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휴일, 보통은 바다수영을 다녀올 시간이지만

몇일동안 부산 과학관에서 열린 과학캠프 인솔을 마쳤더니 목감기가 온것 같아

조심한다고 물에 들어가지 않았더니 답답해 집니다.

그래서 점심시간이 다가오지만 간단한 간식을 챙겨서 기장군 정관읍에 석은덤으로 산행을 떠나봅니다.

병산마을 마을 회관을 왼쪽에 두고 직진해서 넓은 공터에 차를 세우고 바로 산행을 시작합니다.

산은 대나무 사잇길로 들머리가 있으니 주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들머리 들어서자마자 바로 오름길은 점점 경사가 심해지는 길입니다.

시간은 얼마 걸리지 않지만 경사가 급하기때문에 짧고 굵은 산행이라 여겨집니다.

정상 가까워지는 산길에 금강송군락지는 아주 튼실하니 아름다운 소나무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정상에 다달으자 MTB 동호회 사람들 몇몇이 있었습니다.

"와,,,여기도 사람이 오네" 하면서 저를 맞이하더군요.

석은덤, 까만 정상석에 새겨져 있습니다.

석은덤에서 바라보면 병산마을 저수지와 정관의 아파트 단지들, 그리고 건너편엔 넓은 해운대 골프클럽이 보입니다.

산불 감시원 초소도 정상에 있습니다.

간단히 싸간 간식으로 점심을 대신하고 하산을 시작합니다.

내리막길은 아직 낙엽이 부서지지 않아 풍성한데다 작은 나누 통가리가 숨어있어서

미끄럽기도 했고 경사가 급해서 조심스럽게 하산을 했어요.

병산마을은 일찍 노루귀와 바람꽃이 핍니다.

두리번 대보니, 노루귀 딱 한송이가 눈에 띄길래 사진을 담았어요.

뭔가 아쉬워 더 찾아보니, 꽤 펴 있는 노루귀 야생화가 굉장히 반가웠어요.

여기쯤 바람꽃도 있었는데? 하며 찾아보니 역시나 낙엽사이에 숨은 바람꽃, 하얗게 키작은 꽃이 피어 있더군요.

발밑에 꽃을 밞을까봐 조심스러운 시간이었습니다.

아무 준비없이 휴대전화만 가지고 산행을 갔기에 그냥 야생화를 담아 왔네요.

이제 봄산행, 산으로는 진달래가 필테고 이렇게 작고 여린 노루귀나 바람꽃같은 야생화를 만나게 될 것입니다.

좀 더 생기 있는 자연에서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겠네요.

짧지만 개운한 석은덤 산행, 힘들지만 야생화를 만나서 힐링하고 왔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석탑사에서 시작된 산행은 3시간 30분동안 이어진다.

소학대와 백운산까지 산행을 할 생각으로 정관으로 향했다.

그런데, 산행도가 서 있는 지점부터 어떤 안내도도 없기 때문에 여기저기 헤매게 되었다.

다시 한곳 들머리로 추정되는 곳을 찾았지만 개인소유땅이라고 들머리를 봉쇄해서

석탑사까지 들어가게 되었다.

석탑사는 유래를 들어보면 굉장히 오래된 비보사찰인듯 하다.

원효대사가 창건  했다고 한다.

 스님의 주장으로는 불국사보다 앞선 사찰이라고 한다.

그 이유는 석탑사에 존재하는 석탑의 기원이 불국사보다 앞선 시대의 세워진 탑의 근원에서 찾는다고.

보통 절마당에 있는 석탑이 지금은 절 뒤켠에 놓여져 있지만, 원래의 자리는 사찰 위 둔덕이었다고 한다.

석탑의 모양으로 만들어진 시기를 추정하는데 만들어진 양식이 불국사의 다보탑이나 석가탑보나 앞선다고 한다.

석탑의 기단으로 보면 약 5층 정도의 석탑이었을것으로 추정하지만 정확한 자료가 존재하지 않아 궁금증을 더한다.

소학대로 오르는길은 석탑사 스님들이 수작업으로 풀을 베고 삽으로 길을 내어 약 500m 의 산행로 들머리를 만들었다.

청 오동나무방향으로 오르면 된다.

소학대는 기장 8경중 제 6경에 해당하는 곳이다. 망월산에 데크로 전망대를 만들어 놓아 정관 신도시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다시 조금 백을 해서   백운산으로 향한다.

오르내리는 잔잔한 산행이지만 꽤 에너지 소모가 된다.

백운산은 정상석 없이 나무에 걸려진 표식이 전부이다.

 힘들게 갔는데, 정상 표지를 보면 약간 기운 빠질듯.

다시 돌아서 석탑사 원점까지 돌아 온다.

시간은 3시간 30~4시간정도, 식사를 하거나 한다면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

베낭안에 항상 간식이나 식수는 꼭 챙겨가지고 다니길 바란다.

석탑사까지 돌아와  산행 마무리를 한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옥천 경찰서 군북 파출소 앞에서 대로를 건너 굴다리를 지나 시작하는 산행입니다.

 산에 들어서면  초록들이 반겨주는 기분 좋은 신록 산행입니다.

순우리말로 고리산이라 불리며 백제 산성터가 남아 있는 곳입니다.

99봉의 수려한 산봉우리로 이루어 졌다고는 하지만, 실제 아흔 아홉 봉우리는 아니지만

정말 오르내리느라 수고한 산행입니다.

작은 봉우리를 오르내리는 산행.

초보에게는 진땀 흘리게 하는 산행이라고 해야 할까요?

차라리 올라 갈때는 편했어요.

그렇게 어렵지 않은 육산을 걷노라면 어느새, 산불초소앞.

진행방향에서 좌측으로 꺽어 산행을 이어갑니다.

제 1보루.

산성의 터가 아직 좀 남아 있는 곳이기도 하기 환산의역사에 대한 표지판도 보입니다.

옥천군 군북파출소앞-산불초소-옥녀봉-감로봉-삼각봉-환산(고리산)-서낭당길-추소리 부소담악 코스의 산행입니다.

산행시간을 4시간이라고 했지만 네시간 안걸리더군요.

하산해서 부소담악, 병풍바위까지 궁경하고 와도 3시간 30분.

필자가 걸음이 좀 빠른편이니 참고 하시면 되겠어요.

전날도 산행을 하고, 또 산행를 했더니 몸이 가벼워 지는 느낌입니다.

산은 역시 산이네요. 6월 첫날의 산행을 또 이렇게 마무리 해 봅니다.

종당에 대학 기말고사 시험이 있어서 자주 산을 찾진 못하겠지만, 기회가 될때마다 산으로 달려 보렵니다.

더위 조심하시구요. 건강한 하루 보내셔요.

 

 

군북 파출소앞에 있던 보호수 느티나무, 수령 360년이라고 되어 있는데 82년에 한거니까 390살은 넘은 나무군요.







고리산 봉수대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증약리 고리산 523m에 있는 조선 초기 봉수대라고 한다.


환산성 제 4보루

부소담악이 내려다 보이는곳.

삼각봉

환산 정상의 헬기장

고리산 환산 정상석이  아담하다.



서낭당 방향으로 하산하는데 꽤 가파른 하산길이다.

신비한 돌, 우리가 흔히 차돌이라 부르는 흰색돌이 많다.


이곳, 가족과 함께 하기 좋은 장소인듯..

<center><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rsense-ad.realclick.co.kr/rsense/rsense_ad.js?rid=491652359909&stamp=1382920059&v_method=YmFubmVyfDI0MHgyNDB8MjY0eDI2NA' charset='euc-kr'></SCRIPT>

 



장승공원 가는길의 산책로가 이쁘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