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장안사는  많은 유형문화재를 간직한 고찰입니다.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해서 들러 보았더니 평소 굳게 닫혀 있던 명부전과 응진전, 대웅전, 와부전까지 다 열려 있어서

볼 수 있습니다.

이제껏 장안사를 다녀본중에 가장 많이 들여다 볼 수 있었습니다.

가볼만한 사찰 기장군에 오셨다면 장안사는 꼭 들러 보셔야 하고요.

오늘 세곳의 절에 들러 절밥을 먹으면 좋다고 불교신자인 친구가 그러던데,,,,

친구는 오늘 세곳의 절에 들렀을까 궁금해 지네요.

그럼 오늘도 편안하고 즐거운날 보내세요.

 

 

고즈넉한 장안사

 

 

 

 

 

새로 건축된 와불이 모셔져 있는 와부전

부처님 진신사리가 봉안된 탑

 

 

 

산신각

 

불기 2543년 원효성사창건도량 장안사

 

응진전 석조 석가삼존십육나한상(부산광역시지정 유형문화재 제 85호)

장안사 응진전 석가영산화상도 (부산 광역시지정 유형문화재 제 88호)

 

 

전면 1간 측면 1간 단층 팔작지붕 기와집이다.산신탱화는 호랑이가 변화한 신선을 그리고  그 앞에 진짜 호랑이를 그렸다. 호랑이는 산의 신령으로 존경 받았고 차츰 신앙의 대상으로 승격되었다.

사찰내 산신각은 불교가 토착신앙을 포용한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

 

 

 

 

장안사 명부전 석조지장시왕상(부산광역시지정 유형문화재 제 86호)

장안사 명부전 지장보살도 (부산광역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 89호)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장안사는 기장에서 손꼽히는 사찰중에 하나이다.

요즘은 풍광이나 크기면에서 용궁사에 밀리지만 유래와 역사에서 뒤지지 않는 명품사찰이다.

장안사 계곡이 기장 8경에 들 만큼 아름다운 산세와 어우러진 사찰이다.

장안사 뒤쪽으로 시명산 불광산이 자리해서 장안사를 품어 안고 있는 형국이다.

대웅전은 최근 문화재 지정된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 1824호석조석가여래 삼존불상이 있다.

장안사를 들어가는 오른쪽으로 원효이야기 숲이 조성되어 있다.

최근 데이트 코스로 떠오르고 있기도 하다.

연인이 걸으면 헤어지지 않고 이루어 진다나?

 

원효성사가 창건한 장안사 불기 2543년8월

 

 

장안사 대웅전

이 건물은 불광산 기슭에 있는 장안사의 중심건물이다.

대웅은 부처의 덕호이며, 대운전은 석가여래 부처님을 봉안한 곳이다. 이곳에는 중앙에 본존불인 석가여래, 오른쪽에 아미타여래, 왼쪽에 약사여래의 세불상이 봉안되어 있다.

장안사는 673년(문무왕13)에 원효대사가 창건하여 쌍계사라 했다가 애장왕이 다녀간 후 장안사로 개칭하였다고 한다.

고려시대의 역사는 분명하지 않으며, 1592년(선조25년)임진왜란으로 불탄것을 1638년(인조16)태의대사가 중건하였다고 한다. 1654년(효종5)원정, 효능, 충묵 스님이 대웅전을 중건하였다. 1948년 각현이 중수하여 오늘에 이른다.

경내 에는 대웅전, 명부전, 응진전, 산신각 등이 있다. 대웅전은 1657년 중건된 것으로 안에는 후불탱화와 신중탱화가 있다. 정면 3칸, 측면3칸이며, 처마는 겹처마, 지붕은 팔작 지붕, 공포는 다포 양식이다. 1975년에 단청을 다시 하였다. 건물은 포이가 비교적 높고 부재가 견실하여 이 사찰의 중심 건물로서의 웅장한 기상을 잘 나타내고 있다. 절의 입구에는 5기의 부도가 있으며, 정원에는 독특한 모양의 단풍 나무가 있다.

 

 

 

명부전

명부전은 죽은 사람의 넋을 인도하여 극락왕생하도록 기원하는 전각이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집으로 내부 바닥은 우물마루를 깔고, ㄷ자형으로 불단이 배치되어 있다.

명부전에는 1684년에 조성된 석조지장보살좌상을 중심으로 좌우에 도명자상과 무독귀왕상, 시왕을 협시로 한 지장시왕상 13구와 함께 동녀상, 귀왕상, 판관상, 사자상, 역사상이 모셔져 있으며, 지장삼존상 뒷면에는 1856년에 제작된 지장보살도가 봉안되어 있다.

장안사 석조 지장왕상 -부산광역시지정 유형문화재 제 86호

장안사 명부전 지장보살도-부산광역시지정 유형문화재 제 89호

 

 

 

 

 

 

 

 

장안사 꽃살문

 

 

산신각

전면1칸, 측면 1칸의 단층 팔작지붕의 기와집이다.

산신탱화는 호랑이가 변화한 신선을 그리고 그 앞에

진짜 호랑이를 그렸다. 호랑이는 산의 신령으로 존경 받았고 차츰 신앙의 대상으로 승격되었다.

사찰내 산신각은 불교가 토착신앙을 포용한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

 

 

 

 

 

 

 

 

 

 

 

 

 

 

 

 

 

문화재 발굴조사중

 

 

 

원효 이야기숲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09. 6. 9. 06:33 떠나고 싶어요 여행
5월중순에 있었던 기장군청 야생화전에서 팜플랫을 나누줬었는데, 정리하다보니 눈에 띈다.
모처럼 시간이 났을때 가봐야지 했다.

그래서 간 곳이 은진사였다. 가는길은 약도에 잘 나와 있어서 찾기 편했다. 아는길이기도 하고.
일단 절 입구에 4000평쯤이라는 연꽃잎이 신선하다. 들어가는 입구부터 야생화가 반긴다.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가볼만한 곳이라 생각한다.
웬만한 식물원못지 않게 야생화가 다양하고 옹기와 접목한 화분들이 정겹고 예쁘다.
작은 정원같은 그곳에 한참을 머물다.
정답게 커피도 한잔 건네 주신다.

난 크리스천이고 절에 대해 아는게 없는 사람이다.
은진사에서는 그런건 아무 문제 없이 그저 야생화가 좋아서 머물수 있는곳, 아름다운 곳이다.
잠시 휴식이 필요하다면.......그곳에서 야생화를 보면 될일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