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여전히 제주도는 매력적인 여행지이다.제주의 자연을 누릴 기회가 되는대로 마음껏 즐기고 있다. 이번엔 한라산 5좌완등, 한라산 윗세오름 종주, 한라산 사라오름 종주를 마무리 하러 또 한라산에 올랐다. 성판악에서 관음사 방향으로의 코스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코스라 많이 꺼려지는 코스지만, 산행 마무리를 위해서 성판악에서 관음사 방향을 택했다. 성판악에서 9시20분 출발하려고 트랭글 앱 실행을 하려니 휴대전화가 업데이트를 하고 있다.   헐....아무것도 할수가 없다. 사진도 못찍고. 앱의 기록을 해야는데 실행할수도 없고. 할 수있는 건 기다리는것뿐, 업데이트가 빨리되기를. 10분이상지체가 되었다.  등산앱인 트랭글을 켜고 산에 들어선다. 이번엔 컨디션도 괜찮고 많이 올랐던 수월한 코스라 손쉽게 진달래 대피소에 도착이 되었다. 간단히 식사를 하고 다시 오르기 시작한다. 살짝 힘들다싶을때 설앵초가 나타나 신나는 산행에 도움을 준다. 야생화는 힘든 산행에 에너지 보충제 같다. 야생화 한번 보면 힘이 솟는다. 6월 5일, 녹음이 짙어가는 계절, 야생화꽃도 마음껏 꽃을 펼치는 계절이다. 1시쯤 백록담에 올랐다. 인증샷을 남기는 사람들이 많아서 줄을섰다. 2시30분에는 정상에서 모두 하산해야 한다.백록담을 찍고 명산100  인증사진도 남겼다. 시간도 넉넉하니, 관음사쪽으로 향한다. 백록담 벽이 가까이 조망되는 곳이 신기하기도하다. 몇년 전 이쪽으로 하산을 한적이 있었지만 안개에 가려져 이런 조망을 할 수 없었다. 야생화도 많고, 열려있는 조망은 제주 한라산을 마음껏 즐기게 한다. 삼각봉대피소를 지나면서부터는 더욱 발걸음을 빨리하며 하산을 재촉했다. 관음사까지는 역시 시간이 많이 걸린다. 성판악에서 성판악으로 원점 회귀를 하면 6시간안에 산행을 마무리 할 수 있는데, 성판악에서 관음사방향은  총 산행시간 7시간30분 걸렸다. 휴식시간 포함이다. 17.67km를 7시간29분안에 걸었다. 관음사  한라산 관음지소에서도 한라산 등정인증서를 받을 수 있기에 정상 인증사진을 보여주고 1천원을 내고 한라산 등정 인증서를 받고 산행을 마무리 했다. 건너편에 택시가 있길래 타고 차를 세워둔 성판악으로 향했다. 요금은 미터로 안가고 1만5천원이라고 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백록담, 그곳을 향하여 오르기 위해 부산에서 5월4일 저녁 7시 배를 타고 제주향했습니다.

한라산은 늘 올라도 오를 때마다 설렙니다.

배에서 잠을 못자고 아무리 힘들어도 말입니다. 그저 한라산을 간다는데 이유없이 끌립니다.

개인적으로 간다면 바로 비행기를 타고 날아가겠지만, 산악회 회원 30여명이 이동하는 단체여행이 되었습니다.

성판악에서 관음사로 내려오려는 산행 대장님, 그러나 산행이 여의치 않은 사람들도 있고, 만약 못오른다면 되돌아 내려올 수 있도록

원점회귀하는 산행로를 결정하고 올라봅니다.

한라산, 이번이 몇번째? 여섯번인가? 일곱번인가? 오를때마다 늘 설렘이 가득합니다.

 그중 두어번은 한라산 영실코스로 올랐고 성판악에서 관음사방향으로, 성판악에서 어리목코스로, 성판악에서 성판악으로 여러 방향으로 올랐지만 돈내코방향을 오르지 못해 아쉽습니다. 다음번엔 그곳으로 오르기로 하고 이번 5월 산행은 한라산 진달래를 향한 산행이 목표였습니다.

4월에도 눈이 내리더니 어렵사리 보러 올라간 진달래는 냉해를 입었는지 피지도 못했는데 시들시들 죽어가고 있네요.

아쉬움이 가득하지만 자연의 섭리를 어찌 거스를 수 있겠어요.

그래도 그 추위를 이기고 이렇게 피워 낸 게 대견하기까지 한 진달래입니다.

이제 슬슬 한라산 정상을 위해 걷습니다.

워낙 등정하는 사람이 많다보니 속도가 나진 않습니다.

천천히 앞사람을 따라 걷는 수 밖에요. 늘, 계단이 힘들다는 생각을 하지만 이렇게 정해진 코스가 아니었다면 여기저기 길을 내며

더 많이 훼손되겠다싶은 생각이 듭니다. 한라산에 나무들이 많이 죽어가고 있네요. 삭정이처럼 말라가고 있는 나무들이 많아서 안타까웠습니다. 열심히 올라 한라산 정상에 올랐습니다. 워낙에 많은 사람들이 오르다보니 백록담 정상석을 찍는데에 약 40분 가까이 줄을 서서 인증샷을 남겼습니다. 내려오는길 한라산 정상에서는 2시 30분에는 하산을 시작해야 합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빠르기도 하고 내려오며 컨디션이 괜찮아서 사라오름까지 올라 봅니다. 남편은 가지말자고 하는데, 여기까지 오기가 힘드니까 가보자며 설득을 했지요.

사실  전에도 사라오름을 한번 더 올랐던 기억이 있습니다. 사라오름 정상에는 물이 많이 고여 있었습니다. 제주에는 거의 곶자왈이라 물이 고인곳이 잘 없는데 사라오름은 커다란 저수지처럼 산정호수를 이루어서 신비함을 주더군요.

안올랐으면 후회할 뻔 했다는 말을 하면서 뿌듯하게 내려섭니다.

매번 오를때마다 한라산증정인증서를 발급받아야지 하고는 잊어버리곤 했답니다.

이렇게 정상에서 인증샷을 찍었다면 한라산탐방안내소로 향합니다. 한라산 인증 사진을 보여주고

인적사항을 적으면 수수료 천원을 냅니다.

그러면 한라산등정인증서를 발급해 줍니다. 이름과 날짜가 써 있는 한라산등정인증서, 발급받으면 보니,

외국인들도 많이 받으러 오는 것 같아요. 남편과 같이 오르고 인증서도 같이 발급 받으니 뿌듯합니다.

사람이 많이 밀려서 시간은 많이 걸렸지만 사라오름까지 오르고 와서 7시간 11분, 인증샷찍는다고 40분 대기했으니 6시간30분으로 성판악 원점회귀 산행을 마칩니다.

이제 맛있는 제주의 맛집~ 말고기집으로 가봅시다 고고고~ 다음번엔~

 

 

 

진달래 산장 바로 앞 헬기장

 

 

한라산 정상에서 오후 2시30분에는 하산을 시작해야 한다.

 

백록담이 보이는 한라산 정상

 

 

 

진달래 산장앞 한라산 진달래

 

 

진달래산장에 오후 1시도착해야 한라산 정상에 오를 수 있다.

 

 

 

한라산등정인증서

 

사라오름에서~

한라산 진달래

한라산 산행 트랭글 기록

한라산에서 내려다 본 오름들

한라산 정상 백록담 정상석

posted by 산위의 풍경

 

 

 

 

 

여행자의 눈엔 모든게 신비한 한라산.

올해의 목표중 세번째 것을 완성하는 중이다.

첫번째 목표, 수영배우기는 이제 접영을 넘어 스타트 다이빙까지 접수했다.

두번째 목표, 설악 대청봉에 다녀오는것. 가을로 예정이었으나,지난 5월로 당겨져 실행했다.

물론 가을에도 다시 가게 될 것 같다.

세번째 목표는 한라산 등반하기.

드디어 세번재 목표도 완성이 되었다.

6월14일밤 7시 배로 부산을 떠나 16명 산꾼이 동행했다.

선박에서는 8인실 침대칸이라서 조용하니 낯선곳에서 잠을 청하며 뒤척이다 새벽녘에야 겨우 세시간정도 눈을 붙였다.

6시 쯤 20분쯤 도착해서 준비해놓은 관광버스에 올라 성판악앞에 도착.

시작되는 산행 6시50분.

카디오 트레이너 앱을 실행하며 걷는다는것이 깜박해서는 이십분 걷다 작동시키는 실수.

전일에 거의 며칠동안 계속해서 비가 내렸다는 제주도.

배에서 일출을 보리라 했는데, 안개가 끼어 무산되고, 다행히 산행시작하는 성판악은 날씨가 아주 쾌청하다.

그래도 산행을 하니, 습습한 기운이 그대로 전해 지는듯, 돌들이 미끄럽지 않아 그나마 다행.

긴 산행 시작, 걷는일 말고 산에서 할일은 그저 주위를 둘러보며 감탄하는일 외엔 없을듯.

100m마다 해발 몇미터를 알리는 돌이 서 있다.

이제? 이제서?

몇번을 지나야 정상에 오를 수 있단 말인가?

지나는 길에 샘이 있으면 물을 마시고,

진달래 대피소까지 13;00까지 올라야 한다.

그이후는 통제하기때문에 못 오른단다.

새벽일찍부터 산행을 시작해서 시간 넉넉하다.

내친김에 사라오름까지 들렀다가 오르기로 한다.

지난 며칠 내내 비가 내렸다더니, 산정호수 사라오름에 물이 많다.

사라오름 삼거리까지 다시 내려서서 한라산 정상을 향하는길

진달래 대피소 11시도 안되서 도착이 됐다.

 배에서 새벽밥을 먹고 출발해서 허기진다고

대피소에서 먹는 컵라면, 국물이 이열치열이다.

좀 마시고 났더니 기운이 난다. 2인1조 한개씩.ㅋㅋㅋ 곧 점심 먹을거니까,

대피소에서의 라면맛이나 보고 간다.

이제 오르는길은 조금더 경사가 있으며 한라산 정상까지 이어지는 데크 계단을 견뎌야만 한다.

벌써 저만큼 앞에서 오르는 사람들을 부러워 하며, 나는 언제 저기가지? 하는 게으른 눈대중을 하며

오른다.

고사목도 많고, 구름도 멋지고 여행자의 눈엔

그저 신비하고 아름다운 한라산의 풍경이다.

내가 꼭 이곳에 와보고 싶었어~~! 하면서 마음속 감탄을 연발한다.

겨우 한라산 정상 가까이에 다다르니 사람이 바글바글, 백록담 기념석을 찍을 수 없을정도로

지쳐간다.

백롬담 사진을 양껏 담고 입벌리면 목으로 달려드는 날파리와 싸우면서 일행을 기다린다.

맛있는 제주도 어느집의 도시락, 그럭저럭 쓸만하다. 맛있다. 꿀맛이다.

산행이 서툰이들은 너무 힘든 나머지 입맛을 싹 잃었나보다, 식사를 거의 하지 못한다.

쾌청한 날씨로 산행을 도운 하늘이 갑자기 심술이 난걸까?

관음사쪽으로 내려서는길, 내내 안개에 갖혀서 조망을 할 수 없다.

땀인지...안개인지...점점 축축해지는 흐르는 물줄기.

내려오는길 역시 만만치 않다.

계속되는 계단과 돌길. 궂은 안개는 자꾸만 안경 유리를 습하게 만들어 버리고,

내발로 걸어야만 하산을 하니, 긴긴 여정 끝이 안보일것만 같더라.

앞 산꾼들이 있어 천천히 뒤따르다가 너무 느릿해서 추월하기 시작한다.

예의 바르게 한쪽으로 비켜서주는 이들이 고맙다.

우리 일행들이 계속 따라 오는줄 알고 달렸더니...쩝

어느새 혼자 내려가고 있는 풍경이!

에라 모르겠당, 다리는 아파서 쉬고 있으면, 더 못내려 갈것 같고, 이대로 계속 진행해야겠군.

조용한 한라산 자락을 혼자 걷노라니, 그동안 꿈꿔왔던 한라산 자락에

품어져 있는것만해도 감사할 따름이다.

안개로 내려서는 길엔 거의 사진을 담지 못했다.

관음사 휴게소앞 주차장에 대기하고 있던 버스가 어찌나 반갑던지.

15;20분 한라산 산행 종료.

아침 6;50~15:20분까지의 긴 여정이었다.

실은 정상에서 다른 일행을 기다리고 밥먹고, 한시간은 널널하게 쉬고 있었으니, 7시간 30분 걸었나보다.19.8km의 여정.

제법 빨리 끝을 맺었다. 물론 정상에서 쉰 시간까지 포함하면 8시간 30분 걸렸지만~

 

 

 

 

 

 

시원한 샘터.

한라산 오르는 길에  들렀던 사라오름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