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이번에는 영천 치산계곡 산행을 떠나 봅니다.

요즘 폭염 주의보, 경보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 무더위 속의 여름날입니다.

산행 나선 일행도 많이 없습니다.

이번에는 모두 놀기로 작정을 했는지 산행을 하지 않으려 하나 봅니다.

캐러번이 있는 오토 캠핑장을 지나 주차장이 있는데, 이곳에서 하차 산행을 시작 합니다.

야영객들은 텐트를 쳐 놓고 여름을 즐기고 있는듯 합니다.

사방 댐 아래에서 노는 분들은 계곡에 물이 별로 없는데다 댐을 지나다 보니 댐 아래로 흐르는 물은

깨끗하다고 볼 수 없습니다.

조금 수고스럽지만, 물놀이는 댐보다 위쪽에서 하는게 위생적이겠다 싶은 생각이 드네요.

뜨거운 여름날 수도사는 고요합니다.

수도사를 지나 다시 30분쯤 가면 공산 폭포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쪽으로 비가 오지 않아서 그런지 폭포는 수량이 좀 작은 편이군요.

그래도 땀흘리며 걷다가 물소리를 들으니 시원합니다.

공산 폭포를 지나 더 걸으려 하는데, 일행들이 오늘은 안 걷겠답니다.

동봉이나, 비로봉까지 걸으려 했던 필자는 일행들과 그만 산행 마무리를 했습니다.

이 더운 여름 무리한 산행보다는 잠깐의 휴식으로 마무리를 해서 조금 아쉬운 산행이지만,

더위 가시고 나면 다시한번 찾고 싶은 곳이네요.

오토 캠핑장의 예약은 홈페이지를 확인해 보니, 거의 예약완료.

 

 

영천 치산 오토캠핑장, 크기가 다른 캐러번이 많이 있다.

캐러번 1호~15호(6인용) 100,000

캐러번 16호~22호(8인용)150,000

캐빈하우스(8인용)150,000

야영객들은 이렇게 계곡 주변에 텐트를 쳤던데,,,물이 별로 없다.

도립공원구역, 취사, 야영, 수영, 불법주차 절대 금지라는데....

공산폭포 가는길, 돌 징검다리가 정겹다.

 

공산 폭포, 수량이 좀 적다.

 

시원한 폭포아래서....

치산 오토 캠핑장 이용 수칙및 환급기준

 

치산 오토 캠핑장 홈페이지 http://chisan.yc.go.kr/main/

 

 

 

치산 오토 캠핑장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은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공산 폭포

영천시 신령면 치산리 소재 수도사에서 계곡을 따라 약 1.5km 지저에 자리잡고 있으며 일명 "치산폭포"라고도 한다. 팔공산 남쪽과 서쪽으로부터 에워싸고 있는 광활한 일대의 원시림 지대에서 흘러내리는 이폭포는 3단으로 총 연장 60m, 높이 30m, 폭20m 정도로 팔공산에 산재해 있는 폭포 가운데 가장 낙차가 크고 낙수물이 풍부하며, 계곡의 맑은 무롸 주변의 산세와 조화를 이루어 경관이 좋다. (공산폭포 안내문에서)

망폭대라고 정자도 지어져 있었습니다.

망폭대

발 담그면 너무 시원한 계곡물, 산행 마무리는 이래서 더욱 시원하고 좋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2. 19. 08:32 산 그리고 사람



새밭에서 비로봉으로 올라 비로봉 0.2km 앞에서 국망령으로 향한다. 이능선에
올라서면 소백산 칼바람을 제대로 맞게 된다.
준비를 단단히 하고 올라야 한다.
모자 사이로 약간 삐져 나온 머리칼이 날리면서 얼굴을 때리는데
칼로 베이는듯한 따가움, 바람의 차가운 냉기를 온 몸으로 받는다.
손은 시려서 내손인지 아닌지 꿈적거려 본다.
스틱을 잡고 있는 손이 얼어서 뻣뻣해 진다.
다행히 국망령쪽으로 향하면 언덕을 살짝 내려서듯 바람을 피한다.
능선을 걸으면 바람을 맞을 수 밖에 없다.
바람이야 불던 말던 내갈길을 가련다.
부지런히 걸으면 눈꽃에 반해서 탄성이 절로 나오니 추위에
너무 겁먹을 일은 아니다.
겨울이어야지만, 그리고 추워야지만 볼 수 있는 눈꽃이니
여유로이 즐겨야지.
이것보러 여기까지나 왔는데....
눈에 습기가 없어서 싸락 싸락 거린다.
잘 뭉쳐지지 않기 때문에 미끄러움이 덜하다.
하산길은 혹시 모르니 아이젠을 착용했다.
국망령을 지날때까지의 철쭉 군락지는 철쭉 계절에 와도 좋겠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눈꽃의 환상에서 빠져나올때쯤 늦맥이재에 다다른다.
을전으로 하산 여기서부터 4키로라고 적혀 있는데
4키로가 훨씬 더 되는것 같다.
빠른 걸음으로 내려왔는데도 두시간 넘게 걸렸으니...
경사가 급한것도 아니고 쭉쭉 뻗은 매력적인
낙엽송의 군락지를 지나게 된다.
출발할때가 11시 넘어서 였는데
내려오니 6시가 넘었다. 일곱시간 넘는 겨울 산행.
어두움은 약간의 두려움을 갖게 했다.
무사히 귀가해서 행복한 감동을 전한다.
겨울철 준비가 철저히 된다면 두려울것 없다. 떠나보자.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