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경주는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곳입니다. 역사적으로나 문화적 뿌리가 깊은 곳이지요. 봄볕이 따뜻해질 무렵, 이곳을 다녀왔는데, 이제서 글을 씁니다.
문득 경주 금오봉을 가겠다는 생각으로 동생과 둘이서 길을 나서봅니다.
남산코스야 여러곳이 있겠습니다만 코스도 비교적 짧으면서 경치도 좋고 걷기도 좋고, 아마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문과 학생들은 이곳을 방송으로 보게 되거나 이미 보았을 것입니다.바로 김시습의 발자취를 찾아가게 되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용장골은 용장사터가 남아있는곳이고 김시습이 금오신화를 지은곳이라 추측되는 곳으로 전해집니다. 그래서 붙여진 이름인지, 계곡을 건너는 다리 이름이 '설잠교'설잠은 김시습의 법명입니다.
새색시처럼 곱디 고운 연한 철쭉이 화사하게 피어 있는 용장골은 걷기에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수려한 경치도 걷는데 지루하지 않게 하고 용장사터 부근엔 매애불상과 삼층석탑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작년 가을쯤에 교수님과 탐방을 갔던곳이라 익숙한 곳입니다. 경주 남산은 산 전체가 불교문화 산실이라고 보아도 무방할 만큼 곳곳에 불상과 석탑, 유적등이 산재 해 있고, 정말 발에 채이는 게 불교유적이라 할 만큼 많은 문화유산을 품고 있는 곳입니다. 산행도 힘든코스가 아니니까, 도전하기 쉬운 코스입니다.
가깝지만 자주 가지 않던 경주 금오봉 명산100  인증하고 왔습니다. 그리고 나서 예전엔 학생들의 성지순례지처럼 배움여행으로 많이 찾았던 경주 불국사를 가봅니다. 또 추억이 한바가지 햇살처럼 내려앉습니다. 저기서 단체 사진찍고, 저기서도 찍고 그랬는데...하면서 연두빛 고운 불국사 사찰 내, 부처님 오신날이 가까워오니 석가탑, 다보탑에도 연등 장식이 되어 있었습니다. 불국사를 뒤로하고 이른 저녁을 먹고 부산으로 돌아가기로 해서 유수정 쌈밥집에 갔어요. 석쇠불고기를 시켜 맛있는 식사로 경주 여행겸 산행을 마무리 합니다.

경주 남산 용장사지 마애여래좌상 보물 913호

용장사터 3층석탑

금오봉 명산100 인증

경주남산 탐방로

우리의 점심

경주 남산 용장사곡 석조여래좌상 안내문ㅡ 보물187호 통일신라 8 세기 중엽 ㅡ

트랭글 앱ㅡ등산코스가 자세히 기록된다.

불국사 입장료 5천원

백운교 청운교, 많이 들어봤을 불국사

불국사 석가탑

불국사 다보탑

사리탑조차도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같다.

사리탑 안내문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09. 4. 27. 07:03 산 그리고 사람

BC563년  부처님오신날 ! 요즘 어디를 가도 분주한 절집이다.
상사바위
쪽에서 바라보는 보리암!

주차장에 7시에 차를 세우고 금산으로 오르는길은 깨끗함이 경건하기까지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아직 아무 소리도 나지 않는 조용한 산속을 걷는 행복을 누리게한 남해 금산 ~ 앞으로 2번은 더 올라야
금산을 올랐다고 할수 있을것 같다. 눈으로 보았던 풍경조차도 실제인지 아닌지 구별되지 않을만큼 황홀한 절경이었다.  산에서 바라보는 풍경중에 손꼽히는 금산 상사바위쪽엔 꼭 올라야 한다. 금산에 가서 보리암만 보고온다면 정말 후회할 일이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날 혼자놀기 !  (13) 2009.05.04
금산을 가다. 4월 25일  (18) 2009.04.30
월출산  (1) 2009.04.20
3월22일 김해 무척산 산행을 하면서 찍었던 봄꽃들~  (3) 2009.03.24
자굴산 산행  (2) 2009.03.08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