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재약산을 가기로 하고 출발했습니다. 천황사 주차장이라고 네비게이션에 치면 얼음골 주차장까지 갑니다.다리를 건너 천황사를 향해 갑니다. 입구에 얼음골 관람료 1000 원을 받네요.남편과 요금2000 원을 지불하고 오릅니다. 천황사 우측으로 다리를 건너 본격적인 들머리 산행 시작입니다. 덱 계단의 시작으로 올라갈수록 돌계단이 이어지며 다듬어지지 않은 돌무더기 지대도 많습니다. 1시간을  올라가면 능선을 만난듯 하지만 다시 덱계단을 만나게 됩니다. 일단 여기서 가벼이 점심을 먹고 출발합니다. 덱 계단을  올라가서 1시방향  천황산으로 걷습니다. 우거진 잡나무들 때문에 아직 조망은 보이질 않네요. 천황산이 보이기 시작하면서 서서히 조망이 열리기 시작합니다. 시원한 풍경이 펼쳐져 있습니다. 천황산을지나 우리 목적지 재약산으로 향합니다. 이제 천황재, 하늘 억새길 구간입니다. 억새들이 좀 피었네요. 곧 억새명소로 많은 산꾼들이 간월재와 더불어 찾게 돌 공간이지요. 재약산으로 향해 명산 100  인증을 마칩니다. 날개미 같은 곤충이 많아서 괴롭네요. 얼른 탈출합니다.  이제 하산은 얼음골 케블카로 할거라고 상부승강장을 향해 갑니다. 천황재를 지나 샘물상회쪽으로 갑니다. 샘물상회 두건물 사이로 직진해서 올라가면 양쪽 로프길이 있는데 직진을 계속하니 케블카 상부승강장입니다. 비가 내리려나 잔뜩 찌푸려지는 하늘입니다.  승강장에 도착해서야 알았네요. 편도 탑승이 안된다는거. 하부 승강장에서 표를 사지 않으면 위에서 전혀 탈 수없어요. 헉! 몰랐잖아. 눈앞이 깜깜합니다.여기서 왕복 돈내고 타면안됩니까? 해도 안된다는 대답. 얼음골 케블카는 인터넷 예약, 전화예약 전혀 안되고 현장 구매만 된다는거 꼭 기억하시길 바랄게요. 살짝 무릎도 아픈데 걸어 내려가야 하는군요. 빗줄기가 내립니다. 배낭에 커버를 씌우고 우비를 입으려다 어차피 땀으로 젖은거 그냥 걷기로 합니다. 상부승강장에서 샘물상회 방향으로 다시와서 로프길에서 천황산방향으로 걸으면 올라올때 돌계단을 올라 덱 계단을 올라와서 걸었던 이정표 지점과 만나게 됩니다. 이제 아는 길이니 우측으로 내려섭니다. 덱 계단을지나고 돌계단, 얼음골 천연기념물, 사실 얼음도 이상기온으로 다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그러면서도 뻔뻔히 입장요금은 받더라구요. 내려오면서 빗길에 바위들이 어찌나 미끄럽던지, 넘어지면 큰일이다싶어 다리에 힘을 주고 걸어 피로감이 배가 됩니다.  이 비가 쏟아지는데 케블카도 안태워주고, 우리가 조난 당하면 어쩌려고? 마구 마구 대상없는 원망을 쏟아 냈어요. 다리가 아프니까 더 그런 마음이 생기는데, 알아보고 가지않은 불찰이지요. 케블카를이용하려면 일단 표를 구매해서 올라가야 한다는걸 배웠네요. 다른데는 편도가 되던데...여긴 왜 안되지?하는 궁금증이 생긴 날에 우중 산행을 무사히 마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황석산 산행을 위해 남편과 스케줄 조절을 했습니다. 지난주 계룡산과 칠갑산 산행을 하고 나서 더위 때문에 엄청 고생을 하고  자꾸 쉬려는 남편, 가려는 풍경이! 결국 풍경이 승. 함양 황석산을 가려했지만 집을 나선때는 하도 가까운 곳으로 가자길래 밀양 재약산으로 정했네요. 더운데 재약산쪽으로 가믄 그늘없다고 투덜되었더니, 남편은 그냥 함양 황석산으로 가준다고 합니다. 정말 고마운 사람입니다.
다른 사람의 블로그를 읽고 가장 짧은 코스로 가려고 찾아봅니다. 우전마을에서 산행 들머리를 잡는것으로 하고 함양으로 달려갑니다. 거연정 휴게소라는 간판 있는곳에 우전마을 화살표 이정표가 있습니다. 계속 올라갑니다. 보통 산악회  버스로 오면 거연정휴게소 여기에 버스를 대고 걸어갑니다만 우리둘이 왔으니 승용차로 계속 올라갑니다. 우전마을로 가면서 황석산 정상 안내하는 이정표들이 잘 보입니다. 사방댐 있는곳까지 올라가서 주차를 하고 산행준비를 합니다. 같은시간 도착한 25인승 미니버스 팀도 산행 준비를 하더니 앞서갑니다.채비를 하고 산행 시작을 했는데 그 팀이 안보이네요. 이렇게 걸음이 빠른가 하며 산행을 이어갑니다. 산으로 들어서니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네요. 일주일 사이에 훨씬 시원해진 기온입니다. 피바위를 지나면서 정말 긴 절벽이 보입니다. 계단을 살짝 올라서면 잠깐 줄도 타고 암릉구간도 잠시 걷지만  걷기 편한 육산도 있으니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컨디션 난조를 보이는 남편  때문에 아주 천천히 걷습니다. 황석산성이 나타닙니다. 오늘 구름이 열일하는 날입니다. 파란 하늘과 시원한 조망이 끝내줍니다. 산성길로 올라가도 되지만, 우리는 왼쪽 산행로로 들어섭니다. 돌길의 오르막은 조금 귀찮은 면도 있답니다. 돌이 움직이면 놀라니까요. 발밑에 집중하며 걷습니다. 다시 산성문이 보입니다. 직진은 유동 마을, 왼쪽은 황석산정상 방향 입니다. 황석산 정상은 비스듬한돌이 정상석이라  좀 위험해 보이지만, 그곳의 조망은 정말 딴세상이 펼쳐져 있더군요.
정상의 이런 시원한 조망 오랫만에 맛보네요. 산행의 맛이죠.산행하는 즐거움이죠. 산행 시간이 짧아서 점심 준비는 안했고 자두와 양갱, 단백질바,쵸코바등 준비해서 하산길  휴식 시간에  섭취합니다. 남편이 억지로 걷는 모습이네요. 휴식하게 둘걸 괜히 끌고 나왔나 미안해지는데, 오늘 황석산 산행은 시야가 확 트여서 좋았다고합니다. 같이 산행할 수 있어서 행복한 하루입니다.

정상의 시원한 조망은 산행의 맛을 올려주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트랭글 기록

이곳이 사방댐 근처 주차장

주차한곳의 안내표지

우전마을 식수시설.

황석산 오르는 길에 작은 계곡이 이어지는데  우전마을의 식수 취수원이  들어가지 않는게 좋겠습니다.

피바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칠갑산 산행을 하고 점심을 먹기위해 식당을 찾기시작했어요. 장곡사 입구에 가서 칠갑산 청국장을 먹고 싶었지만, 약속시간에 대기위해 천장호 근처서 먹기로했습니다. 칠갑산 산정은천장호출렁다리 소형 주차장 맞은편에 있습니다. 나무에 가리고  또 천장호 출렁다리 나오는 쪽에서 보면 다른 가게들에 가려 잘야보여요. 용케 제일 안쪽에 있던칠 갑산 산정이 어찌 눈에  띄었는지 모르겠어요.
칠갑산 비빔밥을 시켰습니다. 도토리묵무침도 주세요 했더니 두분이 다 드시겠냐며 비빔밥만 드셔도 될거라 하시는 사장님. 도토리묵은 쑤는거 아니고 사 온다고 솔직하게 말씀 하신다 합니다. 다른 분들 같으면 직접 쑨다할텐데 왜 그리 안하시냐고 여쭈니 "먹어보면 다 알텐데 거짓말 하기 싫다"하십니다.비빔밥과 시래기된장국이 나왔고 간소한 반찬도 나왔습니다. 간이 세지 않고 딱 맛있네요. 산행을 마치고 시원하게 캔하나 마시는 즐거움은 산꾼들주 아는 사람은 알겁니다. 운전을 해야하는 남편은 못먹고,  시원하게 마시니 좀  미안해지더군요. 산행도 함께하고  맛있는 칠갑산 비빔밥을 먹어서 행복합니다.천장호출렁다리 맛집 칠갑산 산정 한번 들러가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