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외돌개에서 출발하는 올레길 7코스

지금 또 태풍이 두개 우리나라쪽으로 접근한다고 하니, 한달전 제주에서의 올레길 여행이  생각납니다.

혼자서 여행하기, 혼자서 올레길 걷기는 폭풍우 몰아치는날도 여지없이 계속되었습니다.

외돌개 주차장에서부터 시작한 걷기는 길고 긴 여정이었습니다.

올레길 7코스중에서도 대륜동 마을은 조금 다른 풍경이더라구요.

대륜동 마을은 마을은 제목이 붙어 있는 우체통이 있었고, 1년후 발송되는 느린 편지함입니다.

며칠전 풍경이 엽서 한장 받았는데요, 바로 작년 부산여행 유치환 우체통에서 보냈던 엽서.

일년후 배달된 것입니다.

대륜동 마을에서도 보내보고 싶었는데 비가 너무 쏟아 지는날이라 편지를 보내지 못해서 아쉽네요.

맑은날 가시는 여행자께서는 편지한장 보내셔서 일년전의 나와 만나보는 시간도 뜻깊은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일년전에는 내가 이런생각을 했었구나 하는 그런, 스스로 여물어지고 단단해지고 생각이 자란

더욱 큰 어른이 되어있다는걸 깨닫게 된다면 더 행복하겟지만요~

대륜동마을 우체통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다시 드네요.

이래서 여행에서의 사진은 필수인것 같습니다.

사진을 보면서 지난 여행을 다시한번 생각해 보는 시간도 되고 추억할 수 있으니까요.

대륜동마을에서 법환포구까지의 길에보면 공물깍, 망다리 등등 표지판이 세워져 있습니다.

우리말 중세국어의 흔적이 아직 제주도어에는 많이 남아 있는 느낌입니다.

표지판을 볼때마다 정겨운 제주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주어를 빠르게 하면 잘 알아듣지 못할 정도로 우리말 방언중에 가장 어려운 말이

제주 토속어 같아요.

이런 표지판, 자주 보면서 제주도말도 알아가면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잠시 올레7코스 걸었던 여행, 사진을 뒤적이다가 가장 이국적인 풍경, 대륜동 마을에서 법환포구까지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황우지 해안 무장간첩 섬멸 전적비

 

 

 

 

여기가 대륜동 마을 이국적 야자수나무가 눈에 뜁니다.

팔각정 앞에 대륜동 스토리 우체통이 있어요.

 

대륜에서 꼭 가봐야 할곳(표지판에 대륜동에서 가봐야할 곳들이 잘 정리되어 있네요 ^^)

외돌개, 속골, 대륜동 해안가, 월드컵 경기장, 각시바위, 돔베낭골,연동연대,범섬,고근산, 하논

 

대륜동 해안 올레길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자기가 원하는 내용의 편지를 보내 보는 재미도~

풍경이는 작년 부산여행 유치환 우체통에서 보낸 느린 엽서, 이번주에 받았답니다.

새로운 느낌이었습니다.

공물(깍)

공물은 법환동 556번지 일대에서 솟아나는 물이다.

평소에는 솟지 않다가도 천둥과 벼락이 치면 비로서 솟아 났다고 한다.

물이나고 나지 않음이 하늘에 의해 좌우된다하여 글자 그대로 '공물'이라 불렸다.

 

옛날에는 여름엥 비가 주주와서 공물이 터지면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였다. 물이차고 맑아서 식수로도 사용했지만 주로 세탁 등 목욕을 즐겨했다.

'공물'처럼 나는 물을 구멍이라 부른다.

공물깍은 '공물'의 깍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깍은 마지막 부분을 가리키는 제주어다.

법환동 158번지 해변에 위치한 공물각은 갯바위 낚시가 잘된다. 서쪽에는 '망다리'가 있다.

 

 

망다리

 

법환동 301번지지역이다.

법환포구 동편 법환동 남쪽 마지막 해아가에 있는 언덕으로 그 옛날 선대들이 이 동산에서 달을 바라보는 정취가 일품이라 해서 망 달이다.

다른 유래로는 해안으로 칩입하려는 묵호 세력을 감시하기 위해 망대를 세웠던 곳이라 해서 '망다리'라고 불린다는 설이 있다.

지금은 버환포구 확장 사업으로 방파제가 만들어지고 주변에 일부는 매립되었다.(잠녀마을)

 

범섬이 보인다.

 

대륜동마을 우체통을 지나면 만나지는 풍경.

백련초 노란곷이 예뻤다.

이국적이야~~~~이곳, 대륜동 올레길 7코스

혼자 걸었다. 이런 바닷길을,,,,출렁이는 파도와 빗속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제주여행, 제주숙소 올레길 7코스숙소 올레요 리조트입니다.

제주여행을 계획하고 비행기티켓을 예약하고 바로 숙소를 검색하기 시작했습니다.

가끔 이용하는 가자닷컴.

올레코스 7코스 를 걸어보리라 결심하고 인근 숙소를 검색하다보니 올레요 리조트가 보이더군요.

11일 제주로 향했습니다.

공항에 착륙하기 전부터 비가오기 시작했는데, 리무진600번을 타고 이동하는동안 점점 세지는 빗줄기.

뉴경남 정류소 하차, 오던길로 15분쯤 걸으면 나온다던 외돌개는 보이지않고,

칠십리 시공원-삼매공원-외돌개-폭풍의 언덕-돌베낭길-속솔-수봉로-법환포구-두머니몰-일강정바당올레-서건도앞-악근천을 따라 올라가니 버스가 다니는길

세찬 비바람으로 이제 그만 숙소로 들어가야겠다 싶더군요.

비바람에 우비를 입어도 흠뻑젖은 몰골로 택시를 부르려니 난감하던데, 그냥 무심코 우측을 보니, 세상에~~이렇게 반가울때가 있을까요?

예약해 뒀던 그 숙소, 올레요 리조트가 딱 보이는겁니다.

기가막히게 예약을 잘 했구먼 하는 생각이 듭니다.

숙소에 들어가니 밝고 깨끗해서 좋습니다.

창박으로 보이는 범섬은 높은 파도에 시달리고 있네요.

친구들은 시간이 안 맞고 남편은 출근때문에 같이 못와서 이 넓은 숙소를 혼자 쓰게 되었습니다.

씻고 우선 비바람속에서도 애써 찍어 놓았던 사진을 노트북에 옮기고 비가 세차게 내리지만

우선 밥은 먹어야죠?

점심도 못먹었는데, 어찌나 배가 고픈지.

5분쯤 걸어가면 식당두곳과 과일가게 두곳, 작은 편의점도 있습니다.

제주의 흔한 전복 뚝배기 하나를 먹고 숙소에 들어가면서 밤참까지 챙기지요.

오빠닭 전화번호 064-739-5892 치킨한마리 시켜 놓았습니다.ㅋㅋㅋ

숙소에서  혼자놀기란 텔레비전보기, 게임하기, 글쓰기, 먹기, 먹기 먹기 입니다.ㅋㅋ

1박하고나서 부산으로 돌아올줄 알았는데, 태풍때문에 결항이 되서 하룻밤 더 자게 되었습니다.

ㅋㅋㅋ 그 뒷날은 또 표가 없음으로 못돌아가고 공항근처 호텔에서 주무셨다지요.ㅋㅋ

올레요 리조트에서 계획이 없었던 2박을 하게 되었네요.

조식은 토스트와 삶은 달걀. 커피나 쥬스가 나옵니다.

토스트기에 구워서 먹고싶은 만큼 드시면 되겠지요.

태풍때문에, 집에 돌아가지 못해서 2박하게 되었던 올레요리조트 소개였습니다.

7코스를 걷다가 힘드시면 택시를 부르시면 되는데, 제주공항에서 올레길 팜플렛을 꼭 들고 오시기 바랍니다. 코스도 나와있고, 전화번호도 나와 있으니 말입니다.

064-732-4244

064-732-0082                올레길 6-7코스 택시 전화번호

064-733-0008

공항버스는 600번이 다니고 켄싱턴에서 하차하시면 됩니다.

강정에서 하차하신다 하면 될거예요.

간단히 조리할 수 있는 숙소지만 풍경인 혼자니까 사먹는것으로 !

맥주나 음료는 1층 로비에서 구매하실수 있습니다.

 올레요 숙소 예약 064-739-8558

 

 

 3층방의 싱크대

 범섬이 보여요.....요건 12일날 묵었던3층방

 

 이렇게 숙소가 딱 보이니 얼마나 반갑던지요. 올레요 리조트

 

 

 

 

 

 

 

 밤참으로 준ㅂㅣ했던....오빠닭 주문.ㅋㅋㅋ짭조롬했습니당...

 

 

 

 

 

 

 

 

 

 간단한 조리대가 있어요.

요건 11일 묵었던 방~ 저기 저기 덩그러니 배낭하네 보입니다. ㅜ,ㅜ

 

 

 

 

 

 올레요 리조트 뒷쪽에 자리한 바비큐장

올레요 리조트에 가시려면 이곳에서 하차,,,악근천(켄싱턴리조트)앞 하차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