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석탑사에서 시작된 산행은 3시간 30분동안 이어진다.

소학대와 백운산까지 산행을 할 생각으로 정관으로 향했다.

그런데, 산행도가 서 있는 지점부터 어떤 안내도도 없기 때문에 여기저기 헤매게 되었다.

다시 한곳 들머리로 추정되는 곳을 찾았지만 개인소유땅이라고 들머리를 봉쇄해서

석탑사까지 들어가게 되었다.

석탑사는 유래를 들어보면 굉장히 오래된 비보사찰인듯 하다.

원효대사가 창건  했다고 한다.

 스님의 주장으로는 불국사보다 앞선 사찰이라고 한다.

그 이유는 석탑사에 존재하는 석탑의 기원이 불국사보다 앞선 시대의 세워진 탑의 근원에서 찾는다고.

보통 절마당에 있는 석탑이 지금은 절 뒤켠에 놓여져 있지만, 원래의 자리는 사찰 위 둔덕이었다고 한다.

석탑의 모양으로 만들어진 시기를 추정하는데 만들어진 양식이 불국사의 다보탑이나 석가탑보나 앞선다고 한다.

석탑의 기단으로 보면 약 5층 정도의 석탑이었을것으로 추정하지만 정확한 자료가 존재하지 않아 궁금증을 더한다.

소학대로 오르는길은 석탑사 스님들이 수작업으로 풀을 베고 삽으로 길을 내어 약 500m 의 산행로 들머리를 만들었다.

청 오동나무방향으로 오르면 된다.

소학대는 기장 8경중 제 6경에 해당하는 곳이다. 망월산에 데크로 전망대를 만들어 놓아 정관 신도시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다시 조금 백을 해서   백운산으로 향한다.

오르내리는 잔잔한 산행이지만 꽤 에너지 소모가 된다.

백운산은 정상석 없이 나무에 걸려진 표식이 전부이다.

 힘들게 갔는데, 정상 표지를 보면 약간 기운 빠질듯.

다시 돌아서 석탑사 원점까지 돌아 온다.

시간은 3시간 30~4시간정도, 식사를 하거나 한다면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

베낭안에 항상 간식이나 식수는 꼭 챙겨가지고 다니길 바란다.

석탑사까지 돌아와  산행 마무리를 한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동강 유곡을 따라 걷는 백운산산행.

먼 강원도 정선,영월땅을 밟으며 걷는 산행의 매력 한번 빠져 보시죠.

들머리는 점재나루에서 시작합니다.

맑은 물에서 다슬기를 줍는 아저씨들,

득달같이 쫓아와서 다슬기채취를 금지 시키는 환경지킴이 아주머니들.

동강은 이렇게 지켜지고 있었습니다.

물맑은 동강을 건너 시작되는 산행 들머리, 다리를 건너자마자 왼쪽으로 꺽어 들머리까지 찾아가야 합니다.

들머리 들어서자마자 이어지는 계단과 가파름.

좀 늦게 허겁지겁 출발을 해서 걷기가 오버가 되어버리고,

사점을 넘어 숨이 콱콱 막히고, 계단하나 오르는데, 다리한짝 올리기가 그리 어렵던지.

오늘은 컨디션이 좀 안좋구나.....친구야 너먼저 가라!

동행한 친구를 일행들과 먼저 보내고

계속되는 고통에 씨름하면서 한발자국, 한발자국 내밀때마다 씨름을하듯

 

스스로와 싸움을 하고 있었네요.

"누구도 걸어주지 않는다.

너혼자 감당할 일이다.

너말고는 이겨내줄 사람이 없다."

마음속의 저와 현실에서의 저는 계속 다투고 있었지요.

산행을 정말 많이 다니는데도 이런날도 있습니다.

갑자기 찾아오는 사점의 고통.

숨쉬기도 힘들고 다리하나 떼기도 싫고 무겁고 힘든시간.

그러나 멈추면 더 길어지는 사점.

천천히 호흡을 가다듬으며 걸었어요.

능선이 나타나면 베낭을 벋고 쪼그리듯 머리를 숙이며 깊은 숨을 쉬지요.

너무 오래쉬면 또다시 시작되는 고통, 잠시 숨고르기후 다시 걷기.

백운산 정상까지 1시간 30분이랬지만 일행들이 전부 오르는건 2시간이 넘었습니다.

매번 선두에 서던 필자도, 이번엔 마지막에 오르다시피 했거든요.

자, 이제 그늘에서 식사를 합니다.

20분정도 식사를 하는동안 쉬니까, 조금 활기가 생기고 이제까지의 고통은 수그러 드네요.

식사하면서 보니까, 하늘나리 야생화가 고개를 들고 있어요.

아! 예쁘다. 밥 먹고 사진찍어야지 하는 생각을 하니 저절로 힘이 솟습니다.

너무 뒤쳐져서 걸으면 따라가는데 지칩니다.

선두와 너무 거리를 두지 말고 따라가야 덜 힘듭니다.

동강을 바라보는 전망이 보이는곳마다 추락주의 표지판이 서 있습니다.

그만큼 추락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으니 주의 하라는 당부겠지요.

위험구간은 로프를 설치해서 안심하고 걸을 수 있었습니다.

사실 정선에 사는 친구한테 확인도 했답니다.

워낙에 암릉을 무서워 하는 필자, 같이 동행하는 친구도 마찬가지여서

" 백운산 어떻노? 암릉 위험하나?"

친구는 " 백운산 좋지. 편해. 야~ 너 정도면 충분하지." 하며 용기를 주더라구요.

그랬는데, 이번엔 혹독한 사점통과를 했네요.

칠족령을 내려서면서부터는 조금 수그러드는 위험구간. 크게 바위를 타야 한다거나 그런구간은 없으니까

겁먹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비가 온다던지, 눈이 내리는 날이라면 이곳은 위험구간으로 돌변할테니 그때는 오르지 마세요.

굽이 굽이 유곡을 따라 흐르는 동강의 절경을 감상하는 백운산 산행.

힘들지만 스스로 싸와서 이긴 뿌듯한 산행이네요.

장제나루 마을에 오니까 주차장은 그런대로 갖춰져 있는데, 먹을거리가 없네요.

배고파서 이곳저곳 휘돌아 다니다가 포기.

샤워장도 있네요.

간단하게 샤워~ 찬물만 나옵니다.

1인 \2000원 , 타올이 없으니 준비해 가셔요. 샴프,린스, 샤워타올, 세수비누있음.

그럼 다음 산행때 다시뵈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7. 28. 22:06 산 그리고 사람


부산에서 두시간 남진한곳에 이리 물 맑고 아름다운 계곡이 숨어 있었다니.....
감탄의 연속이었다.
수량도 수량이지만 올라갈대마다 펼쳐지는 폭포들이
발걸음 신나게 재촉하는 원동력이었다.
처음엔 안 빠지려고 너럭 바위들만 골라 밟고 다닌다. 살짝 계곡옆 산길로 나섰다가 다시 계곡으로 들어서려는데..."엄마야~ 뱀이다 ~~~!!"
내가  디딜려는 그곳에 뱀이 머리를 쳐들고 있다.
안빠지려고 노력하던것은 뒤로한채 철퍽 철퍽 빠지며
차라리 신나는 산행을 하자 싶다.
온통 물에 젖어 버리니 편하다.
비가 와서 우비속에 똑딱이를 넣고 걷다가 순간 순간을 남기느라 애썼는데...
나중엔 카메라 렌즈에 물이들어 포기하기도 했었다.
 
다음번 글에도 이어가기를 해야겠다.
백운계곡 바로알기. 행복한 계곡 산행 맛보러 가자. 가볍게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09. 4. 13. 07:20 카테고리 없음

봄에 들로 나가보라~ 들꽃이 반긴다. 작은 야생화가 반갑다.

눈에 잘 띄지 않지만 그것은 늘 ~ 거기에 있다. 우리가 바라봐 주기를 기다리며....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