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박찬욱'에 해당되는 글 2

  1. 2013.08.14 봉준호, 송강호 콤비의 설국열차, 어디까지 날아 오를까?13
  2. 2013.03.15 스토커13
2013. 8. 14. 05:30 영화in screen

 

 


 

설국열차.

출연 :


크리스 에반스 크리스 에반스 (Chris Evans) 커티스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송강호 송강호 (Song Gang Ho) 남궁민수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에드 해리스 에드 해리스 (Ed Harris) 윌포드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존 허트 존 허트 (John Hurt) 길리엄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틸다 스윈튼 틸다 스윈튼 (Tilda Swinton) 메이슨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제이미 벨 제이미 벨 (Jamie Bell) 에드가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옥타비아 스펜서 옥타비아 스펜서 (Octavia Spencer) 타냐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이완 브렘너 이완 브렘너 (Ewen Bremner) 앤드류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앨리슨 필 앨리슨 필 (Alison Pill)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고아성 고아성 요나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출연
루크 파스콸리노 루크 파스콸리노 (Luke Pasqualino)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케니 도우티 케니 도우티 (Kenny Doughty)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스티브 파크 스티브 파크 (Steve Park)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클락 미들턴 클락 미들턴 (Clark Middleton)

틸다 스윗튼은 송강호를 가장 화려한 배우라 지칭하며, 그와 작업했음을 영광스럽다고까지 했다.

정말 최고의 극찬이 아닐까?

송강호와 고아성은 설국열차를 타고 세계로 날아 오른 배우가 됐다.

 

박찬욱 제작, 봉준호 감독 연출

대단한 한국영화가 탄생했다.

한국영화라 하기엔 글로벌한 느낌이다.

450억이란 자본도 그렇겠지만, 배급도 할리우드 회사에서 담당한다고 한다.

출연진도 대단하지 않은가?

결국은 인간은 태어난 소속에서 벗어날 수 없는것인가?

인간들의 오만으로 지구 온난화를 조정하겠다고

cw-7를 살포해서

신 빙하기를 맞은 인류.

마지막 인류는 설국열차에 올라탄 사람이 전부다.

무수한 칸중에 꼬리칸의 사람들은 모든 것을 박탈 당하고,

심지어는 사람끼리 잡아먹는 극악무도한 사회현상까지 만들지만,

앞칸으로 갈수록 여유롭고 풍요로운 낙원이다. 앞칸의 사람들은 자신들의것을 지키기 위해서

꼬리칸의 사람들은 극한에서 벗어나기위해서 필연적으로 대립할 수 밖에 없다.

 

가끔 5세 이하의 아이들이 이 기차를 만든 윌포드에게 바쳐지는 것을 보던 사람들은

드디어 폭동의 불씨를 당기고, 혁명을 일으켜 꼬리칸을 탈출하고,

앞칸을 점령하겠다고 나서는데, 그 길은 험난하고 피의 혈전이다.

17년동안 달리는 기차는 자급자족 체계로 만들어졌지만, 모두 제자리에서 자기 할 일을 하라고 강요받는다.

신 계급 사회를 낱낱이 고발하는듯한 영화이야기 설국열차

열차는 그자체가 계속 움직이는 생명체처럼 존재하고,

또 뱀처럼 영악하게 스멀대며 기어가듯, 설국열차를 은유하는듯 하다.

여러번의 혁명이 있었다.

7인의 혁명이 그랬고, 앞에서 혁명을 일으켰지만 모두가 실패했다.

결국은 혁명자체도 균형을 유지하기 위한 윌포드의 계략인데,

마지막 혁명가 커티스도

매일 단백질바에 오던 메모 때문에 일을 계획하고 실현하는데,

그 혁명을 부치김하던 메모역시도 윌포드의 짓이라니....

엔진앞까지 돌격한 커티스, 윌포드의 초대를 받고, 윌포드는 앞으로 엔진을 커티스가 맡아줄 것을 요구한다.

이대로 시스템을 이어받으면 지금처럼 체제가 유지될테고,

만약 거부하면 돌파구는 어떻게 될것인가?

이제껏 꼬리칸에서 앞칸으로 올때마다

문을 열어준 보안설계자 남궁민수와 그의딸

남궁민수의 한마디가 계속 귓가에 머문다.

" 저게 계속 안 열리고 있으니까, 사람들이 벽인줄 아는데, 저것도 문이다, 밖으로 나가는 문을 열고싶다 "

씽씽 설국열차가 달려서 세계로 달렸으면 좋겠다.

 





영화본 다음날이 무대인사날이였는데, 산행때문에 무대인사에는 갈 수 없어 아쉬웠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15. 05:30 영화in screen

박찬욱 감독이 헐리웃 진출작으로 선택한 스토커.

감독 : 박찬욱

출연 : 니콜 키드먼, 매튜구드,미아바시코브스카

 

그러나 기대 했던 만큼 뛰어난 스토리도 영상도 없다.

식상한 스토리다.

영화 시작하자마자 여자의 독백이 시작된다.

그리고 바로 장례식 장면이 이어진다.

멀리서 바라보는 한남자

저남자가 스토커인가보다-정신병원에서 나왔나?

이러면서 영화를 보는데, 헐~!

진짜 정신 병원에서 나온 삼촌이다.

그 삼촌에 대해 들어본 일이 거의 없는 유가족들은 반갑게

그를 맞이 하고 같이 살게 되는데,....

집안에 점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게 된다.

삼촌에 대해 말 해 주려는 집사도, 당고모도 사라진다.

주변 인물들이 하나둘 사라진다.

스토커.

이름만큼 흥미롭지 못하다.

너무 기대했던 탓일까?

하루 전날, 분노의 윤리학 이란 영화를 봤는데,

형편 없는 영화였다.

리뷰 쓸게 없는듯 정말 리뷰도쓰기 싫은 영화였다.

그래서 그담날 바로 다시 영화관으로 갔던 스토커.

이또한 실망이라....리뷰는 이것으로~!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