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강원도 정선의 산행을 계획하고 여행을 준비했습니다.

정선에 갈때마다 민둥산을 오르고 싶었습니다.

작년 휴가때는 계속해서 비가 내리는 바람에 오를 수 없었기에 더욱 아쉬웠습니다.

남편과 여행온김에 정선 산나물 축제에 들렀다가 호텔에 짐을 풀고 느즈막히 산행을 준비했습니다.

오후 3시40분에 증산 초등학교 앞에 도착했습니다.

산행 들머리 들어서자 마자 경사 급한 오르막길은 5월에 찾아온 더위에 숨을 막히게 합니다.

그렇지만 속도도 비슷한 남편과 산행을 하는 시간은 여유롭습니다.

세시간 정도 생각하고 오르기 때문에 일몰까지 시간은 넉넉합니다.

물은 잔뜩 가지고 올랐기 때문에 더위는 그렇게 걱정 되지 않네요.

산행은 앞만보고 가기보다 주위도 둘러보고, 가끔은 지나온길을 뒤돌아 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남편과 산행을 하면 특히 마음의 여유가 좋습니다.

오르고 싶었던 민둥산을 오르니 발걸음이 가볍네요.

오르는길의 힘듬은 그닥 문제가 되지 않아요.

민둥산 쉼터2, 민둥산 쉼터, 그리고는 민둥산 정상에 다달았습니다.

비박을 준비해서 텐트를 치고 계시는 분들이 꽤 여럿입니다.

남편과 산그리메 구비 구비 산들을 바라보고 있으니 거기에 머물던 산꾼이 사진 찍어주기를 자청합니다.

둘이 있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하시네요.

이렇게 민둥산의 산행은 즐거움과 여유와 행복감을 안기네요.

서둘러 내려왔더니 2시간 30분간의 민둥산 산행을 마쳤습니다.

원점회귀로 할 수밖에 없었던 민둥산 산행, 산악회에서 왔다면 민둥산 종주산행을 했겠지요?

그래도 오늘은 이렇게 만족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강원도 여행을 계획하고 제일 먼저 한 일은 호텔예약이었습니다.

대략 50%센트 DC된 가격으로 예약을 해서 만족합니다.

강원도 정선군 고한에 있는 강원랜드 하이원 호텔.

정선에 도착해서 산나물 축제장에서 친구들을 만나고 산행을 위해 짐을 풀러 숙소로 향했습니다.

조망이 있는곳으로 드릴까요? 없는곳으로 드릴까요?

있는곳으로 주세요 했더니 조망관람료 12100원이 결재된답니다.

일단 신용카드로 100000만원 가결재를 합니다.

숙박후 호텔방에서 사용한것이 있으면 결재한다고 하네요.

또 금연방으로 달라고 했습니다.

아무래도 흡연자가 머물렀던곳은 환기를 시켜도 그 흡연 흔적의 냄새가 풍경이는 정말 싫거든요.

방으로 올라갔더니 창밖으로 시원한 조망이 열립니다.

골프장과 산이 그대로 다 보여서 아주 시원하니  조망이 좋더라구요.

민둥산 산행을 다녀왔어요. 숙소에서 가기 좋은데요. 증산초등학교에 차를 세우고 원점회귀 산행을 하면 됩니다.

호텔에서 바로 하늘길 산책로로 이어져 숲속길을 걸을 수도 있어서 그런점이 더욱 맘에 듭니다.

호텔로 오르는길이 제법 오래 걸리는데, 가을에 다시오고 싶어 집니다.

풍경이가 좋아하는 자작나무숲이 조성되어 있어서 가을에 노란빛으로 물든 모습도 보고 싶어서 말입니다.

이렇게 여운이 있으면 꼭 담에 다시한번 들르게 되니까, 아마도 멀지 않은 가을 이곳에 다시 올것 같습니다.

그땐 하늘길도 실컷 걸어봐야겠습니다.

이번엔 맛뵈기로 살짝만 걸었거든요. 강원랜드 하이원호텔, 아주 맘에 드는 숙소입니다.

어디가서 잘 못자던 풍경이도 요즘엔 아주 숙면을 취하게 되던데, 하이원 호텔의 쾌적함이 더  도움이 된것 같습니다.

자고일어나서 함백산으로 향했답니다.

보송 보송 기분 좋아서 피로감이 싹 가셨네요.

 

 

 

 

 

침대에 누워서 일출 보기 좋은...

 호텔방에서 내려다 보이는 조망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