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11. 28. 05:00 맛있는 레시피

딱~ 지금이 적기인 맛있는 식사 준비.

무얼까요?

★ 무나물 양배추말이찜.

시금치 홍합된장국.

그리고 고등어 묵은지 조림.

★ 파래홍합두부전

어른들이 좋아 하는 레시피로 돌아왔습니다.

풍경이 레시피.

무나물 양배추말이 찜.

무는 가늘게 채썰어서 들기름으로 소금간 약간해서 볶아놓습니다.

양배추는 살짝 데쳐서 잎부분만 쓸거예요.

데친 양배추에 양면에 밀가루를 바르고 무나물을 넣어 돌돌 말은 다음 찜기에 쪄 줍니다.

시금치 홍합 된장국은요.

일단 멸치와 건새우로 국물을 우려내고, 건더기는 건져 냈습니다.

시금치는 깨끗이 씻어서 뿌리는 자르고,  잎 한장 한장이 떨어지게 손질합니다.

홍합은 불순물을 제거하고 깨끗이 씻어 놓습니다.

두부는 깍두기 썰기보다 얇게 나박나박 썰어 줍니다.

우려낸 국물에 된장을 풀고 끓이면서 홍합, 시금치, 두부를 넣고 우르륵 끓여 줍니다.

묵은지 고등어 조림은요..

넓은 냄비 밑 바닥에 양파를 깔아 주고요,

고등어 손질 된것을 올리고, 묵은지를 척 얹어 놓고 양념장을 맛있게 만들어서 뿌려줍니다.

 진간장, 올리고당, 물, 후추, 마늘, 고추가루를 섞은 양념장이예요.

푹 끓여서 고등어에 간이 골고루 배도록 끓이시고요, 양념장은 너무 많이 넣으시면 김치에 간이 있어서

너무 짜게 될수 있으므로 주의해 주세요.

다음은 ★ 파래 홍합 두부전

파래를 깨끗이 씻어서 홍합을 다져넣고 두부를 으깨 넣어요.

부침가루에 계란을깨서 넣고 전을 부치면 맛있는 영양전이 됩니다.

겨울철 쌀쌀해진 날씨에 식탁은 풍성하게, 노인을 모시고 있는 가정이라면 참 좋은 레시피.

물론 아이들에게 먹여도 좋은데, 저는 시금치 홍합 된장국에도 청양고추를 넣어서 매콤하게 했답니다.

맛있게 먹고, 겨울철 감기 뚝~~ 멀리 보내 버리시자구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1. 20. 10:08 맛있는 레시피

남편의 53번째 생일날 이랍니다.

퇴근하면서 장을 봐다가 두시간 뚝딱 뚝딱 만드는 레시피.

제일먼저 미역을 담가두고요~

이제는 나물들을 먼저 해야겠어요.

은근 손이 많이 가니까요.

강원도에서 공수해온 고사리랑, 마른나물은 아침에 출근하면서 불려 놓고 갔었는데요

이제 두가지 말린 나물은 따로 물에 올려 두고요, 시금치는 빨리 손질해서 데쳐내야죠.

나물들은 들기름에 볶아주면 더욱 진하고 맛있는데, 들기름 싫어 하시는분들도 계시니까 참기름을 넣으셔도 됩니다.

오늘도 특별식,ㅋㅋ 바로 쇠고기 육전인데요, 홍두깨 살로 사왔어요.

칼로 다다다닥 잘게 마름모꼴로 다져줍니다. 그냥 손목으로 톡톡톡 치면 고기가끊어지지 않으면서 부드럽게 칼집이 들어갑니다.

소금과 후추로 밑간을 해두고요, 부추도  씻어서 홍합 다져 넣고 전 부칠 준비를 해요.

애호박과 고추도 씻어서 전 부칠 준비를 합니다.

고추는 반 쪼개서 전 부쳤어요.

자~ 이제 나물 들어 갑니다.

양념 : 들기름, 소금약간, 진간장 약간, 통깨, 마늘 약간 -양념이 잘 배도록 살살 뒤집어 주면서 볶았어요.

콩나물과 시금치는 데쳐서 들기름에 무쳤구요, 생미역은 깨끗이 씻어서 조금 잘게 썬다음 설탕을 약간 넣고 소금, 진간장으로 무쳤어요.

생미역무침에 설탕을 한 꼬집 넣어주면 미역의 특유한 떫떠름한 맛을 없애 줍니다.

이제 육전을 부칠게요. 밑간해둔 소고기를 부침가루를 살짝 무쳐서 풀어놓은 계란에 적셔 굽는거예요.

주부들은 다 아실텐데, 풍경이는 육전은 처음해 보아요.

가지런하게 접시에 담아 내면 되겠죠?

고추와 애호박은 풀은 계란에 부침가루를 넣어 약간은 되직한 반죽으로 구워요.

울 남편님 이거 너무 좋아 하는 반찬이예요.

이제 생선을 굽고, 한쪽엔 미역국을 앉혀요. 남편은 소고기 미역국 보다는 홍합 미역국을 좋아 하기때문에

얼른 미역과 홍합을 들기름에 볶은 다음 물을 부어 끓여요. 간은 소금과 국간장으로 했답니다.

밥은 경상도쪽엔 생일날 찰밥을 먹어요.

그래서 그냥 흑미와 찹쌀 맵쌀로 밥을 했어요.

부지런히 만들어서 상을 차려 줍니다.

저녁에도 먹고, 오늘 생일날 아침에도~ 짜잔 차려 주었습니다.

맛있는 생일상, 조금만 정성을 쏟으면 가능하겠죠?

일년에 몇번 있는것도 아니니까 남편 힘나게 한상 차려 주자구요~

오늘 많이 축하해 주실거지요?

남편~ 사랑한데이~ ㅎㅎ 좋은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