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10. 28. 05:12 영화in screen

인생은 항상 실시간 현황입니다.

삶의 한치앞도 모르기에 우리는 늘 불안하고 두려워하기도 합니다.

요즘 정년퇴직나이가 조금 연장은 되었습니다만, 인생의 여정에서 퇴직은 굉장히 씁쓸한 경험일 것입니다.

여기 이영화. 헛헛한 가슴에 온기를 불어 넣는 따뜻한 영화 인턴입니다.

정년퇴직을 하고 시니어 인턴 프로그램에 따라 인터넷 쇼핑몰회사에 들어온 벤.

젊은 오너는 벤을 달가워 하지 않고 자신에게 갖는 벤의 배려까지도 오지랖으로 보고

줄곧 벤을 다른 부서로 옮길 생각만 하지요.

그러나 벤의 변함없는 성실함과 따뜻함, 배려를 깨닫고 그를 필요로 하게 되었지요.

벤에게 조언을 구하고 인생선배로서 벤의 경험가치는 정말 큰 자산입니다.

사람의 일이란 알 수 없는 것. 분명 그렇지만 그렇다고 해서 흐트러지고 막 살아서야 되겠습니까?

인턴, 이영화를 보면 어떻게 살아야 할지 생각하게 됩니다.

정년퇴직, 씁씁한 단어가 주는 슬픔이 있다면 이 영화 인턴의 벤처럼 언제나 내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성실함이 큰 덕목임을. 따뜻하고 은은한 영화가 이가을에 딱 어울립니다.

오늘도 행복한 영화보기 하세요~

인턴 The Intern , 2015 제작
요약
미국 | 코미디 | 2015.09.24 개봉 | 12세이상관람가 | 121분
감독
낸시 마이어스
출연
앤 해서웨이, 로버트 드 니로, 르네 루소, 냇 울프 더보기
줄거리
프라다 입은 악마를 벗어난 '앤 해서웨이', 수트 입은 70세 인턴 '로버트 드 니로'.. 더보기
누적 관객수
3,192,176 명 (2015.10.26,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10. 09:15 영화in screen

서면 롯데 시네마에서 리미트리스.

시사회를 갔었는데요, 이번엔 일찍 가서 주차를 하고 주변의 맛집에 들러서 식사를 하고,

그래도 시간이 남아서 한참을 스마트폰과 씨름을 하며 기다렸답니다.

8시 시작되는 영화 10분전 입장을 했는데요~

작은 영화관안에 그래도 예전 시사회 보다는 사람이 좀 있는듯 하던데, 화면은 아무것도 안나오고 있더니,

8시에 다짜고짜 영화를 작을 하더군요. 예고편이라던지, 광고도 없이 시작하니 평소와 다른 느낌이네요.

--구글 이미지

감독 : 닐 버거

주연: 에디모라(브래들리 쿠퍼),린디(애비 코니쉬),칼 벨룬 (로버트 드니로)

글 한줄 못쓰며 찌들어 가던 애디모라는 여자친구 린디에게 결별 통보를 받는다.

전처 오빠가 준 약 한알을 먹고

주변의 모든 사물을 빠르게 보고 판단하며 저장되어 있던 옛 기억들도 떠오리는 순간 응용하며

하룻저녁 뚝 딱 소설을 써 편집장에게 건넨다.

약에서 깨었을땐 찌질한 에디 모라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약을 구하기 위해 전처 오빠를 찾게 되는데, 아침거리를 사고, 양복을 찾아오라는 심부름을 하고 돌아오니

죽어 있는.....

911 신고를 하고 약을 찾기 시작한다.

죽음을 목격하고 놀라던 에디모라는 그순간 악마를 맞는것 같다.

약을 찾느라 혈안이 되어 있어서 죽은 처남은 안중에도 없는듯 하다.

가까스로 약을 찾아 숨기고, 경찰에게 참고 조사를 받고 풀려난다.

일을 성공의 목표로 삼은 에디는 애인 린디로 되찾고 나날이 성공을 향해 나간다.

약을 먹고 소설을 하나 써서 넘기고, 뉴스를 들으면 바로 바로 분석하기 시작한다.

이제 주식을 사고 팔아 이윤을 남기며 재산을 불리기 시작한다.

일을 시작 하기전, 종자돈을 빌려서 불려 나가기 시작한다.

그러다 칼밸룬(로버트 드니로) 경제계 큰손을 만나 점점 기량을 발휘하기 시작하는데,

일을 하기 위해 약을 더 먹으며 점점 부작용도 겪게 된다.

종자돈을 빌려 줬던 사람도 약을 받아 먹기 시작해, 약효를 알고 점점 에디모라를 다그친다.

약이 바닥날때쯤, 전처를 만나 약을 구할 방법을 찾으려는데, 전처 역시 약 부작용을 겪고 있다.

다행히 약을 끊었지만, 부작용으로 집중을 못하ㅡ는걸 알려주고 약 부작용이 심하니 먹지 말고 차차 끊으라고 권유한다.

돌아오는길 종자돈을 빌려줬던 사람에게 쫒기게 된다. 철옹석같은 호텔도 뚫고 들어오는 그들.

위기에 처한 에디는 사람을 헤치게 되며 그곳을 벗어난다.

나쁜 일도 서슴지 않으며 점점 약에 혈안이 된다.

장면이 바뀌어 상원의원에 출마한 에디.

칼 밸룬은 에디를 찾아와 제약회사 이야기를 하며, 약을 구하려면 자신과 손을 잡아야 한다고 협박하려 하지만,

에디는 이미 약의 부작용을 없애 뇌의 구조를 바꾼듯.

신약 한알이 있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쓰실까요?

약 한알로 모든 기억을 떠올리며 20퍼센트만 쓰던 뇌를 100퍼센트 활용해 살 수 있다면?

현 자본 시장에서 이런약이 있다면 영화 장면에서 살인도 마다하지 않은 무섭기만 하던데, 실제라면???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