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여름 산행지는 무엇보다 그늘과 계곡이 있는곳이 좋겠습니다. 그렇게 딱 맘에 드는 산행지로 석골사를 들머리로 시작하는 운문산 산행을 추천합니다.  일요일 새벽 바다수영을 3키로 하고 나서 오후에 산행을 갈 작정이었습니다. 집에서 점심을 먹고 출발하면 배낭의 무게를 줄일 수 있으니까요. 남편과 이른 점심을 챙겨먹고 산행 준비를 합니다. 네비게이션에 석골사를 찍습니다.집에서 1시간 조금 더 걸립니다.
석골사 주차장은 협소한 편이라서 만약 주차  자리가 없으면 밑에 마을까지 내려와 주차를 해야하니 운대가 중요합니다. 다행히 한대 주차할곳이 있네요. 바로 트랭글을 켜고 산행을 시작합니다. 석골폭포가 시원하게 쏟아지고 있습니다. 석골사 화장실 뒤쪽으로 산행로가 잘 나와 있습니다. 안내표지도 있고 산행을 하면서 보니 노란색 라카로 화살표도 그려져 있어서 산행로를 따라 가는 건 어렵지 않겠습니다. 석골사ㅡ상운암ㅡ운문산ㅡ딱밭재ㅡ석골사로 이어지는 경로로 산행할 작정입니다. 예전에 두어번 산행을 했는데 기억속 산행로와 이번 산행은 엄청 괴리가 느껴집니다. 상운암이 산 중턱에 있다여겼는데, 거의 정상 가까이에 있습니다. 계속 오르막길에 험로를 걸어야하지만 예전에 비하면 안전펜스도 잘 되어 있고, 계단도 만들어져 있으니 훨씬 안전한 산행을 할 수 있네요. 그늘도 계속 이어지면서 계곡 물소리도 끊임없이 났습니다. 운문산 정상에서 건너편 천황산 언저리 산들이 훤하게 조망이 되었습니다. 정상에서  딱밭재까지 1.5키로 미터, 딱밭재에서 처음 산행시작하던 들머리 연결산행로 만나는 싯점도1.5키로미터입니다. 상운암으로 오르던 등산로보다는 딱밭재로 내려오는 하산길이 훨씬 부드러운 육산이고 편안한 길입니다. 그래서 하산을 훨씬 빨리 할수 있습니다. 계곡은 상수원 보호구역입니다. 참고하시고요, 석골폭포에서는 발을 담글수 있습니다. 즐거운 여름산행 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0. 25. 08:24 산 그리고 사람

배너

즐기며 걷기 6시간.
석골사 에서 수리봉~억산~범봉~ 석골사 원점회귀코스
주차장에서 이정표를 따라 좌측으로 올라가면 된비알 숨고르기 약간 힘든코스.
능선에 올라서면 영남 알프스 줄기들을 한눈에 조망할수 있는 조망권이 압권.
힘든건 충분히 보상 받을 수 있다.
가을빛 서서히 물들기 시작한 줄기마다 주황색 커튼이 서서히 내려지고 있다.
재촉하듯 온통 가을빛이다.
억산에 항상 여름에 갔는데 이번에 가을빛으로 만났다.
능선이 빼어난 경관들을 모두 보여준다. 억산에서 팔풍재쪽으로 직진하면   30m 아래 외줄을 만난다.(요거요거 너무 무서워 우회했다.)
팔풍재까진 무난한 걷기, 석골사로 바로 내려서기 해도 된다.
여기서 범봉으로 올라 진행방향 우측으로 빠지면 석골사로 하산, 직진하면 딱밭재다.
오늘은 범봉까지만, 산행팀이 팔풍재에서 하산한 팀도 있기때문에 적당히 시간을 맞추려면 하산을
서둘러야 한다.
하산길 경사가 심하기 때문에 특히 안전에 요주의!
깨진돌부스러기들이 경사가 심하니 와르르르...헛디디면 대형사고 딱일것 같은 코스.
항상 조심 , 거기다 어제 비까지 내려 돌들이 살짝 젖어 있어서 더 위험하다.
발아래 조심조심, 그러나 풍경 또한 놓칠세라  곳곳도 살피며 내려와야지 산행맛이지.
계곡을 끼고 내려서는 발길엔 물소리 우렁차게 가을노래 불러제낀다.
단풍잎들 한개두개 물빛을 담아 어우른다.
팔풍재서 내가간 산행팀 얼마나 여유만만 느슨하게 내려갔는지 범봉으로 해서 내려간 나와 차량엔 같이 도착, 후미팀 기다려 부산으로 돌아오니 하루의 느슨한 여유 행복에 겨워라.
6시간 산행 가뿐히 하고 즐거운 하루 이렇게 마무리 !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리산 피아골 단풍 아쉬워라~ 가을  (30) 2011.10.31
뿌리일까? 가지일까?  (23) 2011.10.27
바다일까 하늘일까?  (24) 2011.10.24
단양 수리봉 신선봉  (36) 2011.10.17
주왕산 정리 못한 사진들  (5) 2011.10.12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