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8. 4. 06:41 맛있는 레시피

덥다 덥다 덥다.

요즘 입에서 모두 내뱉는 말이 덥다입니다.

지치기쉽고, 힘들어 하는 가족들, 챙겨 볼까요?

콩나물 국밥 뜨겁게 먹어야 한다는 편견을 버립시다.

풍경이는 오늘 시원하고 맛있는 냉콩나물 국밥을 하려고 해요.

재료   :   콩나물1000원어치, 바지락2000원, 홍합 2000원,청량고추다섯개,

오이고추 2개,천일염,들깨가루,건다시마,마늘,초고추장약간,깨소금

 

재료는 한꺼번에 넣고 간단하게 끓입니다.

일단 콩나물을 깨끗이 씻어 국솥에 앉힙니다.

홍합과 바지락은 깐 상태로 사왔어요. 씻어서 솥에 같이 넣어줍니다.

청량고추 다섯개 씻어서 잘게 썰어 넣습니다.

건 다시마는 가위로 채썰듯이 썰어 넣어줍니다.

그리고 끓이기만 하면 되요. 끓으면 마늘과 천일염으로 간을해요.

참쉽지요? 한번 끓여서 냉장고에 넣어두고 먹으니,  콩나물도  더 아삭아삭해요.

자, 그럼 오이 고추와 들깨가루는 왜 필요한걸까요?

다 끓인 국에서 조갯살들은 건져 주세요.

콩나물이 같이 나와도 상관없어요.

식혀서 깨소금과 초고추장,오이고추를 썰어 넣고 마늘을 넣으면 색다른 반찬이 되거든요.

국은 식혀서 냉장고에 넣어 두시면 됩니다.

드실때 들깨 가루를 넣어 먹는거예요.

청량고추를 넣어서 매콤하면서도 조개 국물의 시원함, 들깨가루의 툭툭한 고소함까지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들깨가루는 기호에 따라 빼도 상관없지만 영양면에서 풍경이는 넣어 먹는걸 좋아 한답니다.

덥다 싶을때 바지락 홍합  콩나물 국밥 차갑게 말아 드세요~ 아직도 뜨거운 국밥 드세요?  편견을 버릴때 우리는 새로운 음식과 만나게 됩니다.

정말 정말 색다른 맛을 보실거예요.ㅎㅎ 더위야~가라! 한낮의 더위를 싹 몰아내줄 차가운 바지락 홍합 콩나물 국밥.

풍경이표 레시피였습니다. ^^

재료를 한꺼번에 넣고 끓여도 되는 초 간단 레시피

잡곡밥과 들깨가루를 넣은 냉콩나물 국밥 환상의 짝꿍입니다.

반찬이 단촐해도 맛나게 먹을 수 있는 메뉴 바지락 홍합 냉 콩나물 국밥

조개 국물의 시원함이 보이는것 같지 않나요?

 

 

 

오이고추를 어슷 썰어서 부침가루에 부쳤어요.

 풍경이가 애용하는 간단히 하는 반찬이지요.

국에 같이 넣고 끓였던, 홍합과 바지락을 건져서 오이고추 어슷썰어 초장에 무쳤어요.

해보세요~ 별미예요. 콩나물과 같이 무쳐도 맛있어요!

맑게 먹어도 좋지만 들깨 가루 한숫가락 넣어 먹으면 또 맛이 색달라요.

 

간단하게 국에 밥 말아 먹으면 다른반찬이 별달리 필요 없더라구요~

제가 너무깨끗하게 먹었지요?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8. 00:03 맛있는 레시피

 

삶아서 다듬은 머윗대입니다. 튼실하니 먹음직 하죠? 

쌀가루 인데요...친정 엄마께서 떡 먹고 싶을때 쪄 먹으라고 쑥하고 같이 갈아서 보내주신거예요.

 이것도 냉동 보관하니 필요할때마다 꺼내 씁니다.

들깨 가루는 냉동 보관해서 필요할때 사용하지요.

 

나물 하고 남았던 고사리 냉동 보관했던거였는데, 물에 담가두면 녹잖아요. 사용했어요.

 

 

 

 

 

 

 

어버이날을 맞아 어제 시댁엘 다녀왔어요.

많은 식구 나가서 먹기도 번거롭고 해서, 국이며, 풍경이표 다이어트 마늘닭구이,단호박 시루떡, 생선등등 반찬을 만들어 싸들고 카네이션 꽃바구니 하나 들고서 시댁을 다녀왔어요.

번거롭게 뭘 렇게 해왔냐는 시어머님 표정은 싫지 않으신 표정이셨지요.

시동생 내외가 올때까지 기다렸다가 저녁상을 차렸어요.

특히 머위탕을 어찌 알고 끓였냐고, 맛있네~ 땡초를 넣었나? 칼 칼 하니 맛있구나~ 하십니다.

으쓱 으쓱~~ 풍경이 기분 좋아 졌어~ㅎㅎ

하루 종일 장만한다고 약간의 수고를 하긴 했지만 좋아하시는 어른들 보니, 마음이 푸근하니 좋습니다.

언제 이런걸 다 했노? 하시며 좋아 하시니 말입니다. 다른 반찬이야 한번씩 포스팅해서 다 아시는 거라 생략하고

자~ 그럼 해물 들깨 머위탕 끓여 볼게요. 어른들이 아주 좋아해요. 저도 잘 먹지 않던 음식인데, 서서히 나이가 들어가면서 예전 어른이 해주시던 음식이 좋아 집니다.

각설하고, 이제 부터 따라해 보실까요?

굵은 머위대 요즘 딱 먹기 좋습니다. 너무 쓰지도 않고 말이지요. 섬유소도 많고 속을 편안하게 하는 해물 들깨 머위탕.

머윗대를 다듬어 삶든지, 삶아서 껍질을 벗기든지 하는데요~ 삶아서 하는걸 추천해 드릴게요. 손에 시커멓게 물드는걸 예방하기 위해서~

고구마줄거리 다듬듯이 하시면 됩니다.

무르게 삶아요.

그다음은 해물 손질을 해둬야지요.

해물은 오징어, 홍합, 새우,미더덕, 이렇게 넣었어요. 오징어는 잘게 썰어야 어른들이 좋아해요. 시 아버님도 맛있게 드셨어요. ^^

국물은 땡초를 넣고 끓여서 깔끔하게 먹기 위해 천일염으로 간을 했어요.

해물과 머윗대, 고사리를 넣고 끓인 다음 들깨 가루와 쌀가루를 분량만큼 넣어요.

기호에 따라 가감하면 되겠지요? 한소끔 끓이면 칼칼하고 구수한 해물 들깨 머윗탕이 되지요.

약간 걸죽하게 하면 아침 식사 대용으로도 좋아요.

일찍 출근 하는 남편이 좋아 해요.

요렇게 지인에게 끓여 먹는다는 법을 배우고 바로 실천하는 풍경이. 간단하게 준비해가서 모처럼 가족이 둘러 앉아 맛있게 드시니 너무 뿌듯합니다.

잠시의 수고가 온가족들의 풍성한 밥상을 마련했으니 말입니다.

시댁가서 이쁩 받고 왔어요~ 이웃님들도 한그릇 해보실래요? ^^

좋은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23. 06:00 맛있는 레시피

주말과 휴일 잘 보내셨나요?

엉게나무 나물이 요즘 제철이예요.

맛있는 것들도 많은 세상에 가시가 성성 나 있는 나무순을 뜯어 먹다니 하실지도 몰라요.

그러나 간질환, 당뇨, 관절염 등등 염증성 질환에 엄나무가 좋다고 하네요

저도 건강 검진 하면 류마티스 인자가 있다고 해요. 발병 된건 아니지만 인자를 가지고 있어서 발명될 확률이 높다고 그래요.

그래서 신경쓰이기도 하구요, 엉게 나물이 관절염이나 류마티스에 좋다고 알려져서 이맘때면 꼭 챙겨 먹게 되요.

검색하면 약효가 많다고 나오죠? 그런건 제가 증명 할 수가 없잖아요.

대신 맛으로 증명할 수 있어요.

봄철에 나는 나물중 귀족 나물이라 할 수 있어요.

이때 아니면 재배되지 않으니 먹을 수 없어요.^^

그래서 지인에게 부탁해서 2단을 사왔어요.

한단은 이미 데쳐서 맛있는 곰소 갈치젓갈과 쌈으로 해서 먹었구요.

한단은 나물로 무쳤어요.

나물은 초장에 무쳐도 되고요~ 이번엔 간장과 들깨가루를 넣고 무쳤더니 아주 색다른 맛이 나네요.

재래시장에선 엉게 한단에 1만원부터2만원 합니다.

묶여진 단에 크기나 파는이에 따라서 가격이 달라요~

다른 나물과 같이 무치면 되는데, 특히 건강을 생각하신다면 들깨 가루와 들기름을 넣고 무쳐요.

영양도 높아 지지만 짠 음식 먹는것을 막을수 있고요, 특유의 엉게 향과 잘 어울리니까요.

입맛 돌아오는 엉게 나물로 색다른 봄을 즐기시길 바랄게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3. 31. 05:42 맛있는 레시피

푸성귀가 많이 나올 계절이 돌아왔다.

춘곤증에 나른함이 밀려 오는 계절.

잦은 나들이를 하게 되고 활동이 많아지기 싶다.

 직장이나 학교의 생활을 하다보면 지치기 쉬운계절이 다가온 것 같다.

맛있는 나물들이 많이 나온다.

시장에 갔다가, 비름 나물과 머위나물의 유혹을 못이기고 사 들고 왔다.

요즘 무한 나물 사랑에 빠진것 같다.

새콤 달콤하게 무칠까?

된장에 고소하게 무칠까?

 

 

 

 

 

 

 

 

 

 

 

비름 나물은 결국 두종류로 무쳤다.

 초고추장을 넣고 새콤 달콤하게, 된장과 들깨 가루를 넣어서 담백하게.

머위 나물도 된장과 들깨 가루 들기름으로 무쳐 담백한 봄맛을 즐겼다.

머위가 쓴 맛이 많이 나는 채소지만, 아직 어려서 쓴맛이 적다.

데쳐서 쌈으로 먹어도 입맛이 산다.

비름 나물 초고추장 무침 : 초고추장, 참기름, 마늘,깨소금

비름 나물 들깨 된장무침: 된장, 들깨가루,들기름,마늘, 깨소금

머위 들깨 된장 무침나물 : 된장, 들깨가루,들기름, 마늘,깨소금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