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이번에는 영천 치산계곡 산행을 떠나 봅니다.

요즘 폭염 주의보, 경보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 무더위 속의 여름날입니다.

산행 나선 일행도 많이 없습니다.

이번에는 모두 놀기로 작정을 했는지 산행을 하지 않으려 하나 봅니다.

캐러번이 있는 오토 캠핑장을 지나 주차장이 있는데, 이곳에서 하차 산행을 시작 합니다.

야영객들은 텐트를 쳐 놓고 여름을 즐기고 있는듯 합니다.

사방 댐 아래에서 노는 분들은 계곡에 물이 별로 없는데다 댐을 지나다 보니 댐 아래로 흐르는 물은

깨끗하다고 볼 수 없습니다.

조금 수고스럽지만, 물놀이는 댐보다 위쪽에서 하는게 위생적이겠다 싶은 생각이 드네요.

뜨거운 여름날 수도사는 고요합니다.

수도사를 지나 다시 30분쯤 가면 공산 폭포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쪽으로 비가 오지 않아서 그런지 폭포는 수량이 좀 작은 편이군요.

그래도 땀흘리며 걷다가 물소리를 들으니 시원합니다.

공산 폭포를 지나 더 걸으려 하는데, 일행들이 오늘은 안 걷겠답니다.

동봉이나, 비로봉까지 걸으려 했던 필자는 일행들과 그만 산행 마무리를 했습니다.

이 더운 여름 무리한 산행보다는 잠깐의 휴식으로 마무리를 해서 조금 아쉬운 산행이지만,

더위 가시고 나면 다시한번 찾고 싶은 곳이네요.

오토 캠핑장의 예약은 홈페이지를 확인해 보니, 거의 예약완료.

 

 

영천 치산 오토캠핑장, 크기가 다른 캐러번이 많이 있다.

캐러번 1호~15호(6인용) 100,000

캐러번 16호~22호(8인용)150,000

캐빈하우스(8인용)150,000

야영객들은 이렇게 계곡 주변에 텐트를 쳤던데,,,물이 별로 없다.

도립공원구역, 취사, 야영, 수영, 불법주차 절대 금지라는데....

공산폭포 가는길, 돌 징검다리가 정겹다.

 

공산 폭포, 수량이 좀 적다.

 

시원한 폭포아래서....

치산 오토 캠핑장 이용 수칙및 환급기준

 

치산 오토 캠핑장 홈페이지 http://chisan.yc.go.kr/main/

 

 

 

치산 오토 캠핑장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은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공산 폭포

영천시 신령면 치산리 소재 수도사에서 계곡을 따라 약 1.5km 지저에 자리잡고 있으며 일명 "치산폭포"라고도 한다. 팔공산 남쪽과 서쪽으로부터 에워싸고 있는 광활한 일대의 원시림 지대에서 흘러내리는 이폭포는 3단으로 총 연장 60m, 높이 30m, 폭20m 정도로 팔공산에 산재해 있는 폭포 가운데 가장 낙차가 크고 낙수물이 풍부하며, 계곡의 맑은 무롸 주변의 산세와 조화를 이루어 경관이 좋다. (공산폭포 안내문에서)

망폭대라고 정자도 지어져 있었습니다.

망폭대

발 담그면 너무 시원한 계곡물, 산행 마무리는 이래서 더욱 시원하고 좋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지난해 여름 연석산에서 바라본 운장산-그때 참 가보고 싶었던곳.

 

 

 

 

 

 

 

이틀 연속 눈산행을 다녀오게 됐네요.

지난해 여름 완주 연석산을 올랐을때 빤히 보이는 운장산을 시간 관계상

오르지 못하고 돌아올때, 기라려라 운장산~! 곧 갈게! 했었는데요

마음속의 바램은 몇개월만에 이루게 됐네요.

겨울산으로 떠나보는 운장산 산행.

처음 시작부터 끝까지 눈을 안밟고 걸을수 없는 산행.

눈에 수분이 없는 그런눈이어서 뭉쳐지지 않고 주르륵 미끌리는 눈.

아이젠을 착용하고도 미끌거리는데, 아이젠을 착용하지 않고 산행을 하다니...

제발 말좀 들어줬으면 좋겠는데, 말 안듣는사람은 끝까지 말을 안듣고!

겨울 산행엔 항상 안전제일 안전을 위한 채비를 하는것은 나를 위한일인데 말입니다.

제발~ 다치고 후회하지 말고, 꼭 채비를 챙겨 주길...

멋진 풍광에 감탄하는 그런 산행이었는데요, 사실 광주 무등산을 전날 산행하고

완주 운장산을 가서, 약간은 피로도가 있는 산행이기도해요.

자꾸 미끌 거리니까 걱정이 되기도 하구요~~

산행 코스는 내처사동

 

 

 

 

 

 

 

 

주차장-동봉-삼장봉-운장대-칠성대(서봉)-활목재-피암목재 주차장

겨울 산행으로 운장산 멋진 산능선을 조망하기에 딱 좋군요.

이틀간의 피로도, 이 조망을 바라보면 아무것도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그래~ 이정도면 충분히 보상 받은거야, 뿌듯함으로 하산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