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커피 매니아라고 자처하면서 카페투어 좋아하는데, 이곳은 여러차례 방문한 곳입니다.
대변항 주차장 바로 앞 커피앤 유 Coffee&You입니다.
지인들과 갈맷길을 걷다가 대변항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이집 커피 맛있습니다."강조하며 두분을 모셨는데,  들어서자마자 반갑게들 인사하시는 사장님과 제 지인들..."뭐지?" 우연찮게도 이분들은 서로 아는분들이셨다는.
우리가 걷고 있는중이어서 덥고 당 땡긴다는 말에 카페 바리스타 사장님은 흑당라떼를 추천해주십니다. 유리잔에 나온 커피는 아이스라떼로 잔 맨 아래부분에 정말 흑색시럽이 가라앉아 있네요. 휙휙 빨대를 저어 쭈욱 당겨봅니다. 시원하고 달달구리한것이, 지금 우리 일행들에게 딱입니다. 시원하게 한잔 마셨는데요, 지인찬스! ㅎㅎ 사장님께서 드립커피도 한잔 서비스 해주신다고, 카페에서 제일 고가에 속하는 커피를 드립커피로 주셨습니다. 파나마  에스메랄다 게이샤. 바디감은 가벼우면서 산미가 있고 감칠맛나는 커피, 무겁지않고 부드러운 커피입니다.오랫만에 고급진 게이샤 커피를 마시니 기분 좋아졌습니다. 커피를 다 마시고 갈맷길 가던길을 마저 걸으러 일어섰습니다.
또, 지인들과 들러볼 카페, 대변항 커피 앤 유 방문기였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에 맛있는 커피집, 작지만 제대로 된 커피가 있는곳이라고 소문이 자자합니다.

가본사람이 다시가보는 카페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커피 맛있는 카페마노(모전점)입니다.

풍경이가 사는 기장이지만 이 카페는 기장군 정관읍에 위치한곳이라

조금 수고를 해야 커피맛을 볼 수 있는곳입니다.

같이 수업듣던 친구가 "정관에 오면 정말 맛있는 커피집이 있어 내가 커피사줄게 오면 연락해~"

몇번이나 그소리를 들었네요. 궁금했어요.

커피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듯한 친구가 맛있다하니 더 궁금했었거든요.

오늘 마침 친구랑 기장 문정농원 팜파티도 같이 가고 만난김에 커피맛 보러가자고

친구가 데리고 가주었습니다.

가게안으로 들어가니까 아주 작은 미니카페예요.

자리가 몇자리 없어서 테이크아웃으로 사가시는 분들이 많은 곳이라 하네요.

필자가 커피를 주문하고나서

몇안 되는 테이블이 다 차고 손님이 들어왔다가 자꾸 나가니까

빨리 마시고 일어나주고 싶은 마음이 생기더라구요.

카페 사장님은 괴의지 않으시고 손님들께 아주 친절하셨어요.

친구와 커피를 다 마셨는데,  " 커피 더드릴까요?" 사장님이 묻더군요.

아니요, 했는데도 사장님이 " 좀 아쉬운거 같으신데요, 맛좀 보세요" 하면서 더치커피를 내 주시네요.

아메리카노를 시켰는데, 저는 예가체프맛이 많이 예가체프가 괜찮은것 같아요.

커피좀 아는 사람들이 이 카페를 많이 찾는다고 해요.

친구가 말해줘서 알았어요.

카페 마노.

커피, 저렴하면서도 맛까지 괜찮은곳이라서 더 맘에 드네요.

요즘 왠만한 커피 체인점들 보면 거의 식사비와 비슷한 높은 가격이잖아요.

알뜰하게 맛있는 커피를 마시고 싶으시다면 기장 마노 카페, 가끔 생각날때 들러봐야겠어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