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영화 덕혜옹주가 개봉하는날, 영화를 보러 동부산 롯데시네마에 갔습니다.

더위도 식힐겸 극장 나들이는 여름 최고의 피서인것 같아요

저렴하게 조조영화, 물론 오후에 다른 스케줄 때문이기도 하지만요~

덕혜옹주는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라는 타이틀, 그리고 일본강제점령기시

가장 비참했을 불운의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고종황제의 외동딸, 후궁으로 간택되지 않은 양씨가 나았다고 일제는 황실족보에도 올려주지 않으려 했었답니다.

13살에  신여성교육을 시킨다는 명복으로 강제로 일본유학길에 오르는 황녀

아버지의 의문의 죽음을 목격한 충격, 언제 죽임을 당할지도 모른다는 압박감에 시달렸을것 같아요.

일본땅에서도 선전 선동에 끌려다녀야만 했을 황실의 일가.

한나라의 왕실 사람들이 일본의 강제 점령기에 끌려가 말할수 없는 수모를 겪었을것 같습니다.

물론 나라를 통치하는데 있어서 무력하게 했다는 비판도 받아 마땅합니다.

그들의 통치가 강력하고 국권을 지켰다면 일본 강제점령기 35년은 없었을 것입니다.

안이하고 약한 황실은 황실뿐아니라 온 나를 비탄에 잠기게 했습니다.

똑똑하고 아름다웠다는 덕혜옹주는 황실의 자존심, 비참함에 정신을 놓치 않고는 살수 없었을것 같습니다.

조선의 독립을 위해 애쓰는 독립군, 황실을 지키기위한 그들의 애국정신, 그러나 쉽사리 조선의 독립은 이루어지지

일본 생활중, 일본황실의 일가에게 강제 결혼당하고 온전치 않은 정신으로 남편에게 버림받는 기구한 운명,

늦게나마 대한민국으로 돌아와 말년을 낙선재에서 보냄을 다행으로 여겼을까요?

온전한 정신일때 썼다는

'오래오래 낙선재에서 살고싶어요, 비전하 보고싶습니다. 대한민국 우리나라'라고 썼다고해요.

영화가 끝난후 크레딧이 오를때, 이 글은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황녀로서 사랑으로 키워지던 옹주가 어느날 갑자기 일제감점으로 죽음의 공포앞에 놓여져 살아야만 했던 운명,

영화는 잔인했던 시대를 보여주는 거울같습니다.

이영화를 위해 여주인공 손예진 10억울 투자했다고 하던데,

일제강점에서 벗어나기 위해, 애썼던 독립군들, 8.15광복절을 맞이해서 더욱 뜻깊은 영화라고 생각해요.

덕혜옹주, 놓치지 마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3. 23. 18:30 맛있는 레시피

오늘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다고 해요.
비가 오면 빗소리와 전 부치는 소리가 비슷해서 더 생각이 많이 난다고 하죠?

제 남편은 비오는날 부침개를 좋아 해요. 동동주가 있으면 더욱 좋겠지요?
부산의 생탁은 달달하니 여성들도 맛있다고들 하네요.

식사를 하고 허전 하실때,  학교 갔다온 아이 간식으로 좋아요. ^^
집집 마다 지금쯤 묵은지가 남았겠지요?
다른 채소가 없어도 좋아요. 김치만 있으면 되니까요
견과류를 먹으면 좋다지만 잘 안 먹게 되죠?
식탁위에 예쁜 그릇에 두세요. 언제라도 집어 먹을 수 있게!
또 다른 데로 샜네요.ㅋㅋ
슬슬 만들어 볼까요?

1. 김치를 그대로 송송 썰어주세요.
2.호두를 갈아서 넣어주세요.(대충 빻아도 되겠죠?)
3. 밀가루1/2,계란2개,부침가루1/2 잘 섞어 주세요.
4. 올리브유를 후라이팬에 두루고 김치전을 부치면 되겠습니다.
---------------만들기 끝 -------------------

김치의 아삭거리며 씹히는 맛과 호두가루의 씹히는 고소함이 일품 !
맛있는 하루 보내세요. ^^

호두를 분량만큼 넣어서 갈아요.

너무 곱게 갈지 않아요. 씹히는 맛이 있으니까요~


 

욕심 부려서 크게 부쳤더니 접시가 안보여요..ㅋㅋ

 


대한 민국 아줌마 치고 전 못 부치는 사람 없겠죠?

호두를 넣으니 색다른 김치전이예요. 한번 해보세요. 간단합니다.

맛있는 하루 보내세요. 막걸리 안주로도 좋겠죠?
ㅎㅎ 제 남편만 좋아 할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2. 10. 21:40 풍경 기행
3.55kg 49,5cm로 태어난 아들 어느새 훌쩍 자라서 대한민국 군인이 되었다.아들이 해군에 입영한지 5일.
혹시나 체력이 약해서 돌아오는건 아닐까? 몹시 추운 며칠동안 잠못 이루는 밤의 연속이었다.
금요일에 돌려 보낸다 하더니 오늘 안 오는거 보니 해군 입단이 되었는가보다.
날마다 해군사령부 홈페이지에 들러 아들의 모습을 숨은그림 찾기하듯 사진을 찾아보곤했다.
며칠 되지 않았는데도 보고싶은건 어쩔 수 없는 어미의 심정이리라!
아이가 힘들어 할까봐 강한 엄마인척 해군 필승을 외치며 응원하고 있지만 꿀꺽 꿀꺽 속울음을 삼킨다.
어이없지만 드라마를 보다 펑펑우는 남편덕분에 울지도 못하겠다.
우리 아들은 잘 해 낼거라고 내가 남편을 다독이는 지경이다.
특히 남자들은 자신들이 군 생활을 해봤기에 더 애틋한 심정인가 보다.
항상 밝고 활기찬 형부도 조카를 입영시키고 울며 돌아왔노라 고백하셨다. 조카는 지금 공군으로 복무중인데 군생활을 야무지게 하고 있다. 어렵다는 자격시험도 척척 합격했으니 부럽다.
입영하는 아들에게도 부탁했다.
여러가지 생각하지 말고 너의 인생에서 소중한 페이지다. 헛되게 시간 보내지 말고 너자신을 위해서 자기 계발의 시간으로 삼아라했다.
해군으로 지원해서 입대하는 아들에게 의아해 하며 물었다.“왜 해군이야?”
아들은 의젓하게 한 마디했다.
어차피 시스템 공학 배와 상관있는 과니까 이왕 군대생활 할거면 내 공부와 상관있는쪽으로 해군입대를 할거란다. 아무소리 할 수 없었다.
무사히 군 생활 잘 하도록 기도 하는 일 밖엔 엄마가 할 일은 없는것 같다.
춥지만 대한민국 해군 엄마로 씩씩하게 하루를 채운다.
열심히 운동하며 아들을 응원하며 사랑을 전한다. 사랑한다. 아들! 해군 필승!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2. 28. 21:08 풍경 기행

 

 


신구 등대를 한꺼번에 볼 수 있는 특이한 경우이다.
통통하니 작은 등대가 100년된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이고,
날씬하게 큰 키의 등대가 새로 지어진 등대이다.

사방으로 소나무숲이 잘 보존되어 있어 아름답고, 숲인가 싶다가도
짙푸른 눈부신 바다를 내 보이며 속 시원한 전망도 보여준다.

등대앞에 양지바른 바람도 미치지 못하게 따뜻한 곳에
의자두개  마주보게 놓아 두었다.
방문자들의 여유로운 휴식공간이기도 하다.
몹시 추운날이었지만 저곳은 따뜻하니 햇볕의 여유를 부려 볼 수 있는곳이다.
싸갔던 커피 한잔을 하는데도, 푸른 바다와 소나무 숲과, 신구 등대라니....너무 아름답지 않은가?
아무 생각 하지 않아도 되는 평화로운 이시간이 너무나 아름다운, 눈물나도록 고마운 공간이다.

' 풍경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편한진실 목욕관리사를 믿어도 될까?  (9) 2012.01.28
아들에게 전하는 마음  (13) 2012.01.26
안타까운 설레임  (22) 2011.12.26
울산 울기등대 할매바위  (12) 2011.12.26
누가 오륙도를 가두었을까?  (18) 2011.12.25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