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8. 22. 08:04 영화in screen







하정우의 더 테러 라이브.

이영화는 좀 답답한 느낌도 있었는데요,

연기력 하면 또 빠지지 않는 하정우가 있으니

믿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비리에 연루된 앵커 하정우는 메인 뉴스앵커에서

라디오 DJ로 지내고 이혼한 아내에게 미련이 남았습니다.

어떻게든 아내와 재결합 하고자 합니다.

라디오 방송을 할때, 청취자와 전화연결을 했는데,

이사람이 한강 다리를 폭파하겠다는겁니다.

얼토 당토 안하는 이야기 같아서  니 맘대로 하라면서

전화를 끊으려니, 어디서 진짜 폭파음이 들립니다.

창밖을 보니, 정말 다리가 끊겨 있는겁니다. 

헐~

특종을 잡을 요량으로 이번 기회에 메인 뉴스 앤커자리에 돌아가겠다는 일념으로

하정우는 신고도 하지 않은채 테러범과 방송을 내 보내 주는 조건으로

테러범의 말을 들어 주겠다고 약속합니다.

테러범은 폭파된 다리를  건설하다 죽은 인부들 가족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 했습니다.

대통령의 사과.

그러나 대통령의 사과는 이루어 지지 않고

대신 나온 경찰 청장을 테러범과 협상은 없다며 지금 수사 하고 있으니 자수를 권유합니다.

테러범은 경찰청장이 꽂고 있는 이어폰을 통해 폭파, 경찰 청장을 살해 합니다.

지금 하정우 귀에 꽂힌것도 폭탄이라고 말한 테러범 때문에 하정우는 부스에서 나가지도 못하는 상황입니다.

바로 옆에서 경찰 청장이 폭탄에 살해되는걸 목격 했으니 얼마나 겁이 날까요?

대통령은 사과가 없고, 다리 난간의 인질들은 위험에 빠져 있습니다.

한번 더 폭파를 시도한 테러범은 빨리 대통령이 직접 방송에 출현해서

사과 할 것을 요구 하지만, 테러 진압반은 통화를 하며 위치 추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테러범이 그렇게 허술하진 않더라구요.

여론이 테러범을 나쁜놈으로 만들어 아예 죽일 요량인것 같습니다.

테러범의 위치가 드러나고, 경찰이 포위 했는데,

오히려 경찰들이 위험에 빠졌네요.

더 테러 라이브.

씨지로 처리한 화면이겠지만, 폭파된 다리 난간이라든지, 건물 붕괴같은 그런 모습들은

정말인듯, 숨을 멈추고 봐야 했어요.

좁은 공간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압박감이 더욱 하정우를 멘붕시키는것 같습니다.

더 테러 라이브, 한번 보세요~

혼자 보시면 더욱 서늘 하실겁니다.ㅋㅋ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3. 9. 07:10 풍경 기행

 

 

 

아들의 편지가 올 때마다 잘 있구나 하는 안심과 기쁨으로 무척이나 설렌다.
평소 글쓰기 좋아 하는 아들은 꾸밈없는 유쾌함으로 안쓰러워 눈물 지으려는 엄마를 웃게 한다.
두번째 편지가 왔을때 빵 터졌다.

이병 월급 얼마나 된다고 군에서 경제 교육 받다 보니 문득 들어야겠단 생각이 들었나 보다.
무튼 한달에 25,000씩 붓겠단다.
단단한 녀석, 평소에도 용돈 주면 얼마간 딱 저금 하고 쓰더니 군대가서도
그 습관을 못 버렸네 ( 좋은 습관이니 버리면 안되겠지만)
항상 자신이 힘든것 보단, 엄마 아빠 걱정 할까봐 그런지 명랑 발랄하게 써서 안심시켜주는 편지에
무척 행복감을 느낀다.

수영도 못하던 아이 해군들어가서 수영도 배웠고, 영하의 날씨에 수영 배운다고 물속에서 연습해서
손이랑 얼굴이랑 다 텄다고 하면서도 그걸 통과 했다는것에 감사하는아이.
가장 자신 없어 하던걸 통과 하고나니 자신감 충만인가보다.
그러면서 걱정 말라는 아이,  기쁘면서 감사의 눈물을 흘리게 한다.

늘 긍정적 사고를 하는 아이덕분에 희망적으로 아이를 기다릴 수 있는 기쁨이 있다.

아이를 실망 시키면 안되는데, 요즘 뉴ㅡ스 매체에서는 주택 부금 별 소용이 없단 내용의
보도를 하고 있다.
아이의 순수한 마음이 다칠까 조심 스럽다.
돈만 있으면 아무것이나 손에 넣을수 있는 세상이다.
옛날 처럼 알뜰 살뜰 한푼 두푼 모으고 저축해서 무언가를 이룬다는 목적의식이 거의 사라진지 오랜것 같다.
아들에게 배운다.  꿈과 희망이 미래를 계획하고 이룰 수 있는 밑 바탕이란걸 ! 알면서 실천하지 않는 나쁜 엄마 보다는
아들과 함께 자랑스런 엄마이고 싶다는 다짐으로 아침을 맞는다.
해군 588기로 입대한 자랑 스런 아들에게 사랑을 전한다. 해군 필승!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