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한국 방송 통신대학에 입학 하고 나서부터는

언제나 시간에 쫒기는 일상입니다.

스터디 가는날 늦을까봐 차를 태워다 주던 남편

" 꽃길이 정말 예쁜데, 바람 쐬어 줄까?"

달맞이 길로 달려 줍니다.

화려한 봄밤의 벚꽃은 화려 하기도 하고 슬프기도 했습니다.

저렇게 아름다운데,  이밤에 공부 한다고 가고 있는 현실,

" 아~ 예쁘다. 저길 걸었으면 좋겠다....."

" 오늘은 스터디니까 가고, 내일 걸으면 되지, 내가 걸어줄게"

수요일 퇴근하면서 바로 해운대 달맞이 길로 갔지요.

천천히 사진도 담으면서 남편과 이야기도 하면서

봄밤의 추억을 쌓고 있었습니다.

역시 벚꽃 필때 가장 아름다운길, 문탠로드입니다.

연인들이 걷기 아름다운 벚꽃길이라서 너무 예뻐요.

이렇게 시간을 내어준 남편 때문에

시간에 쫓긴다고 아우성 치던 순간을 반성하면서

걸으며 행복해 합니다.

고운밤, 벚꽃 황홀히 피어 있는 이길에

둘이서 걸을 수 있는 시간이 행복합니다.

그대가 있어서 좋은 밤입니다.

여러분 곁에 누가 있어 행복한가요?

 

 

 

 

 

 

 

 

 

 

 

 

 문탠로드에도 이렇게 전망대가 생겼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 1. 22. 06:38 나를 키우는 책!

1박2일 남원여행과 함께 했던 책...그러니 그대 쓰러지지 말아

살아 있는 지금 이시간이 기적임을 일깨우는 감동 에세이.

김재식님의 글 그러니 그대 쓰러지지 말아

이책은 위즈덤 하우스에서 출판한 책인데요, 전신마비를 앓고 있는 아내를 6년동안 사랑으로 간병한 김재식님의 간병일기입니다.

블로그를 하다보면 정말 좋은분들과 마주하게 되는데, 너무나 감사하게도 제게 이 책을 선물해 주셨습니다.

감사히 읽었고, 또 많은 분들이 함께 읽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어려운 책이 아니니까, 1박2일 여행동안 이동하는 차속에서, 그리고 잠자기전 숙소에서 모두 읽었습니다.

" 그러니 그대 쓰러지지 말아"

아내의 소원은 밥한번 짓는 것이라니...

얼마나 눈물나게 절절한 소원인지요.

2남 1녀의 자녀를 두었지만, 아이들을 돌볼 여력이 없었던 아빠 김재식님의 마음은 또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전신마비지만 정신만큼은 그 어느때 보다 또렷한 아내는 또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짐작도 못할듯 합니다.

가진것 모두를 털어 아내의 병원비로 쓰고, 거럼 어떻게 생활하세요?

하는 질문들을 많이 하신다네요.

선한 이웃 덕분에 사신다는 김재식님.

생로병사 방송에도 출연한 적이 있어서 아마, 낯익은 분들도 있으실 겁니다.

다발성 경화증을 앓는 안정숙씨.

그리고 그 간병을 도맡아 하는 김재식씨.

어려운 상황이지만, 그때마다 이겨내고, 병원을 집처럼 생활하지만 온가족의 끈끈한 가족애를 만난 순간.

손가락 하나 움직이는데 얼마나 많은 노력이 필요했는지,

많은 땀과 눈물의 고통을 이겨냈을텐데, 삐뚤빼뚤 쓰더라도, 회복된 손가락...

나도 모르게 저절로 감사하게 된다.

 

" 살다보면 때로는 마음먹은 대로 일이 풀리지 않고, 참아도 해결 할 수 없는 구체적인 고통에 빠지는 순간이 온다.

그럴때는 누군가,

 그저 고스란히 소나기에 온몸을 적시며 도망가지 않고 곁을 지켜주는 사람만이 힘이 된다."

 온가족이 처지를 비관하며 생활했다면 이 책은 아무런 의미가 없을것입니다.

사랑으로 , 가족의 힘으로 어렵지만 그속에서 삶을 찾아 최선을 다하는 모습.

힘들지만 이겨내는 사랑.

"나는 절대 이분처럼 못한다...책 제목처럼 그러니 그대 쓰러지지 말아, "하며 남편에게 말했어요.

남편도 지금 이 책을 읽고 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1. 20. 10:08 맛있는 레시피

남편의 53번째 생일날 이랍니다.

퇴근하면서 장을 봐다가 두시간 뚝딱 뚝딱 만드는 레시피.

제일먼저 미역을 담가두고요~

이제는 나물들을 먼저 해야겠어요.

은근 손이 많이 가니까요.

강원도에서 공수해온 고사리랑, 마른나물은 아침에 출근하면서 불려 놓고 갔었는데요

이제 두가지 말린 나물은 따로 물에 올려 두고요, 시금치는 빨리 손질해서 데쳐내야죠.

나물들은 들기름에 볶아주면 더욱 진하고 맛있는데, 들기름 싫어 하시는분들도 계시니까 참기름을 넣으셔도 됩니다.

오늘도 특별식,ㅋㅋ 바로 쇠고기 육전인데요, 홍두깨 살로 사왔어요.

칼로 다다다닥 잘게 마름모꼴로 다져줍니다. 그냥 손목으로 톡톡톡 치면 고기가끊어지지 않으면서 부드럽게 칼집이 들어갑니다.

소금과 후추로 밑간을 해두고요, 부추도  씻어서 홍합 다져 넣고 전 부칠 준비를 해요.

애호박과 고추도 씻어서 전 부칠 준비를 합니다.

고추는 반 쪼개서 전 부쳤어요.

자~ 이제 나물 들어 갑니다.

양념 : 들기름, 소금약간, 진간장 약간, 통깨, 마늘 약간 -양념이 잘 배도록 살살 뒤집어 주면서 볶았어요.

콩나물과 시금치는 데쳐서 들기름에 무쳤구요, 생미역은 깨끗이 씻어서 조금 잘게 썬다음 설탕을 약간 넣고 소금, 진간장으로 무쳤어요.

생미역무침에 설탕을 한 꼬집 넣어주면 미역의 특유한 떫떠름한 맛을 없애 줍니다.

이제 육전을 부칠게요. 밑간해둔 소고기를 부침가루를 살짝 무쳐서 풀어놓은 계란에 적셔 굽는거예요.

주부들은 다 아실텐데, 풍경이는 육전은 처음해 보아요.

가지런하게 접시에 담아 내면 되겠죠?

고추와 애호박은 풀은 계란에 부침가루를 넣어 약간은 되직한 반죽으로 구워요.

울 남편님 이거 너무 좋아 하는 반찬이예요.

이제 생선을 굽고, 한쪽엔 미역국을 앉혀요. 남편은 소고기 미역국 보다는 홍합 미역국을 좋아 하기때문에

얼른 미역과 홍합을 들기름에 볶은 다음 물을 부어 끓여요. 간은 소금과 국간장으로 했답니다.

밥은 경상도쪽엔 생일날 찰밥을 먹어요.

그래서 그냥 흑미와 찹쌀 맵쌀로 밥을 했어요.

부지런히 만들어서 상을 차려 줍니다.

저녁에도 먹고, 오늘 생일날 아침에도~ 짜잔 차려 주었습니다.

맛있는 생일상, 조금만 정성을 쏟으면 가능하겠죠?

일년에 몇번 있는것도 아니니까 남편 힘나게 한상 차려 주자구요~

오늘 많이 축하해 주실거지요?

남편~ 사랑한데이~ ㅎㅎ 좋은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0. 6. 05:30 카페&커피

 

혼자서 여행을 떠나는것은 굉장히 설렌다.

가슴속에서는 두근 두근 약간의 두려움이 흥분 상태를 만드는것 같기도 하다.

이나이 먹도록 혼자 여행하기가 그렇게 익숙한 편은 아니다.

언제나 남의 편이 아닌 내편, 남편이 항상 옆에 동행 했었기 때문에

혼자의 여행이 아직은 낯설다.

그렇지만, 훌쩍 떠나보고 싶을때 두려움을 떨치고 길을 나서봐도 좋으리라.

[전주여행] 볼것도 많고 먹을것도 많고, 거리도 그렇게 멀지 않으면서 고통 편한곳.

해운대에서 부산지하철 2호선을 타면 55분쯤 걸려서 사상역에 도착한다.

사상역은 사상시외버스터미널이 있는곳이다.

사상터미널에서 전주행 버스 티켓을 끊으면 된다. \17,000원

부산에서 전주시외버스터미널까지 3시간이면 간다.

도착하면 바로 터미널에붙어 있는 까리나카페 커피 전문점에 들러도 좋겠다.

혼자 시간 보내기 첫단계.

아직 혼자 밥 먹기 겁난다면, 차한잔 혼자 해보는건 어떤가?

커피는 떨어지진 않지만, 그렇다고 뛰어난 맛도 아니다.

함께 시킨 블루베리케익은 촉촉하고 맛있었다.

이제 슬슬 걸어 볼까요? 담 여행지 기다려 주세요~ 택시를 탈까? 걸어갈까?

맛집부터 갈까? 숙소부터 갈까? 여러분은 어디부터 가실래요?

(부산에서 전주 갈때는 동행이 있어서 세명이 갔는데,

전주에서 여행을 마치고 또다른 여행지로 두분은 떠나고, 풍경이 혼자 돌아 오면서 쓴 글이예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16. 08:35 풍경 기행

오늘은 작은 아이 생일 입니다.

곧 군대 갈 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짠합니다.

며칠동안 큰 아이가 휴가 나와 있어 모처럼 가족이 모두 모였었지만, 

올 연말이면 부부만 남을것 같아요.

간단히 음식을 장만해서 생일 상을 차려줘야지요.

나물 세가지, 아들이 좋아 하는 불고기. 생선도 좀 굽고 말이지요.

미역국을 끓여서 상을 차렸답니다.

아들이 맛있게 먹어주니 마음이 좋아요.

밥 먹으며 그랬지요~

"94년 여름 정말 더웠단다 아들아~ 엄마가 그땐 안 나던 땀띠가 온~몸에 났었지..."

옛이야기 하며 맛있게 밥을 먹고, 케익에 불을 붙이려는데,

헉.....!

울 남편님 케익에다가 긴초두개, 짧은초 한개...스물 한살로 꽂아 놓았습니다.

" 아들~~ 이리와 케익 불 켜야지.  케익도 먹자 " 아빠가 소리쳤더니

아들이 한마디 합니다.

" 아들~~ 나이도 모르는 아빠랑 케익 안 먹을거야~! "

우리는 막 웃으며 초 하나를 얼른 뽑았습니다.

켁익에 불을켜고, 생일을 축하했습니다.

" 아들~~ 사랑한다 . 사랑하다 아들 생일 축하해. 늘~ 건강하게 잘 살자! "



아들은 조개로 끓인 미역국보다 소고기 미역국을 좋아 해요. ^^



오이소박이

상큼하고 맛있는 복숭아 자두 샐러드

생일에 조기 빠지면 섭섭하지요~

나물은 간단하게 세가지만 했어요~


가지나물

불고기






보이세요?  초 세개 꽂아둔 남편!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5 ··· 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