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속리산 하면 보은 법주사를 떠올리시겠지만 이번엔 상주쪽 미타사 절골에서 출발 했기에

관음봉은  경상도에 속한  산이기 때문에 경상도 산으로 분류했습니다.

속리산에 처음 발을 들여 놓은게 중학교 3학년 졸업 여행 때 입니다.

지금 부터 거의 삼십년 전이네요.

11월 19일, 변변한 신발도 아니고 옛날 중학생 운동화 반들반들 닳은 바닥이 미끄러워 얼음판위를 얼마나 조심히 걸었던지요.

겨우 겨우 갔었던 문장대, 마지막 철계단 3번째 부터는 도저히 무서워서 못 올라가고 말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작년 남편 산악회를 따라서 속리산에 발을 들였는데, 사람이 워낙 밀리다 보니, 모든 봉우리를 그냥 지나쳐 버리는 아쉬움.

그리고 내내 아쉬웠습니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관음봉이 41년만에 개방되어 산행을 했다는 블로거들의 글이 눈에 띕니다.

미타사 아래 절골 계곡 능선으로 들머리를 잡아 묘봉 을 오른쪽에 두고 문장대 방향으로 갑니다.

지도도 변변히 없어서 방향을 짚어 걷는길  아름다운 풍광에 정신 팔려 걷다보면 큰일 날것 같은 코스. 두어군대 출입 통제로 줄을 쳐 놓은곳이 있어서

탈출 할 수 없었습니다. 문장대까지 고고. 그러니까, 절대로 통제 하고 있는곳으로는 산행 하지 마시길 바래요. ^^

기암괴석, 그리고 예쁜 소나무들이 즐비 하더군요. 이 풍광이 스쳐 지나간다는게 너무나 아쉬웠습니다.문장대까지 올라가니 30년 만의 오름입니다.

중학생때 무서워서, 작년엔 산악회원들틈에 밀린다고 못올라가게 해서....그렇게 삼십년을 기다린 문장대오름 감회가 새롭더군요.

  오래 머물고 싶지만, 하산길이 또하염없이 걸어야 하지요.

암릉과 암벽, 로프 구간이 정말 많은 구간이었습니다.절경 설명으론 부족 합니다. 보시죠.미타사 ~ 관음봉 사진~문장대~하북 주차장.

7시간 산행.

미타사 (경북 상주시 화북면 운흥리)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0. 10. 20:28 산 그리고 사람

주왕산 [경북청송]

일시           ;         2011, 10, 9일

산행경로     ;         상의매표소~대전사~백련암~광암사~장군봉~월미기~금은광이~세밭골~제1,2,3, 폭포

                           학소대~자하교~대전사, 원점회귀로 휴식 관람 사진촬영 식사포함 6시간정도,

                           한국명산 19위로 주왕과 장군의 전설이 배어있는 주왕산은 청송과 영덕군에 걸쳐있는

                           국립공원으로 거대한 암벽이 병풍처럼 둘러있고 계곡엔 소와 폭포가 어우러진 설명이 구차한 산이지요,!!!


아직은 좀 이른 단풍이지만
산속 혼자 빨갛게 물든 아기 단풍은  가을을 훨훨 불태운다.
초록속의 빨강이 얼마나 이쁜지 그 아이는 혼자서 증명하고 있는듯
주왕산은 갈때마다 다른표정 다른모습,
여전히 기암괴석은 신비롭다.
이르면 어떠리. 가을은 이미 우리곁에 바싹 붙어 있는걸.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