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작년 돌산 종주길에 나섰던길....엄청난 피로도와 더위에 지쳐 힘들던 산행으로 기억을 합니다.

길게 종주길을 나섰지만, 한꺼번에 마무리하지 못하고 끝내는게 못내 아쉬웠지만 후일을 기약 할 수 밖에 없었어요.

다음날은 도명산 산행이 잡혀 있어 어쩔 수 없었거든요. 발톱까지 빠져가면서 했던 힘든 산행.

그 찝찝함을 덜어내는 마무리 산행을 했습니다.

작년 작곡재까지 가서 끝냈으니 오늘은 이곳에서 출발합니다.

작곡재에서 출발하자 마자 등산로를 바로 접어 듭니다.

이길로 오르면 수죽산에 닿습니다.

수죽산은 임진 왜란 당시 화살 재료로 썼다는 이야기가 전해 진답니다.

정말 산 정상에 왠 대나무가 이래 많은지~~ 그래서 수죽산인가 싶습니다.

이어지는 산은 봉화산입니다. 봉화산에서는 자칫 종주길을 놓칠 수도 있겠어요.

여기는 이정표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요.

우측의 길이 더 또렷 하지만, 길은 왼쪽 방향으로 하산합니다.

이길엔 보춘화가 반겨줘서 뿌듯했습니다.

봉양 마을까지 뚝 떨어지는 하산을 했다가 길을 건너 갈미봉으로 종주길을 이어갑니다.

갈미봉 오르는길.

노루귀가 지천으로 깔리듯 피어 있어 기분 좋았는데요~ 아쉬운것 한가지 꼭 짚고 넘어 가야겠어요.

종주길에 도움이 되라고 등산로 계단을 만들었는가 본데, 오히려 그것이 더 걸림돌이 될 판입니다.

나무로 만든 계단, 아무런 고정 장치 없이 흙위에 턱턱 올려 놓기만 해서, 끄떡 거리는것이 여럿이라 얼마나 딪다가 놀랬는지요...

이러다가 기우뚱해서 낙상 사고를 당하기 쉽상이겠습니다.

어쩜 이렇게 날림 공사를 해 두었을까 개탄 스럽습니다.

여름에 비한번 오면 이 부목들이 흉기가 될지도 몰라요. 시정해 주시길~~.

자 가던길을  마저 가야겠지요?

갈미봉 올랐다가 내려서면 임도와 만나 집니다. 왼쪽 방향으로 내려섰다가 올라가유~

이제 봉황산 갈 차례네요. 다리도 묵직 하니 지칩니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으니 이제 시작인게유~ (산행팀은 여기서부터 금오산까지만 산행을 할 것이기 때문에 따라가려면 마음이 바빴다.)

걷는길 . 한두주쯤 지나갔다면 산자고꽃 깔려 있는길을 걸었을 수도 있겠다 싶을 정도로 새싹은 많이 보이더군요.

봉황산 오르는길 힘들다고 끙끙 거릴때 쯤 복수초가 반겨 줍니다.

모듬으로 피지는 않았지만 산발적으로 피어준 복수초가 고맙습니다.

이런꽃들 덕분에 마음에 힐링이 되는듯, 피로감을 덜어 줍니다.

산길은 이어집니다. 봉황산에서 내려서면, 작은 주차장이 있어요. 율림재 주차장이예요. 간단한 식사가 됩니다.

저는 물 한병 사고, 너무 갈증이 나서 맥주 한캔~~ 콱......했는데, 그게 독이었어요.

금오산 오르는길 숨막히고, 덥고...ㅎㅎ

중턱에 오를쯤 바람꽃과 노루귀가 반겨 줍니다.

보기 힘든꽃들을 만나니 오늘 행운의 날인듯 합니다.

이미 이 장소를 알고 계신 금정산님 덕분에 보게 된 바람꽃. 변산 바람꽃과 꿩의 바람꽃이 있었어요. 중의 무릇까지...

오르는길 숨차게 올라봐야 금오봉, 스탠 기둥 하나 덜렁 있습니다.

허무하게도.

이제 금오산으로 향해 가야지요.

금오산은 바위들이 많고, 여수 앞바다를 조망 할 수 있는 아름다운곳이 많습니다.

바다와 산. 함께 할 수 있는 시원한 조망권을 내어주는 금오산 코스네요.

정말 거북등처럼 희안하게 무늬가 생겨 있는 바위들.

금오산에서 향일암으로 내려서는 길은 순 ~~~계단이예요.

이미 여섯시간 넘게 걸린 산행으로 지친 피로한 다리는 철계단을 걷기 정말 싫어요.

내려설때마다 걷기 시르다~~~라는 느낌이 마구마구 듭니다.

향일함에  관광객이 많았는데, 저는 딱 두가지만 보고 가려 합니다.

천왕문과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 됐다는 동백나무.

일행과 합류 하려면 오래 지체 할 수 없습니다.

일주문까지 내려 오면 홍합건조 하는 이색 풍경. 굴건조, 갓김치까지~~ 많더라구요.

군침만 흘리면서 주차장으로 향합니다.

일행보다  곱절로 산행한 여수  돌산 종주길 마무리로 작곡재에서 향일암을 지나 임포리까지 긴 여정을 마칩니다.

함께 해주신 금정산님 감사 합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아~ ! 봄입니다.

움츠렸던 어깨 당당히 펴고

기지개 쭈우욱 키면서 상쾌한 아침을 맞이할

봄입니다.

산행을 하면서 야생화를 만나면

정말 반갑고 힘이 불끈 납니다.

쓰러질 듯 숨이 가파르고 다리가 무겁다가도

작고 귀여운 야생화를 만나면 반갑고

기쁜 마음에 펄쩍 뛰듯이 다가가고 맙니다.

작고 귀여운 봄꽃들이

제게 얼마나 힘을 주고 위안을 주던지요.

이렇게 많은 야생화를 만난건 저에게 행운의 날입니다.

여수 돌산 종주길에서 만난 야생화들.

애정 합니다. 봄꽃~

월요일 아침 상큼하게 꽃 사진으로 시작 합니다. 행복 하루 보내셔요. 아자~~! ㅎㅎ

보춘화

 생강나무꽃

 보춘화

 노루귀

 노루귀

 

 노루귀

 

 

 복수초

복수초

 복수초

 

 

 양지꽃

 

 산자고

 

 산자고

 

 변산 바람꽃

 중의 무릇

 

 노루귀

 

 산자고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09. 2. 17. 06:19 산 그리고 사람

일기예보탓인가 따스하던 봄날이 이어지던 요며칠이었는데 갑자기 영하로 내려갈거란 예보가 있더니 산행 참여회원이

저조한 편이다.8시10분 교대앞을 출발했다. 오랫만에 오신 박규욱 원장님께서 떡을 많이 사오셨다. 맛있게 먹고 도 부회장님 가져오신 경단도 나누어 먹었다. 또 어제 지난 발렌타인데이용 초콜렛을 박영호 원장님께서 가져와 설송 여학생들께 주셔서 달콤하게 먹었다.  작지만 나도 설송님들을 위해 초콜렛을 준비해가 다행이다. 물금쪽으로 차를 달려 9시 5분 낙동 휴게소에 잠시 쉬었다.

산행 들머리인 배티재에 9시 30분에 도착이 되어 회장님의 시산제에 많은 참여 부탁의 말씀을 듣고 산행을 시작 하였다.

들머리는 약간의 느슨한 오르막이기때문에 천천히 숨을 고르기 하면 된다.

20여분 걸으니 약간 더운 느낌이 나서 쉴겸 옷도 정리 하고  도 부회장님 가져오신 금귤을 나누어 먹었고   두번째 휴식도 오르막이기때문에 자주 쉬게 되어 10시 10분에 가지게 되었다. 최선생님 맛있는 사과를 정성껏 깍아서 가져오셧기 때문에 먹기 간편했꼬 정고문님 달디단 배를 또 준비 해오신덕분에  맛을 보게 되었다.  껍질을 땅에 묻으며 옛날 이창우 대장님 생각이 났다. 껍질 한개조차도 산에 버리는것을 용납하지 않으셨다.  내가 다시 찾을 산이기에 되도록 깨끗하게 보존하고자 고집스럽게 지키던 철칙이셨는데.... 매봉 주능선에 올라설때가 10시 20분 정도 되었는데 잠간 쉬고 도보는 계속 된다. 소삼각점이란 꼭지점을 지나 왼쪽으로 십분쯤 가면 헬기장이 나온다.  우리산행 목적지 매봉에 도착하니 11시 25분 너무 이른시간이다. 매봉에는 정상석이 없기때문에 여기가 긴가 민가 헷갈릴것 같아 약간의 아쉬움이 있다. 시간이 너무 이른관계로 금오산까지 산행 하기로 한다. 건너편 산 중턱에 약수암이 자리한게 보인다. 금오산 밑이다. 매봉에서 직진할경우 2.5m정도의직벽을 내려가는 산행로다. 매봉은 국제신문 기사에 따르면 약수암 노승이 말씀 하시길 옛날에 매가 많이 살아서 매봉이라 전해 내려온단다.

너무 얇은 줄이 매어져 있어 위험하기 때문에 약간 백을 하여우측으로 우회 하기로 하였다. 그나마 약간 나을 뿐이지 좋은 등산로는 없다.  여기서 부터는 길도 좁고 바위가 많다 안전에 유의 해야 한다. 12시 에 점심 자리를 펼친다. 양지 바르고 낙엽이 많이 있어 방석이 필요없는 식사 자리다. 쌈거리를 가져 갔기에 비닐 장갑을 한짝씩 끼고 맛있게 쌈을 싸 먹었다. 배부른 ~ 날으는 꽃돼지가 되도록 많이 먹은것 같다. 12시 30분 출발 .걷다보니 12시50분 당고개라고 갈림길이 나온다.직진하면 금오산 방향이고 좌측으로는 어영 마을로 하산길이다.  산행팀은 직진 금오산 방향으로 걷는다. 여기서 5분정도는 급경사 오르막길이다. 숨차게 올랐다.

갈림길이 또 나오는데 직진 방향으로 오르면 된다. 약수암가는 포장도가 나오고 시그널이 붙은 산행로가 보인다. 약수암쪽으로는 산길을 모르겟다. 직진 방향으로 오름길에 들어서면 금오산 오르는길이 심하게 된비알이다.  앞에 사람 엉덩이는 고사하고 발 뒷굼치만 보일 정도로 경사로니 말이다. 금오산 주능선에 오를때가 13시 12분 금오산 정상에는 1시 30분에 도착이되어 단체 사진 한장 남겼다. 예보에도 없던 빗줄기가 쏟아지기 시작 한다. 하산을 서둘렀다.금오산 정상석 마주보는 쪽으로 산줄기를 따라 내려오다 어영동쪽 이정표를 보고 내려와 14시 03분에 한번 휴식을 가지고 거기서 직진하지 않고 갈림길에서 왼쪽 하산길을 오다보면 상당한 길을 우회 하여 백림사 쪽으로 내려오는 길이다.  잔뜩 물기를 끌어올려 꽃봉오리 품은 매화 나무가 눈에 띈다. 곧 꽃봉오리가 터질 기세다. 백림사 앞 대나무숲도 인상적이다. 어영마을 회관앞에 차량이 기다리고있다. 원동 사회 복지관 목욕탕을 이용하고 명장동 동트면 칼국수 집에 가서 간단하게 칼국수를 먹었다. 미리 예약을 해둬서   빠르게 식사를 해결했다. 반가운 설송의 얼굴이던 인숙씨 화사한 미소를 볼수있어서 반가움이 더한것 같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