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12. 1. 21:5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이런 병영문화 참 좋지  아니한가?

아들이 둘이다보니 남들 한번도 겪지 않아도 될일을 두번이나 겪어야 하는  엄마이다.

바로  아들 군대보내기.

이제 첫째 아들은 국방의 의무를 다했고, 둘째 아들이 복무중이다.

얼마전 인터넷이 뜨겁게 사건 사고의 보도가 연일 되던즈음.

군대에 있는 아들에게 전화가 왔다.

" 엄마, 드디어 내게도 후임이 생겼어요. 후임 들어오면 맞 선임이 필요한 용품을 사주는 게 이곳만의 전통이예요.

후임 px데리고 가서 사줬어요." 하면서 소식을 알리는 아들

" 잘했다, 아들아. 후임 괴롭히지 말고 잘해줘라. 너도 선임들이 잘해줬다면서.... 어렵고 힘든 군대생활,

다독이면서 같이 모두 무사히 잘 하길 바래 엄마는.."

아들이 자대 배치를 받아서 간곳은 대구 근교이다.

자대배치 받아서 간 그곳에서 아들은 선임이 px를 데리고 가더니 필요한 용품을 사주더라면서 전화를 했었는데

이번엔 후임이 생겨서 본인이 사줬다고 했다.

 후임병을 구타로 맞이 하는게 아니고 이런환영 어떤가?

군대월급이 짜달시리 얼마 될까마는 이런 쓰임의 돈은 정말 값어치 있는 일인 것 같다.

이런 이야기를 군복무 마친 큰아들에게 했더니

" 엄마 사실 나도 군대 있을때 맞았어. 제일 기분 나쁘게 맞은거는 젖은 양말로 얼굴맞는거였어요."

헉...

" 니가? 니가 군대 생활 할때 맞았다고? 정말이야? 근데 왜 말 안했어? "

놀라서 재차 연신 물었더니

" 그냥 시끄러워 지는게 싫었어요. 나혼자 참으면 되는데 그게 신고하면 괜히 나한테 잘해주던 선임들까지 조사받고 해야 되니까 참은거지.

대부분 잘해주고 좋은 선임들이었어요."  군생활 마치면서 표창까지 받고 나왔던 아들인데,,,그아들도 군생활 하면서 구타를 당했다니...

피가 거꾸로 치솟는 느낌이다.

병영문화가 아직까지는 이렇구나 싶다.

군생활 잘하고 왔다고 기뻐하고 항상 자주 집에 오던 아들이 반가워서 늘 잘 지내냐고 물으면 " 아무일 없다고, 잘 지냈어요."

하던 아들은 이렇게 벙어리 냉가슴 앓듯이 혼자서 꾸역 꾸역 참았었구나.

" 근데, 왜 때렸대?" 하고 물었더니

" 그 선임이 기분 나쁘다고." 기가찬다.

보기도 아까운 아들, 군대라는 집단에 보내놨더니 아무이유없이 그저 선임이 기분나쁘다고 젖은 양말로 얼굴을 때리다니...

얼마나 치욕스러웠을까?

공부 잘하고 똑똑한 아들이 참아내기 정말 힘들었을텐데, 아무 내색없이 군생활을 마치고 온 것이었다.

본인이 기분 나쁘다고 후임을 젖은 양말로 얼굴을 후려치다니...

진짜 기분 나빴겠다 큰아들. 그래도 잘 참고  잘 마치고 돌아와 줘서 고맙다. 아들.

이제 둘째아들은 1/4을 마치는 즈음.

무사하게 무탈하게 잘 지내길 바라고 또 바래본다.

모두가 하는 국방의 의무라고 너무 잘하지도 너무 못하지도 말고 딱 중간만 하고 오라고 했었다.

부모 걱정 할까봐 자주 자주 안부전화 해주는 아들, 틈틈히 편지까지 써주는 둘째 아들은 군생활에 열심이다.

아무탈 없이 선임들과 후임들과 국방의 의무를 다하며 불꽃같은 청춘의 추억의 한페이지를 아름답게 장식하기를 오늘도 기도한다.

집에 있으면 아직도 애교 떠는 막내의 끼가 남아 있을 녀석이 군복 입고 서 있을때는 당당한 남자다.

남자어른 둘째 아들, 대한민국 육군 복무 잘하고 와라. 화이팅!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6. 05:30 풍경 기행

5월 30일자 국제 신문 줌마 칼럼 "군에서 날아온 편지 한통" 을 읽고  반기를 들어본다.

옛날엔 한집에 형제가 보통이 5-6명이었다.

경제적 상황이 나아지며 잘 살아보자는 미명아래 가족계획이다 계몽이다 해서

이제 집집마다 1-2명  게다가 요즘은 아예 낳지 않겠다는  넝쿨째 굴러온 당신 드라마에서

김남주 케릭터 같은 며느리가 있는 시대다.

그러니 집집마다 한둘, 키우는 아이들 누구나 귀하고 이쁘게 키우고 싶은 심정 똑 같을게다.

그렇지만 세상 천지 어느 엄마가 군 생활 힘들게 보내고 싶겠는가?

칼럼 내용은 영국에서 주로 자란 청년이 남들 피하고 싶어 하는 국방의 의무를

 하는데, 기특하다. 입대해서 날아온 편지가 한국 젊은 남자애들이 찌질하다는 내용이었다. 이부분이 상당히 불쾌하다.

" 훈련은 할만한데....대한 민국 젊은 남자들 왜 이렇게 다 찌질해요? 매일 불만 불평, 핸드폰 타령, 엄마보고 싶다, 빨래 할 줄 모른다,

진짜 우는 애들도 꽤 있고...다 큰 애들이 애기들처럼요..."라고 적고 있다. 이건 자신은 전혀 다르다는 선민 사상에 빠져 있는건 아닌가?

자신은 외국에서 살다가 와서 군생활을 하니 특별하다는건가?

안해도 될일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바탕에 깔고 자신만 훌륭하다고 생각 하는가?

그 한사람이 대한민국 청년들이 찌질하다고 말하면 그 수많은 청년들이 다 그런 것인가?

찌질 하다고 칭해진 그 모든 대한의 아들들이  힘들게 땀흘리고 피흘리며 국방의 의무를 같이 하는 전우 아닌가?

폄하하지 말자. 그들의 조국에 바쳐진 시간들, 땀방울들,  그들이 떨구는 작은 눈물 방울까지도.

꿈많은 젊은이들의 열정과 패기, 자랑스럽게 군복무를 마칠 수 있도록 우리는 박수를 보내야만 한다.

그렇게 집에서 사랑받고 귀하게 자라던 그 하나하나의 아들들이 군대라는 곳에 적응하며 똑같은 모습으로 정형화되기까지

얼마나 힘 들었겠는가를!!

자신도 대한 민국의 국민으로 할일을 할뿐이다. 피할 수 있는데 한다는 생각 버려둬야 하지 않는가?

이땅에서 나고 자라 군 생활 하는 아들들은 당연한거고, 외국에서 살다가 와서 군생활 하면 자랑스러운건가?  칭찬 받는건가?

누구나 국방의 의무이기 때문에 할 뿐이다. 거기에 더 잘 하고 못 하고가 어디 있겠는가?

풍경이 아들도 지금 군생활을 하고 있다.

 평소에 제손으로 하는거라야, 겨우 제몸 씻고, 제방 정리 하는정도였던 아들이었지만

씩씩하게 군생활 잘 하고 있다. 좋은 선임들과, 부사관님들이 있으므로, 걱정 하지 말라는 아들!

운동으로 다부진 체격을 만들어 떡 벌어진 어깨로 당당히 휴가를 온 아들인데.... 입대전 생각만 하고 생일 선물로 사둔 옷이 작을 정도로 체격이 좋아 졌는데 말이다.

찌질 하다고 명칭 되어진 몇몇이 훈련소에서의 힘듬을 표하는 방식이었겠지.

그렇다고 대한민국 남자 모두가 찌질한가?

다들 힘든 시기를 보내고 군생활에 적응하고 ,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대한 민국의 청년들이다.

물론 제손으로 척척 하게 만들고, 무엇이든 제가 해결하면 좋겠지만,

군대가서 해야할 일이니, 빨래시키고 바느질 시키고  그렇게 키우고 싶은 엄마가 어디 있을까?

스스로 해결 하려는 자립심만 있으면 된다.

군대도 사람이다. 아들은 말한다. " 엄마, 군대도 사람사는 공간입니다. 다 적응하기 마련이예요. "

스스로 헤쳐가는 삶의 공간이다.

너무 불안해 하지 말고, 아들을 믿길 바란다.

요즘 아들 키우는 엄마들의 가장 큰 고민과 고통이 아들...군대를 어떻게 보내지????

보내기전 억장이 무너지듯 근심 걱정이 끊이지 않겠지만,  막상 보내 보라~

품안에 있을때와는 다르게 씩씩하게 군생활 잘 할 테니 너무 미리 겁먹고, 몇년후의 일을 앞당겨 걱정하지 말자.

내 아이만이 아니라 우리 아이들이 해야할 의무니까요.

기운내라! 응원하면서 용기를 북돋아 주자. 엄마가 흔들리면 아이가 더 힘들다.

대한 민국 엄마들. 아들보다 더 용기를 내야 할때가 아들이 국방의 의무를 다할 때다.

호국 영령들께 묵념을 올리며 경건한 하루를 보내야 할 것 같다.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애국 청년들에게 깊이 머리숙여 감사합니다.

 

 

==이미지==대전일보===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