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옥천 지용제에 갔다가 내려오는길.

출발할 때는 버스로 다같이 출발을 했는데, 돌아올때는 동대구에서 군생활하는 아들을 만나기로 한날.

아빠가 먼저 병영체험을 하고 아들을 데리고 나와서 같이 시간을 보내고 있을텐데, 마음이 바쁘다.

학교 행사때문에 옥천여행을 하게 된날, 관성회관에서부터 옥천역까지 걸었다.

길을 잘 몰라서 물어 가느라 25분쯤 걸렸는데, 길을 알고 걸으면 얼마 되지 않을 거리다.

관성회관에서 옥천역까지15분쯤 거리다.  필자가 걸음이 좀 빠른편이다.

관성회관은 지용제의 행사를 주관하는 곳으로 세미나와 학술 포럼등 지용제와 관련한 교수등 전문가들의 논문 발표도 있는곳이라 지용제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코스다.

그리고 지용생가는 관성회관에서 걸어간다면 30분정도 걸린다.

지용생가 주변에는 고육영수여사의 생가가 있어서 찾아 보면 좋을듯.

향수길이라 해서 옥천역부터 도보 여행을 해도 좋을 듯 하다.

아마 군 복무 하고 있는 아들을 만나러 갈 약속이 없었다면 옥천에서 하룻밤 묵으며 향수길을 걷고 싶기도 했다.

다음 여행때 해 볼 생각이다.

여행지의 기록으로 옥천역 열차 시간표와 열차운임표를 남겨둔다.

 

 

 

 

 

옥천역 열차 시간표

 

옥천역 열차 운임표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정지용.

시인처럼 가장 한국적이고 가장 우리스러운 언어를 구사하는 사람이 또 있을까?

아름다운 시어가 눈앞에 그려지는 풍경을 만들고

들려오는 새소리를 만들고

불어오는 바람소리를 듣게 한다.

대국민적 시인 정지용의 시.

향수는 아름다운 시어에 곡까지 아름답게 붙여져 사람들의 뇌리에 박힌다.

김희갑 선생이 향수의 곡을 붙였는데, 시와 그 노래를 부를 사람들의 목소리에 맞춰 곡을 붙이느라 고심하셨다는 후문이다.

정지용 생가는

시인의 시에서처럼 실개천이 흐르는 초가집 소담하게 앉아 있었다.

실개천이야 개발로 옛 모습을 잃었지만 그래도 물길은 여전히 생가곁을 흐르고 있었다.

정지용 문학관도 생각 바로옆에서 자리해서 사람들의 발길을 잡는다.

월북시인으로 분류되어 금지되었던 정지용 시인의 시는 1988년 다시 태어났다.

해금이 되고 정지용 시인을 그리던 분들의 힘으로 지용제가 탄생되었다.

올해로 벌써 27회째다.

중심적 행사는 관성회관에서 하지만

일부러 생가도 방문해 본다.

생가가 있는 마을분들의 봉사로 뜨끈한 육개장으로 점심을 얻어 먹었다.

시인의 어린시절을 보냈을, 아내가 지키고 있었던집.

향수 시에서 너무나 그 모습 선명하게 떠올리게 되던곳 옥천을 방문해 보았다.

 

 

 

 

 

 

 

 

 

 

 

 

 

 

 

 

 

 

 

 

 

 

 

 

 

 

 

 

 

 

 지용문학관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