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5. 22. 05:30 카페&커피

친구와 단둘이 생파.

친구 생일도 지나고 내생일도 지나고.

둘이 서로 시간을 못 맞춰서 둘다 생일을 지나고 나서 생파!

송정 주변에서 식사를 마치고 디저트를 먹으러 공수마을로 갔어요.

시나몬 트리.

경성대 앞에 있던 시나몬트리 카페가 기장 공수마을로 왔네요.

차분한 분위기가 맘에 들고요, 이층으로 오르는 계단도 있기에

호기심에 올라 봅니다.

동아리 모임방 해도 좋을듯한 공간.

이층에선 바다가 더욱 시원하게 보이는데요, 바로 공수마을 선착장이 그대로 한눈에 보입니다.

한쪽에는 유리로 들여다 보이는 방.

뭐지?

냥이들이 많아요.

사장님 말씀으로는  다친 냥이 한마리를 구조해서 살리려고 병원을 데리고 다니다가 죽었었대요.

그후 냥이를 사랑하는 마음에 두마리를 직접 키우게 되셨대요.

길냥이들이 불쌍해서 자꾸 먹이를 주게 되고, 다친 냥이들을 구조해서 데리고 있다보니 식구가 많이 늘었답니다.

그리고 키우다가 버리게 되는 학생들이 있대요. 맘 아파서 또 그 냥이들도 구조하고 하다보니....

그래서 카페에 냥이 이야기는 빼야겠네요. 했더니 괜찮아요, 하시는 사장님.

맘도 이쁜 분이시네요.

통호밀 잡곡빵, 또 직접 만든 블루베리 쨈, 빵에 아이스요거트를 찍어 먹는것도 너무 좋구요.

아메리카노 커피와 카푸치노.

직접 구운 빵, 너무 맛있구요.

커피가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풍경과 분위기, 냥이를 사랑하시는 맘에 비하면

그렇게 비싼거 아니죠?

친구와 데이트 너무 좋은데요.

모처럼 시간을 내준 친구 덕분에 주말이 풍성해졌어요.


냥이를 사랑하는 주인장 답게 곳곳에 냥이 소품이 있다.


이층으로 오르는 계단, 호기심이 생긴다...


이층에서 바라본 공수마을 포구.


이층에 아예 구조한 냥이들을 위한 방이 따로 있다.(그렇다고 냥이카페 절대 아님)




다치고, 버려진 길냥이들을 보호하고 계셨다. 마음씨도 참으로 곱다.

고전돋는 소품이죠?ㅋ






커피나무에 커피콩이 조르르르...











직접 만든 블루베리 잼 너무 신선하고 맛나요.

아이스 요거트 찍어 먹는빵, 브리오슈 부드럽고 맛나요. 빵을 따뜻하게 주셔서 더 좋았어요.


보기만 해도 행복한 디저트......다른사람에겐 식사일텐데, 우린 디저트라 우겨본다..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군 공수마을은 작은 어촌 마을입니다.

평화로운 어촌의 풍경.

청어를 말리는 모습이 굉장히 이색적입니다.

멸치와 비슷한 청어는 멸치볶음처럼 볶아 먹을 수도 있고, 그냥 고추장 찍어 먹어도 맛있어요.

멸치보다 부드러워요.

항구의 빈터를 가득 메운 은빛~

햇빛에 찬란하게 빛나고 있네요.

청어를 말리는 모습, 멸치처럼 작은 청어는 반찬거리, 국물거리,안주거리로 좋지요.

머리째 통으로 먹어도 되요.

기장에 20년 살았는데, 이런모습 처음 봤어요.

밤새 잡아서 새벽에 들어와 삶아 바로 널어요.

해풍에 말린 깔끔한 청어새끼를 오후에 이렇게 걷고 있네요.

"이거 살 수 있어요" 하니  " 예"

하십니다. 011 -596-6150 김보갑님 댁입니다. (전화번호 주셔서 공개 합니다.)

그래서 바로 두상자 사왔는데요, 한상자에 15,000원이래요.

바로 사니까 인심좋게 넉넉하게 담아 주시네요.

여행중 만나는 이런 이색풍경, 사는 사람도 깜짝 놀라는 이색풍경이었습니다.

http://vill.seantour.com/Vill/Main.aspx?fvno=0601 (공수마을 홈페이지)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 05:38 풍경 기행

돌아 다니는것 좋아 하는 풍경이 요번엔 부산 갈맷길 종지부를 찍을 요량으로 비가 주륵 주륵 오는날,

베낭울 메고 우비를 입고, 사진은 찍어야겠기에 우산까지 들고 길을 나섰다.

시작은 기장군 죽성 들어가는 입구 표지석부터 죽성으로 들어간다.

죽성은 해산물 풍부한 고장이기도 하지만 황학대로 유명세를 치루는 곳이다.

윤선도가 귀양와서 머물렀다는 황학대의 이야기,

커다란 해송으로 유명해진 언덕,

임진왜란당시 왜구가 지었다는 왜성이 자리한 곳이기도 하다.

월전으로 넘어가면, 월전은 횟집촌이라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바닷가 자리엔 유명한 장어 구이집들이 즐비하다.

대변으로 넘어가는 길은 약간 좁은 길이라 차들이 다니면, 행인은 위험 할 수 있는 구간, 비가 오는날엔 특히 주의 하자.

영화 친구를 찍었던 장소로도 유명한 이곳 등대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대변하면 미역, 멸치,유명한곳이니만큼 행사장을 통과한다.

이 구간을 지날때 멸치 축제가 한창이지만 궂은 날씨로 약간은 한산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연화리로 넘어가면 이곳은 죽 맛있는 집들이 줄을 서있다.

바닷가에서 먹는 전복죽 맛이 좋았는데, 이날은 대변의 멸치 축제 탓인지 열려 있지 않았다.

연화리 앞의 죽도가 곧 개방될 예정이다. 예전엔 배로 가야 했지만 육지와 다리가 연결되고 있다.

들어가 보고 싶었지만, 이곳은 아직 미개통.

용궁사쪽은 두말 할 필요없이 풍경이 아름다운 곳이다.

파도가 높이 쳐서 바닷가는 조심해야한다. 수산과학원 뒷쪽으로 갈맷길이 잘 정비되어 있지만 물이 고여서 난코스~

다음으로 용궁사 뒷쪽으로 길로 바로 못들어가서 숲길로 우회해서 도로로 진입, 이런곳이 있구나 싶을 정도로 갈맷길 코스, 이길로 계속 가면 군부대를 만나기때문에 숲길로 패스

공수마을에 도착 할 수 있다. 이곳은 바닷가의 멋진 풍경들, 깨끗한 모습들이 보이는데, 비가오며 파도에 밀려오는 해초들이 많았다.

해돋이를 보는 곳으로도 좋다.

다음은 바닷길을 돌고 돌아 송정 해수욕장까지,

중간에 친구를 만나 둘이 함께 걸어 행복했던 길.

그친구는 전에도 비오는날 풍경이와 우비를 입고 기장에서 동암마을 송정까지 걸어 보았는데, 바닷길까기 함께해서 좋은 추억 하나 만들었다.

바지가랑이는 흙 범벅이고, 비바람에  다 젖어서 어디가서 뭘 먹을 엄두가 나지 않았다.

둘이 마주 보고 너털 웃음~ 야...어디가서 아무것도 못먹겠다. 이래서 입은거지는 얻어 먹어도 벗은거지는 못 얻어 먹는다 그치?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에서도 자리에 앉을수 없다. 맑은 날이었으면 좀더 멋진 풍경을 사진으로 담았을텐데, 아쉬움이 많다. 그래도 무사히 갈맷길 걷기 마무리 해서

속 시원하다. 다음에 다시 걸어도 좋을 코스로 꼽을 수 있겠다.

 

 

 

 

 

 

 

 

 

 

 

 

 

 

 

 

 

 

 

 

 

 

 

 비바람에 같이 걸어준 고마운 친구~

 

 

 

 

 

 

 

 

 

 

 

 

 

 

 

눈으로 보시는 갈맷길 잘 따라 오셨나요?

찻길로 다니면 볼 수 없는 것들이 눈에 많이 들어오더군요.

좋은 친구와 걸었던 행복한 동행기였습니다.

비바람 친다고 인생이 멈춰지는건 아닙니다. 오늘도 부지런한 발걸음 이시길 바랍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