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계절'에 해당되는 글 3

  1. 2012.03.31 봄에 입맛 다시게 하는 나물 새콤달콤 무칠까? 담백하게 무칠까?19
  2. 2011.11.23 지금 계절은?17
  3. 2011.11.19 불이야!!!11
2012. 3. 31. 05:42 맛있는 레시피

푸성귀가 많이 나올 계절이 돌아왔다.

춘곤증에 나른함이 밀려 오는 계절.

잦은 나들이를 하게 되고 활동이 많아지기 싶다.

 직장이나 학교의 생활을 하다보면 지치기 쉬운계절이 다가온 것 같다.

맛있는 나물들이 많이 나온다.

시장에 갔다가, 비름 나물과 머위나물의 유혹을 못이기고 사 들고 왔다.

요즘 무한 나물 사랑에 빠진것 같다.

새콤 달콤하게 무칠까?

된장에 고소하게 무칠까?

 

 

 

 

 

 

 

 

 

 

 

비름 나물은 결국 두종류로 무쳤다.

 초고추장을 넣고 새콤 달콤하게, 된장과 들깨 가루를 넣어서 담백하게.

머위 나물도 된장과 들깨 가루 들기름으로 무쳐 담백한 봄맛을 즐겼다.

머위가 쓴 맛이 많이 나는 채소지만, 아직 어려서 쓴맛이 적다.

데쳐서 쌈으로 먹어도 입맛이 산다.

비름 나물 초고추장 무침 : 초고추장, 참기름, 마늘,깨소금

비름 나물 들깨 된장무침: 된장, 들깨가루,들기름,마늘, 깨소금

머위 들깨 된장 무침나물 : 된장, 들깨가루,들기름, 마늘,깨소금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1. 23. 08:25 떠나고 싶어요 여행



김해 문화재 탐방을 갔다.
김수로왕릉 앞 작은 연못엔
가을이 비치는게 아니라 봄을 담고 있다.
쌀쌀한 날씨가 계속 되는 요즘에 이것도 자연재해 일까?
활짝 피어있는 봄꽃에  살짝 헷갈린다.
지금이 가을? 겨울?
때 없이 피는 꽃에 피식 웃음이 나면서 애처롭다.
심각한 환경 파괴문제는 잠시 접어 두고
꽃에 빠져 보았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1. 19. 22:31 산 그리고 사람
김해 문화재 탐방을 가보자는 대장님을 만나기 위해
3호선 대저역에 내렸더니
뭔가 타는 냄새에 인상이 찌푸려 집니다.
창밖으로 꺼먼 연기가 보이면서 "뭐야 ? 뭔데?"
사람들이 웅성거리며 창문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다가가 보니 벌건 불길이 확 올라옵니다.
" 어 불났네? 사람 다친건 아닐까?"
소방관님이 불을 끄고 있고 주변엔 경찰 아저씨들도 보입니다.
주변 사람들이 바라보고 있습니다.
비닐 하우스에 왜 불이 났을까?
불 때문에 잦은 사고가 나는 계절이지 싶습니다.
아차 하는 순간에 인명 피해나 재산피해는 이룰 말 할 수 없을 겁니다.
작은 비닐 하우스지만 누군가에겐 그게 전 재산일수도 또는
삶의 터전일 수도 있을테니까요.
빨리 불길이 잡혀야 하는데
거의 다 타버렸네요.
안타깝습니다. 그리고 또 무섭습니다.
화마가 상처를 안기지 말기를...모두 불조심, 또 조심!
경각심을 가집시다.
http://www.yc119.or.kr/?doc=sub/m72.php

소화기 사용법 아시지요?
안전핀을 뽑고 노즐을 잡고 손잡이를 누른다.
바람을 등지고..... 당황하면 기억이 안 날 수도 있습니다.
평소에 숙지 해야겠습니다.
화재는 119 꼭 빠르게 신고합시다.
무거운 발걸음을 옮깁니다.

분말소화기의 안전핀, 손잡이, 노즐, 소화약제, 본체용기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가 두개? 순천만 낙조  (14) 2011.11.29
회동수원지를 걷다.20111120  (27) 2011.11.21
괴산 중대봉-문경 대야산  (26) 2011.11.14
못다한 단풍이야기  (11) 2011.11.10
진불암 가는길  (20) 2011.11.08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