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4. 29. 07:00 풍경 기행

글쓰기가 어렵다. 글이 안써진다.

뭘쓰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몇번 하다가 쇠퇴하는 블로거들을 많이 봐 왔다.

어렵다고 느끼는건 누군가 방문해 주지 않는다거나, 시간이 많이 걸린다거나

사진을 뭘쓰지?  등등의 고민을 하다가 그만두기 쉽상이다.

약간의 글을 써야 하긴 하지만 신문기사 내듯이 육하원칙을 써 가며 글을 발행해야 하는건 아니니 부담감을 덜 가지면 좋겠다.

얼마전 군에 있는 아이에게 편지를 쓸때, 남편은 한장의 편지를 쓰면서 30분이상 잡고 있었다.

글 전체를 생각하여 머리에서 정리하며 쓰니까 그렇다.

만약 블로그를 쓰면서 30분 넘게 글을 못 쓰고 앉아 있다면 얼마나 답답 하겠는가?

글쓰는일은 두려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풍경이가 글을 잘 쓴다는 이야기가 아니니 결코 오해 하지 마시길~

글은 습관이다. 표현이나 어휘력은 다른 블로그 글들을 읽으며 늘 수 있다.

자꾸 쓰다 보니 나도 모르게 어느새 10분 이내에 글을 마무리 하고 있을것이다.

지인은 글을 어떻게 써? 하며 묻는다. 뭐에 대해 써야해?

블로그는 개인의 개성을 담는 공간이다.

사진으로 말 할 수도 있고, 음악으로 채울수도 있고, 짧은 수필, 시, 생활이야기, 육아, 여행, 취미,요리, 전문 분야의 지식을 담을 수도 있지 않은가?

자신에게 맞는 자신이 하고싶은 자신이 만들어가고 싶은대로 하면 될것을 뭘 그리 어렵고 힘들게 생각 하는지 모르겠다.

찾아보며 생각도 하게 되고 새로운 것도 알게 되고, 배우고 더 풍부한 생활을 하지 않는지?

오히려 여성에게 더 유리한게 블로그인것 같다.

최소한 남성보다는, 뷰티,미용, 다이어트,요리, 맛집,생활,육아 의 이야기들이 휠씬더 풍성하니까.

남성은 여성들보다는 단조로운것 같다.

물론 여행을 즐기시거나 취미생활 이야기 하시는 분들은 아주 풍성한 포스팅을 하는걸 본다.

부러워도 하고 나라면 이렇게도 즐겨 보겠다. 이다음에 어딜 가면 이건 꼭 해보겠다 등등 나만의 계획도 생긴다.

도전해 보실 분 초대장 신청해주세요.

비밀글로 체크하시고 이메일 남겨 주세요.

선착순으로 드릴게요~

스팸메일은 노노노~

두려말고, 시작하자.

티스토리의 무한 공간, 새로운 세계에 빠져 봅시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5. 06:00 영화in screen

이범수, 김옥빈,류승범이 출연한 시체가 돌아왔다.

영화 한편 보러가자고 며칠 전 이야기 했더니 드뎌  남편과 본 영화,

건축학 개론을 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안 맞는 관계로 우리가 늘 하는....젤 앞의 영화보기.

그중 이범수가 있기에 믿고 선택한 영화다.

드라마를 통해 연타를 날리듯 고공 시청률을 확보했던 이범수라는 배우에 거는 기대가 너무 커서 그런가?

영화는 소란 스럽기만 하고  엉성한 짜임이다. 류승범은 어떤가?   어처구니 없이 혼자만의 원맨쇼를 하는것 같아 배우들 서로 서로가 버무려지지 않은 깍두기 같다.

언터쳐블 - 1%의 우정을 볼때처럼 집중해서 볼 수 없는 그 무엇이 허전한 느낌의 영화였다.

긴장감도 떨어지고 감동도 떨어지고, 뭐하나 남는것도 없는 그렇다고 김옥빈의 그렇다할 패션이 있는것도 아니고......나는 이영화를 보면서 무슨 기대를 했던걸까?

희대의 사기극이라는 영화인데 류승범이라는   개성있는 배우도 있는데....

이렇게 뭔가 아쉽지?

우리는 누구나 죽은자에 대해서 엄숙하고 경건할 것을 요구 받는다. 하물며  험담도 삼가 하도록 하는것이 예의다.

하지만 이 영화는 시체를 가지고 나쁘게 말하면 장난질 치는 영화다.

물론 시체(사장)는 나뿐 사람이다. 연구원들 월급도 떼어먹고 연구 결과를 외국으로 빼돌리려는 사람이니까.

그러나 그사람은 법으로 심판 받아야 할 일이지. 시체가  협상의 대상이 되어선 안 될 것 같다.

영화인데 풍경이 너무 오버 하ㅡ는거 아니야?

영화는 영화로 끝나야 하는데 통쾌하거나 즐겁거나 메세지가 있거나 그 어떤것도 만족하는것이 없어 무튼 기분 좋은 영화는 아니란 생각에 리뷰를 올려본다.

지극히 영화적인 이야기이지만 주변에 상을 치르고 얼마 안된 사람이라면 심정적으로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볼 수 밖에 없다.

괜한 영화를 본것 같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

코믹 영화를 기대 했다가 뒤통수 맞은것 같은 개운치 않음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