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1. 25. 17:11 영화in screen

 허삼관 몇번을 보러 가려다가 무산되고, 이제샤 보게 됐네요

주말 공부할것들 정리를 한후 동부산아울렛에 있는 롯데 시네마에 갔네요.

롯데마트쪽으로 가셔야 영화관이 있는데 3층이예요.

다른 영화관을 가면 영화를 보고 다른층으로 내려오게되고 그러는데

롯데시네마는 뒤쪽으로 돌아서 들어갔던곳을 다시 돌아 올 수 있어요.

작지만 알찬 상영관이예요.

허삼관은 쥐뿔 갖은것도 없는 청년이었는데, 한마을에 사는 절세미인 허옥란에게 빠져 장가갈 마음을 먹지요.

그당시 매혈을 하면 돈을 주었는데, 허삼관도 매혈을 하려고 작정을 합니다.

피를 뽑기전 물을 많이 먹어야 한다며 물을 퍼 마시는 곳, 그곳이 반곡지라는거 아시죠?

그래서 더욱 유명해진 반곡지,

매혈한 돈으로 허옥란에게 맛있는 만두와 돼지고기를 사먹이고

허옥란집에 넙죽 청온을 하러 가지요.

그렇게 맺어진 허옥란과 허삼관은 알콩달콩 세아들을 낳으며 어느새 11년을 살았습니다.

그런데,,,,,,점점 허옥란의 옛 연인을 닮아가는 첫째 일락이.

여기저기 수군 수군 온동네 사람들이 첫 아들이 하소용의 아들이라 여기고, 이를 무마시키려고 혈액검사를 하는 허삼관.

그런데, 허삼관 O형, 허옥란A형,,,,,,아들은 AB형.

이때부타 허삼관의 마음속 갈등은 계속되지요.

대놓고 큰아들을 구박하기 시작하는 허삼관.

가족끼리의 만두외식에서도 큰아들은 빼고 갑니다

그렇게 지독하게 사랑하면서 미워하던 아들을 하소용에게 보내려고 합니다.

몹쓸병에 걸린 하소용의 굿을위해 일락이를 부르고 창밖으로 보인 아버지를 애타게 부른 일락.

뜨거운 아들의 외침을 듣고 마음을 굳힌 허삼관은 아들을 업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무탈하면 좋았을걸, 이젠 또 아들이 뇌염으로 쓰러지고

아들을 구하기 위해 곳곳마다 돌아다니며 매혈을 하는 허삼관.

그렇게 뜨거운 가족애로 되살아나는 허삼관 가족.

쥐뿔도 가진것 없는 남자, 자존심에 부글 부글 끓는 그 마음이 어땠을까?

점점 자랄수록 아들이 다른사람을 닮았다는 괴로움, 그러면서도 그들을 사랑하고 있는 자신.

그 사랑법이 무뚝뚝하고 곰살맞지 못해서 그렇지 뜨거운 부정을 느낄 수 있을것 같아요.

다 허물어져 뿔뿔이 흩어져버릴것만 같던 허삼관네는

드디어 온가족이 사랑으로 뭉치게 됩니다.

정말 위기지만 우리 가족의 힘으로 이겨낸 시련은 어떤것이 있을까요?

새해에는 시련없이 무탈하게 보내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9. 05:30 영화in screen

감독 : 안드레스 무시에티

요약
스페인, 캐나다 | 공포 | 2013.01.23 | 15세이상관람가 | 100분
감독
안드레스 무시에티
출연
제시카 차스테인, 니콜라이 코스터-왈다우, 메간 챠펜티어, 이자벨 넬리스 더보기
줄거리
버려진 오두막에서 5년 동안 살아남은 아이들, 도대체 누가 두 자매를 돌보아 왔던 것.. 더보기
매거진
[오동진의 이 영화는] 눈물나게 슬픈 공포영화 <마마>
홈페이지
www.mama2013.kr

MA MA 영화를 보면서 나는 어두간 조명과 분위기가 장화 홍련전을 떠 올렸다.

두 자매의 이야기도 그렇지만, 밤씬이 많고 음악과 계속되는 분위기에서 나는 뜬금없이 오래전 보았던 임수정 문근영 주연의 장화 홍련전이 떠오르는 이유가 뭘까?

마마 에서 1살 3살된 딸을 친엄마를 죽이고 납치해간 아버지가 너무 속력을 내 달리는 아빠에게 너무빠르다며 천천히 가라는 딸에게 시끄럽다고 소리치던 아빠.

눈길에 미끌려 길아래로 굴러떨어지게되고.

차에서 탈출한 아빠는 두 딸을 데리고 숲을 헤메이다 한 오두막에 들어갑니다.

벽난로에 불을 지핀 아빠는 안경이 깨진 큰 딸아이 안경을 벗기고 죽이려 하지만, 어디선가 나타난 무엇인가에 이끌려 살아집니다.

불앞에 앉아 있는 자매.

또르르 굴러온 체리 한알.

5년후 끊임없이 형과 조카들을 찾는 삼촌.  노인 두명에게  그 버려진 숲속의 오두막에서 조카들이 발견 됩니다.

사람이기 보다는 완전 동물처럼 생활 하는 자매. 공격성이 강합니다.

이 두 자매를 연구하기 위한 박사는 삼촌에게 양육권을 주기 위해 주택을 제공합니다.

자매는 밤마다 시끄럽게 놀이를 하게 되고, 밤에 아이들을 살피러 간 삼촌은 벽의 이상징후을 보다가 공격을 받아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사고를 당하게 되고 입원을 합니다.

의식이 없는 삼촌에게 꿈속에서 자신을 찾아온 형이 두 딸을 구해 달라며 오두막에 가달라고 합니다.

나방들이 후루룩 날면서 코마에서 깨어나는 삼촌.

그시간동안 삼촌의 여자친구 아나벨은 두 조카와 고군분투하며 살아갑니다.

자칫하면 이모 할머니에게 양육권을 빼앗기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아이들에게 최선을 다하지만, 밤마다 계속되는 이상한 징후에 두려움에 떨게 됩니다.

정신과 치료를 맡았던 박사는 아이들이 1800년대 정신병원에서 탈출해 자신의 아이를 안고 사람들에게 쫒기던 여자가 그 오두막이 있던 숲속 호수에서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오두막에 가 봅니다.

아이들과 연결된 끈이 그 여인이 안고 있던 아기입니다.

여인의 몇백년동안 자신의 아이를 찾기위해 숲을 헤매였나 봅니다.

큰 딸 빅토리아는 그래도 언어를 많이 기억하기 때문에 차차 현실에 적응해 가며 상상속의 마마에서 벗어 나려 합니다.

동생은 릴리는 마마에 대한 의존이 너무 강합니다.

이제 마마가 두 아이를 자신이 죽은 절벽에서  죽이려 함을 깨달은 아나벨은 아이를 살리기 위해 달려 갑니다.

마마의 저주로 잠들려 하는 아나벨, 끊임없이 아이를 구하려  깨기위해 노력하고 빅토리아를 붙잡습니다.

마마는 작은 아이 릴리를 안고 절벽으로 떨어지며 나방으로 흩어지네요

상상이 아니라 영혼이 비틀어져 죽어서도 자신의 아이를 포기하지 못했던 한 여인 마마.

그녀의 한이 숲의 혼령으로 살아났는가 봅니다.

마마를 보면서 줄곧 들던 장화 홍련전의 기억이 떠오르는 이유는 두 자매의 밤마다 혼령에게 빠져드는 이유때문인가 봅니다.

조금은 섬뜩하지만, 울 남편님 신나게 극장에서 코골게한 영화였습니다.

남편님은 재미가 없다네요. ㅜ,ㅜ

풍경이는 이런 공포 영화는 내내 긴장 했는데 말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