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3. 23. 12:45 맛있는 레시피

 학교 행사때문에 나갔다가 휴일 늦은 시간 집에 돌아오니 일거리가 필자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휴일 시댁에 혼자 다녀온 남편이 시어머님이 챙겨주신 민들레를 다듬고 있는겁니다.

어머님이 김치를 담든지, 즙을 내어 먹던지 하라시며 싸 주셨답니다.

하루종일 행사로 피곤해서 돌아왔는데, 덜컥 일거리가 있으니까 살짝 짜증이 날라 하더군요.

그렇지만, 아내를 돕겠다고 저리 다듬고 있는 남편을 보니 짜증도 못내겠고, 또 민들레 김치 담가주면 맛있게 드실걸 아니까

얼른 담아야 겠네요.

남자 손길이 그렇지 아침에 다듬어 놓은 민들레를  보니 다시 다 손봐야 하네요.

뿌리와 얼었던 잎을 다 제거 하고 몇번을 씻어내야 했지요.

그리곤 출근전 얼른 김치를 담아놓고 가려고 부지런을 떨었습니다.

씻은 민들레를 준비해 놓고 이제 양념을 준비합니다.

갈치속액젓, 올리고당, 마늘약간, 고추가루, 깨소금. 진간장 약간.

입맛에 따라 젓갈량을 달리 하면 되겠네요.

맛있는 민들레 김치가 완성되었습니다.

봄철 입맛도 깔깔하니 밥도 잘 안 땡기는철.

쌉싸름한 민들레 김치가 입맛을 확 살리는것 같아요.

저녁에 밥상에 올려주면 남편이 아주 신나하겠어요.

맛있는 민들레 김치 입 벌어지며 좋아할 남편얼굴 떠올리면서 부지런 떠는 아침이었습니다.

입맛잃은 봄철, 입맛 살리는 맛있는 민들레 김치 어떠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16. 12:34 맛있는 레시피

무더위가 슬슬 뒷걸음칠 때가 되었습니다.

이제 말복 지나고, 입추도 지난날, 요즘 비까지 내리니까 조금은 선선해 졌네요.

더워서 입맛 잃고 방황하시는 식객 여러분.

여기 짜잔  여름 김치.

열무와 어린배추 김치를 담아 봅니다.

아삭 아삭함과 물김치처럼 국물까지 시원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아요.

씹는 식감이 좋아서 더위의 짜증도 날아갈것 같습니다.

언제나 msg가 나쁘다. 조미료가 나쁘다, 먹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알게 모르게 우리는 섭취하고 있어요.

그래서 작정하고 김치 담을때 조미료 없이 담그는 비법.

시장에 가서 싱싱하고 좋다고 대책 없이 덜컥 김치거리 사 들고 온 풍경이

그것도 한단도 아니고 두단씩이나...담으려고 다듬다 보니 무더위에 괜한짓 했다며

혼자 후회를 씹으며 다듬고 있었습니다.

두번 손 안가게 하려고 잘랐어요.

한두번 씻은 다음 천일염에 절여요. 물을 받아서 소금을 풀어  너무 팍 죽지 않게 준비 합니다.

배추를 절여 놓구는 얼른 얼른 재료 준비를 해야지요.

재료 :생수,얼갈이 배추 2단, 열무 2단, 쪽파한단, 생강 마늘, 홍고추량껏,마른다시마,풀(밥을 갈아서 씁니다.) 양파1개, 배즙1봉지,새우젓,갈치속액젓,매실액.

1.우선 생수에 마른 다시마를 담가둡니다.

2.홍고추와 마늘,양파, 생강 밥을 믹서기에 넣고 갈아요.

3.쪽파를 썰어 넣고 갈아놓은 2번과 1번 모두를 섞으며 배즙과 매실액,새우젓과 갈치속 액젓을 조금만 넣습니다.

4. 절여둔 얼갈이 배추와 열무를 씻어 건집니다.

5. 이제 섞어 주기만 하면 됩니다. 맛있는 김치 만들기 완성

*다시마 담근물과 매실액을 넣으면 아주 감칠맛 나는 국물을 먹을 수 있습니다. 

맛있게 담아서 입맛 돋구는 하루 보내셔요~

 

 좋다고 시장에서 덜컥 사와서는 다듬으며 더운데 괜한짓?

ㅎㅎ 투덜 대면서 혼자 담기는 다 담는 풍경이.

 

 양념을 섞고 있어요. 요건 김치 다 담고, 파 김치 담을 양념이예요.

 국물까지 같이 먹을 수 있게 담은 얼갈이 배추와 열무김치

파김치는 김치 담으며 부록으로 담았네요.ㅋ 감칠맛~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