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수원여행중 가장 인상적인게 수원화성, 화성행궁이었는데,

소소한 일상의 기쁨을 누리는 여행도 좋겠다 싶은 지동마을 벽화.

수원제일교회에서 가깝기 때문에 교회에서 화성행궁을 조망하고 나서 가보면 좋겠어요.

덥고 지리했던 골목을 자원봉사자들이 힘을 합쳐 만들어 낸 벽화마을.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벽화에 가득 담겼습니다.

아이의 순수한 마음을 담고, 벽화는 새롭게 태어나기 시작했답니다.

음침한 골목에 사계절을 심어보자. " 생태, 골목에 심다"

지동 프로젝트가 시작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벽화가 시작되었어요.

벽화를 그린다 하니

" 우리집은 꽃을 그려줘", " 나는 장미꽃이 좋아 ", " 다 쓰러져가는 동네에 그림아 다 뭐야?"

하는 반응이었답니다.

계절의 변화를 시안으로, 담장주인의 성향과 느낌을 최대한 반영하려 애쓰고 의견을 모아 골목 사이즈를 재고 주민들을 모시고 어떤 담장에

어떤 그림이 그려지고 왜 그려져야 하는가에 대해 설명회를 가졌답니다.

그러고 나니, 각양 각색의 의견과 자신의 기호를 내세우던 주민들이 조용해 지면서

이제는 벽화에 대한 의견도 보태주시는 변화가 일어난 것이지요.

이제 벽화의 초점이 바뀌기 시작해서

"나" 에서 " 우리....지동 골목으로!"

지동 벽화의  주요 컨셉

조금은 삭막하고 질서가 없이 어지러운듯 하나

 몇차례 골목을 돌다보니

나름의 질서와 율동감이 느껴집니다.

이런 것이 우리들에게 우리네 옛 동네의 향수를 느끼게 하고

보존의 욕구를 느끼게 하는가 봅니다.

나무가 거의 없는 지동 골목에 자연의 생명력을 그리고

어린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릴듯한 희망이 싹트는

몰고 벽화가 되도록 구성해 보았습니다.

 

 

 

 

 딱 봐도 놀부인줄 알겠죠?ㅋㅋㅋ

 

 

 

 지동에 오면,

지동에 오면

어머니와 작은어머니의 말소리가 들린다.

지동에 오면 춘옥이 할아범 생신날 설장구소리가 들린다.

성밑집 아기울음소리가 들린다.

지동에 오면

두고온 내가

나를 어서와 어서와하며

맞아 들인다...

.2013년10월26일 (고은)님의 시도 만난다.

개미와 베짱이

 

 

 

 토끼와 거북.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9. 14. 04:35 풍경 기행

 

 

 

 

 

귀여운 도둑. 꿀벌.

가을이 깊어가는 이즘, 코스모스가 한창입니다.

그곳을 가만히 들여다 보세요.

열심히 일하고 있는 곤충들이 보여요?

욕심꾸러기 꿀벌이 한창 화분을 모으고 있어요.

제다리에 잔뜩 꽃가루를 붙이고,

으쌰~ 날 수나 있을까?

제몸무게 삼분의 일은 되지 않을까?

날아보자 꿀벌, 귀여운 도둑!

 

 

 어이쿠! 내다리~

 아 무거워~!

 

 

 

 

 모으자 모으자~ 꽃가루를 모으자!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0. 9. 05:30 풍경 기행

 

 

 

 

 

 

 

 

 

 

 

 

 

 

 

 

 

 

 

 

 

달리던 차에서 바라보던 하늘 풍경이 너무나 멋져서 황홀했던 저녁이었습니다.

여기는 부산 다대포입니다. 바람따라 구름따라 펼쳐지는 하늘의 표정 !

차창으로 보이는 풍경을 차량으로 지나가면서 휴대전화로 담았답니다.

가을, 가끔 하늘도 바라보세요~

편안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0. 8. 05:51 풍경 기행

10월 07일 일요일.

이날은 제가 요즘 별도로 하고 있는 공부. 결전의 날.

자격 시험 날이었어요.

원래는 제가 좋아 하는 등산을 가야 정상인데, 아쉬움을 뒤로하고,

새벽에 일어나 남편님의 도시락을 쌌지요.

" 도시락 안 싸도 괘안타~. 자기 시험 보기도 힘들긴데, 고마 푹 자다가 시험 보러 가요~"

하며 만류하는 남편님.

그래도 제가 산에 다녀 보니까, 목메이는 김밥 달랑 드시는 분들이 왠지 .....안스런 마음이 들더라구요.

제 남편님도 오늘 그런 모습일까봐 그건 또 싫어서 반찬을 했지요.

추석때 친정집에가서 캐온 도라지도 까서 오이랑 새콤 달콤 무치고, 황태포도 세마리 물에 담갔다가 매실 고추장 황태찜을 만들고,

그리고 친정집에서 가져온 묵은지로 참치와 볶았어요.

이렇게만 만들면 간단한 도시락 반찬 만들기 끝이지요.

" 잘~ 다녀오세요. 완전 부럽당~~" 하며 남편을 배웅 했어요.

남편은 시험 잘 보라며 초콜렛을 제가 넘기고 출발 했지요.  정말 부럽더라구요~

각자의 하루를 보내고 돌아 온 밤.

" 시험 어땠어 잘 봤어요? " 남편은 제게 묻데요~

" 응 그럭 저럭~(늦은 밤에 답지 맞혀 보니까, 한과목은 합격인데, 한과목은 아슬 아슬 턱걸이 하게 생겼던데...삐딱하면 떨어질 판입니다. ㅋㅋ)

"어땠어요? 등산 잘 했어요? 좋았겠다~~ 지금 딱 걷기도 좋은데....."

만물상으로 등산을 갔거든요. 가야산 줄기의 통제 해제된지 얼마 안된곳! 저도 꼭 가보고 싶었는데...

아쉬움이 컸지만....

그런데 남편님~ 제게 무얼 내밀어요.

" 자~!! 이거 당신주려고 가져왔어요." 하며 내밉니다.

뭘까요?

.

.

.

그것은 새빨간 납엽 한장 이었습니다.

"자기 한테 가을을 배달해 주려고 들고 왔어요~"

하며 내미는 빨간 단풍잎.

막 웃었어요.

" 제가 그런거 말고~ 이제 내나이는 그런 감성적인거 말고, 보석같은걸 달라규~!!" 그렇게 말하며 투정했지만,

그 단풍잎 한장 가져 오려고 베낭에 얼마나 고이고이 신경써서 가져 왔을까 싶은 생각에 웃음도 나고 행복해 집니다.

이남자는 저를 왜 쥐락 펴락 할까요?

집으로 배달온 가을 덕분에 행복한 밤이었습니다.

 

 

 

치사하게 달랑 낙엽 한장이지만, 그래도 하루종일 시험보는 내 생각하며 걸었노라 말해주는 남편님.

그마음 가득 담아 단풍잎 전해주는 가을 전령사 남편님 때문에

오늘 하루 신나게 기운내서 살아갈 수 있을것 같습니다.

환절기 감기 조심 하시구요~

행복하루 보내셔요~이웃님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9. 23. 09:23 풍경 기행

 

 

 

 

 

 

 

 

 

 

 

\

 

 

 

 

 

 

 

더 없이 좋은 하늘 억새길~ 지금이 딱 제철입니다.

이길 거닐어 보고 싶지 않으세요?

풍성한 가을날 되시길 바랍니다. 훗~!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