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6. 12. 06:00 풍경 기행

벌써 두달이 되어 가는군요.

화분 텃밭이라고 거창하게 이름 붙였지만 사실 몇개의 화분에 상추를 심은게 다입니다.

과연 뜯어 먹 을 수 있을까?

소심하게 시작한 화분 텃밭은 그래도 생각보다 여유롭게 잘 크는것 같습니다.

맨처음 솎았던 어린 상추로 비빕밥 해먹고, 두번째 몇잎 뜯은 상추는 등산갈때 도시락에 쌌고,

이제 세번째는 좀 넉넉 하네요.

혼자 먹기엔 충분한~ ㅎㅎ 그런데 불청객이 있어요. 고양이 수염이라는 노란 꽃 피는 작은 식물 아세요?

화분 텃밭에 잔뜩 나고 있어요. 상추를 키우는 목적이라면 당연히 뽑아 버려야 하는데, 그냥 같이 크거라~하는 넓은 아량(?)으로

ㅋㅋ 같이 놔두고 있네요.

요즘 상추 가격이 저렴해서 사 먹는게 더 저렴 할 수도 있어요.

그러나 키우는 재미, 살피는 재미는 느낄 수 없잖아요?

키우는건 귀찮다고 생각 하실 수도 있어요.

그런데, 자라는 과정을 보면 참 신기해요.

같이 씨를 뿌렸어요 한꺼번에 올라오지 않고, 솎아 내고 난 빈공간이 많을때 싹을 튀우는 현명한 애들도 있더라구요.ㅎㅎ

식물도 자체적으로 산아 제한을 하는지?ㅎㅎ 저도 궁금 해요.

무성한 상추를 보니 쌈 싸먹고 싶단 생각에 오늘 아침 뜯었어요.

제법 많죠?

키우는 재미, 관찰 하는 재미로 화분 텃밭 어떠세요?

 

 

 불청객이 많아 졌어요. 괭이 수염~ 그냥 같이 놔 두었어요. ㅋㅋ 절대 게을러서 아님 (강조 하는게 수상하죠?ㅋㅋ)

 지인이 주신 치커리 모종 심어뒀더니 튼튼하게 잘 커요.

 늦게 온 치커리가 주인행세 하는 형국 입니다. 잘 자라요~

 

 

 

 

 

 

 

 

 

 

처음 솎았던 상추로 해먹었던 아카시아꽃 비빔밥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25. 06:30 풍경 기행

지난번 홍경민 콘서트때 부근에서 식사를 하고 들렀던 카페.

갑자기 생각 나서  또 들러 보았다.

그때 일부러 커피맛을 보려고 아무것도 넣지 않은 아메리카노(원두)를 시켜 보았다.

입맛에 맞았던 기억이 나서 향긋한 커피맛도 볼겸 후다닥 나갔다.

비가 온다면....더 바랄것 없겠지만 햇볕 좋은 봄날에도 혼자 앉아 마시는 커피 너무 좋다.

주문하고 계산하고, 자리에 앉아 있으면 가져다 준다. 물은 셀프~

출출할 시간이라 머핀도 한개~ 냠냠.

커피 두잔이나 마셨다.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카페라떼의 나뭇잎 모양이 조금 흐트러져서 불만이지만 맛은 괜찮았다.

요즘 유명 체인커피점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이 이렇게 커피를 많이 마시나? 의외였는데, 유행처럼 번지는 체인점 카페. 그닥 반기고 싶지 않다.

커피 맛이 좋은게 아니라 이름때문에 가격만 비싼 커피가 판을 치니 말이다.

요기 그냥 들렀지만 커피 맛도 좋구, 편안히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공간.

서면 롯데 백화점 바로옆 금싸라기 시내에 황금나무커피.

누군가를 기다려야 한다면, 볼일이 있어 잠깐 짬이 난다면.....커피 한잔 하는 여유도 가져 보길~

향기로운 커피향이 이웃님들에게도 전해지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3. 26. 18:30 풍경 기행

봄이 되면 산위에서 가장 먼저 피는 꽃이 노란 생강꽃입니다.
어느새 추위를 물리치고 노란 병아리 솜털같은 꽃을 보송 보송 피어 올립니다.
이쁜꽃이 차가 될까?
너무나 좋은 허브차입니다.
 색깔도 예쁠 뿐더러 은은한 향과 맛까지 나무랄데 없는 허브차죠?
기분좋은 생강꽃차를 마실때면 마치 봄을 입안 가득 담는듯 합니다.
뒷맛이 약간 매운맛같이 깔끔합니다..
만들기도 쉬워요.
너무 활짝 피지 않은 생강꽃을 따서
청정지역에서 핀꽃이라면 씻지 않아도 되지만
의심쩍으면 살짝 씻어 물기를 빼고
냄비에 물을 넣고 바구니에 얹어 한김 쐬어 올린후
그늘에서 말리면 완성!!  짜~~잔!
1~3일이면 완성할 수 있어요.
녹차처럼 마시면 됩니다. 어떻게?
다기나, 주전자에 생강꽃차를 넣고 끓는물 한소끔 식혀 부으면
차 색이 너무 아름답게 우러납니다.
흐드러지게 핀 생강꽃 따다가 봄 맞이 하세요.
그렇다고 국립 공원같은데서 따시면 큰일 납니다.
시골 작은 야산에 많아요. ^^
입안 가득 퍼지는 봄맛 느껴 보실래요?
차한잔 하세요. 그리움 담아 차한잔 할까요?
모두에게 좋지만 특히 여성에게 좋다고 하죠?
인터넷에 보면 생강꽃차 가격도 상당 하네요. 깜짝 놀랐어요.
만들기 쉬운 딱 요즘 철에만 할수 있는 생강 꽃차 꽃샘 추위도 물러 갈 겁니다.



 

 

 






 

 

 

 

 


봄소식을 전해 드리느라 진달래 꽃 한송이도 올립니다.
이웃님들 즐거운 봄맞이 하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