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1박2일 남원여행, 이야기.

그중에 1박 이야기를 해야겠군요.

언니와 한방을 써서

이런저런 여행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머물게 되서 기뻤습니다.

춘향가.

남원다운 호텔이름이지요?

한옥처럼 기와를 얹었지만, 내부는 한식,양식을 아우르는 포근한 실내입니다.

들어가자마자 팔각 문틀이 너무 예뻐 보이는 창이 있구요,

다기가 놓여진 찻상이 다소곳이 앉아 있더군요.

마치,  아름다운 춘향이처럼이요~ ㅋ

식사 할때 남았던 황진이 술한잔을...

찻잔에 조금씩 나누어 마시며, 여행 내내 호텔에서 술마시는건 처음인듯~ㅎㅎ

전에 맥주를 마셨었나??  무튼 이렇게 언니랑 둘이서 술을 마시긴 처음인것 같아요.

빨간 오미자 색깔의 황진이. 처음 먹었는데, 많이 독하진 않아서 다행이어요.

이야기가 자꾸 딴데로 가네요. 호텔 춘향가 이야기를 좀더 해야하는데,,,

실내는 분위기는 한식이지만, 더블 침대가 놓여 있구요, 있을건 다 있지요.ㅎㅎ

호텔비도 생각보다는 저렴해요. 토요일 이라 70,000원선.

주중에는 좀더 저렴해요.

 

제가 통영가서 너무 바가지썼던 호텔이 있어서, ㅎㅎ 이곳은 아주 맘에 드는걸요.

언니는 허리가 아프다고 침대가 싫으시대요.

여분의 이불이 있어서 거실쪽에 이불을 깔고 누우셨구요,

저혼자 더블베드를 떡~~ 차지 해 버렸네요.ㅎㅎ

1박2일 여행동안 데리고 온 책도 좀 보고요,

이번여행은 참 알찬것이, 호텔도 저렴하고 근처에 이곳 저곳 가볼곳도 많고,

술도 한잔하고, 읽고 싶었던 책도 함께 하고,,,나름 풍성해진 여행, 더욱 맘에 드는걸요.

담에 남원여행와도 꼭 이곳에 와야겠어요. 망설이지 않고 선택 할 수 있을것 같아요. ^^

 

 

 

 

남원시 우수숙박업소네요. 베스트 춘향가

춘향가 예약 063-636-4500 홈페이지 : www.chunhyangga.com

 

 

얌전히 놓였던 다기. 저렴한거지만, 기분 좋았어요.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섬꽃축제가 열리는 거제도로 모처럼 1박2일 여행을 떠나봅니다.

바다와 산과 꽃의 축제까지, 거제도는 가볼 만한곳이 참 많아요.

거제 외도는 전국민이 다 아는 여행지이고, 소매물도나, 포로수용소, 해금강등도 정말 정말 유명한 여행지이지요.

자, 이번엔 젊은이들이 좋아 할만한 씨라인을 경험해 보려 합니다.

정말 놀이 동산을 가도 고소 공포증때문에 아무것도 못타고, 그저 땅바닥에서 범퍼카만 타던 필자가

드디어 바다와 하늘사이에 머물러 보기로 결정한 것입니다.

아라나비 덕포랜드입니다.

바다위를 훨훨날아가는 하늘 가르기 바다체험.

아라는 바다를 일컫는 순 우리나라말이고, 나비효과처럼 널리 많은 사람들이 알고 체험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아라나비라고 명칭을 정했대요.

4계절 체험가능한데요, 동절기는 10:00~17: 00)

다른게절은 9:30~18:00 운영됩니다.

대담하신 분들은 제가 어떤맘일지 절대 모를거예요. ㅜ,ㅜ

그래! 한번 타 보는거야, 두려움은 극복해야지라는 맘으로  로프를 준비하고, 장갑을 끼고 타워로 걸어 올라갑니다.

무척 덤덤한척하며 타타타탁 계단을 뛰어 올라 갔는데, 앞선분들이 대기하고 있어요.

준비를 하는동안, 점점 제 차례가 올동안 가슴이 옥죄어 오는거예요!

정말 탈 수 있을까? 나같이 겁많은 사람이???
저조차도 의문에 의문을 가지며  떨리는 마음을 진정 시켰어요.

이제 앞에 계시던 분들이 차례로 짚라인 씨 라인을 타고~~ 바다위를 날아 갑니다.

두둥!!

준비를 하고, 최대한 다리와 몸을 L자로 만들고 얼굴을 부딪힐 수 있으니, 정면을 보진 말고 좌나 우 한쪽으로 얼굴을 비킬것!

주의 사항을 듣고, 너무 가벼우면 끝까지 날아 갈수 업다면서, 끝에서 줄이 오니까 잡으면 된다고 하심~

아! 나보고 가볍다고 하신건가?ㅋㅋㅋ

이제 살~ 날아가 볼 차례입니다.

어~~~~~~~~~~~~~~~~~예!

ㅋㅋㅋ 막상 출발을 하니까, 오~!!! 시원한 바다와 하늘과 바람과 줄에는 나 혼자뿐, 자유로움이어라.

손까지 흔들어 주는 여유조차 부려지는 이건뭐지?ㅋㅋㅋ

"나~~ 날고 있는거 맞지?" 순식간에 지나가는 씨라인.

바다위를 날아서 건너편으로 가면 다시 계단을 올라 돌아옵니다.

겁나면 그냥 안전 로프들을 풀고 해변을 걸어 돌아오면 됩니다.

그렇지만, 아무도 돌아오지 않던걸요. 다들 다시 올라가서  씨라인을 타고 갑니다.

아~ 오늘 대단한 일을 한것 같은 즐거운 씨라인.

대인 15,000원, 다시한번 타실때는 8,000원으로 할인해 주신답니다.

그럼 거제 여행 하시는 분들~짜릿한 씨라인! 경험해 보세요.

겁쟁이 풍경이도 탔으니, 누구나 다 탈 수 있으실 거예요.^^

주변에 옥포대첩 기념공원과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가 있으니, 시간이 되시면 찾아봐도 좋을듯~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