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제주도 여행의 큰 목적이었던 사려니 숲길 걷기 드디어 다녀왔습니다.

한라산 둘레길중 한코스인 사려니 숲길은 접근성이 좋고 걷기도 편안해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좋은 걷기 길입니다.

제주공항에서 100번 버스를 타고 제주시외버스터미널를 가서 720-1번 버스를 환승해서 사려니숲길 입구까지 갔답니다.

교통카드겸용으로 쓰는 신용카드가 한개는 부산에서만 사용가능하다는걸 모르고 들고가서 낭패였답니다.

결국아들에게는 교통카드를 구매해 주는걸로 해결을 했습니다.

제주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구간단위로 버스요금이 다르기도 하고 환승을 이용해야 하므로

교통카드가 꼭 필요합니다.

사려니 숲길, 이제 막 움트기 시작한 새싹들의 싱그러움과 가고싶어 하던곳에 대한 기대감,

그래서 더 행복하게 걸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길가엔 큰남성꽃과 개별꽃, 하얀제비꽃, 현호색등 이제막 피어난 작은 야생화들도 반갑네요.

아들이 같이 걸어주ㅡ는건 참으로 오랫만입니다.

마냥 어린아이 같던 아들, 이제 어엿하게 육군병장 만기제대를 하고 제곁에 돌아왔습니다.

든든하게 엄마와 같이 걸어주러 온 아들, 사려니 숲길은 그래서 아들과 함께 걷게 된 것입니다.

등산화를 사줬더니 색상이 맘에 안든다고 운동화 신고온 아들 발아프다며 엄살,

제게 먹힐리가 업습니다. "그러니까 등산화 신으랬잖아, 발 아프단 말 하지 말랬지"

냉정하게 말하며 앞서 가니 " 엄마, 천천히좀 걸어요. 왜그렇게 걸음이 빨라요. 천천히 여유롭게 보며 걷자구요"

목련도 늦게 핀 산목련이 보이고, 이 꼭대기에 물이 흐르는 개천도 보이고

조리대가 깔린 숲속은 그것도 역시 이채로운 숲길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어느계절이나 와도 정말 좋은길, 사려니 숲길이네요.

연세드신분들도 삼삼오오 많이들 걷고 계시네요.

물찻오름이나 사려니 오름, 붉은 오름을 오르지 않고 그냥 숲길만 걷는다면 3시간30분정도면 될것 같거든요.

이색적인 걷기, 힐링의 시간이 필요하다면 이곳 한라산 둘레길 사려니 숲길 걷기는어떠세요?

 

 

 

 

 

 

 천미천

 

 

 

 

 

 

 

 

 

 

 

 

 

 

 

 

 

 

 

 

 

 

 트랭글앱을 처음부터 켜고 걸었어야 했는데 걷기시작 1시간이 넘고나서야 생각나서 켜고 걸었던 사려니숲길

 

 

posted by 산위의 풍경

야호~! 휴가다!

어디로 떠나볼까? 싶지만 ,,,현실은 

마음속에선 전국 팔도 지도를 그리며 어디로 가볼까, 어디에 머물까를 고민할때,

친구에게서 연락이 왔지요.

풍경아, 우리 인천에서 출발하니까 너도 올라온나, 정선으로~

음 ,,그래? 그럼 가볼까?

냅다 부산 동부 버스터미널로 향했지요.

노포동 터미널이예요.

정선가는길, 멀지요.

부산에서 바로가는것은 시간이 너무 늦고, 그래서 태백에서 다시 정선으로 고고고!

친구가 데리러 나왔어요.

펜션까지, 부산에서 점심때 출발했는데, 저녁이 되었네요.

가자마자 펜션에서 불피우고 식사준비를 합니다.

친구 제부가 재빠르게 고기를 구워 주는 바람에 가만 앉아서 먹는 ,

미안하지만 여자들에겐 천국이죠.

내손으로 밥 안해 먹고,,,ㅎㅎ

휴가철, 이렇게 나가서 남자분들이 요리해주고 그러면 정말 행복할 듯 합니다.

정선뜰 펜션. 이제 새로 지은 건물이라 깨끗하고 사장님 내외분이 어찌나 친절 하신지요.

그릇들도, 코렐에, 냄비도 고급지고 집에서 쓰는 그릇처럼 깨끗하게 쓸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역시, 펜션에서의 식사는 무엇보다도 소고기, 돼지고기, 소세지 구워 구워~

이런 식사가 예술이지요.ㅎㅎ

맛나게 술도 한잔 하면서 충정도에서 온친구와 인천에서 온친구 동생, 무엇보다 이곳 장소 섭외를 해준 정선 친구.

덕분에 편안하고 즐거운 휴가, 정선뜰 펜션에 머물렀네요.


펜션, 뒤쪽으로 숲도 있고, 앞에는 물이 흐르는 물맑고 산좋고, 공기  좋은 정선뜰 펜션.



역시 바베큐, 펜션의 즐거움은 이런것.

 



졸드루 펜션마을 이정표, 예쁘죠?




펜션에서 십오분 걸어가면 정선의 유명한 백석폭포가 있어요. 비가와서 물줄기 시원하게 쏟아 지더라구요!@









졸드루길 31-51

 정선뜰 펜션






이불을 잔뜩 개어놓고 이불장에 안 넣고 사진을 찍었네요.ㅋㅋㅋ

저렇게 이불장이 있는데, 우리가 자고 일어나서 엄망으로 해놓고 사진을..ㅜ,ㅜ 죄송해요~ 










토방 천정에 숯이 가득.

전나무 아래 그네에서 소년 소녀는 그네를 탑니다. 친구 딸래미, 아들래미,ㅎㅎ 귀엽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