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21. 11. 4. 05:50 떠나고 싶어요 여행

해파랑길과 남파랑길의 시작점이 부산에 있습니다.
오륙도 선착장 앞이 남파랑길과 해파랑길의 출발지입니다.

1코스는 오륙도에서 부산역까지이고,
오늘은  2코스를 걸었습니다.

남파랑길 2코스는 부산역ㅡ부산대교ㅡ봉래산ㅡ중리노을전망대ㅡ영도해안절경ㅡ흰여울길ㅡ깡깡이예술마을ㅡ영도대교


시작점 부산역 우측의 택시승강장
남파랑길 2코스


부산대교로 가는길


부산대교로 건너와 영도 도심길


봉래산 오르는길


봉래산에서 보이는 부산항대교


봉래산 둘레를 돌아서


오륙도가 보여요


봉래산에서 내려와중리 가는 길


계단도 많아요.


멋진뷰가 보입니다.


해안절경


출렁다리


이그림은 많이 아시죠?


영도대교


영도대교, 롯데백화점 건너편


3코스 시작 알림판, 2코스 종점이죠. 영도대교
중구관광안내소 옆

걷기가 끝나고 영도대교에서 택시타고 부산역으로 이동해서 차이나타운 맛집 신발원 에서 만두로  식사를 했어요.


새우교자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영화 변호인이 상영되고 나서

부산에서 유명한 돼지 국밥집들이

때 아닌 호황중이라는데요,

그 이유는 뭘까요?

저도 얼마전까지만 해도 돼지 국밥을 먹지 않았었는데,

늦게 배운 도둑이 날 새는줄 모른다 했던가요?

먹으면 먹을수록 점점 빠져 들게 되는 무엇, 입맛 당기는 돼지 국밥입니다.

지인과 흰여울길 산책길에 나서면서

영도에서 유명한 돼지 국밥집, 재기 국밥집을 찾아가 보았답니다.

역시, 유명한 재기 국밥집 답게 손님이 참 많더라구요.

순대 국밥을 시켜놓고 주위를 둘러 보니, 연인도 있고, 아빠와 아들, 엄마와 딸,

부부도 있고, 우리처럼 지인들끼리 온 분들도 있고 말입니다.

남녀 노소 손님의 층이 두껍네요.

이집이 오래된 집이라 오랜 단골이라고 말 하는 분들도 있더라구요.

저는 처음 방문 했습니다.

앗, 음식이 나왔는데요.

양이 너무 많아요.

저는 돼지 국밥에 부추를 듬뿍 넣고 먹는걸 좋아라 하는지라

양껏 넣고, 더 달라고 하면 가져다 주시니까 걱정마시고 넣어 드세요.ㅋ

먹다가 먹다가, 너무 배불러서 도저히 그릇을 다 비울수가 없네요.

여튼 배부르게 잘,  변호인 영화에서 송강호가 먹는것처럼

맛나게 시원하게 먹진 못했지만, 나름 열심히 만족하며 먹었네요.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부산 영도는 절영도라고 일컬어 지던 세월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줄여서 영도라고 불리고 있지요.

흰여울길 산책에 나섰는데요, 일전에 포스팅 했던 영도다리 도개를 보고나서

삼진어묵 체험 전시관을 보고, 맛있는 점심을 먹고나서 느긋하게 걷는길이었답니다.

햇살이 부서지는 봄날같은 날씨와 바닷에 반짝이는 햇살이 아주 기분좋게 하는날이었습니다.

흰여울길. 봉래산에서 내려지는 여러갈래 물줄기가 마치 눈내리듯 하였다하여 붙여 졌다는 이름,,,,너무 어여쁘지요?

영도전차종착점 기념비를 지나면서 한컷.

지금도 전차가 있었다면, 참 멋질텐데 하는 아쉬움도 좀 있네요.

흰여울길에는 바다를 줄곧 볼 수 있는 조망이 열려 있어서 시원하고 몽환적이라는 수평선바라보기가 가능하지요.ㅋ

그리고 벽화의 아기자기한 모습도 보이구요.

최근 변호인의 한장면에 등장 했다는 주변을 찾아 따라하기도 해보고요...

이른 매화꽃 핀 모습에 뽕~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춥다고 웅크리고 어깨가 오그라 붙을 지경이었는데,

어느새 봄은 살금 살금 우리곁에 다가와 찰싹 붙어 있었는가 봅니다.

봄 나들이 하고 싶으시죠?

봄볕 좋은날, 부산 영도 해안 산책로 흰여울길로 떠나보세요~

 

 영도 전차 종점 기념비

 

 영도는 육지와 인접한 섬으로 말을 방목하기에 적당한 지리적 조건을 갖추고 있어 삼국시대부터 절영진 설치 이전까지 나라에서 경영하는 국마장의 소재지였다.

삼국사기에는 신라 성덕왕이 김유신의 공을 기려 그의 손자인 윤중에게 절영도의 명마를 하사 하였다는 기록이 있고, 고려사에는 견훤이 태조 왕건에게 절영도의 명마를 선물로 중었다가 절영명마가 고려에 이르면 백제가 망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돌려받았다는 기록도 있다.

영도가 절영도라는 이름을 갖게 된 까닭도 국마장에서 기른 말이 하도 빠르게 내달리기 때문에 말 그림자가 땅에 비치지 않았다고 해서 붙였다는 것이다.

1867년 개항 이후 일제는 절영도를 목도라 부르며 군마를 길러 군사력을 강화하려 했고 해방 후 행정구역을 정비하면서 옛 이름 절영도를 줄여서 현재의 영도로 부르게 되었다.

 

 

 해안에서부터 높은 지대를 지지하기 위한 콘크리트가 마치 성벽처럼 보이는 흰여울길

이색풍경이다.

 흰여울길은 정영해안산책로 초입부의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흰여울길은 예전에 봉래산 기슭에서 여러 갈래의 물줄기가 바다로 굽이쳐 내림으로써 마치 흰눈이 내리는 듯 빠른 물살의 모습과 같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흰여울길에서 바라다보는 바다풍경은 가히 몽환적이라 할 수 있다.

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수평선 너머로 시선이 달릴 때는 세상사의 모든 시름을 잊고 스스로 황홀경에 빠지는 착각을 일으킨다.

영화 첫사랑 사수 권기대회, 범죄와의 전쟁, 드라마 영도다리를 건너다 등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의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이곳 흰여울길 일원을 지역민과 문화예술인이 함께 하는 생활속의 독창적인 문화예술창작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고자 2011년에 흰여울 문화마을이 탄생되었으며,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함으로써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쉬는 공간으로 점차 탈바꿈 되어가고 있다.

 

 

 

 

 청마의 해, 말 그림이 해학적이다.

 

 전선이 배를 가둔듯, 바다가 틈새로 보인다.

 

 

 

 

 

 

 

 

 

 

 

 

 

 

 

 

 사람이 보기만 해도 좋은지,,,,갸르르릉~~~

뒹굴 뒹굴 애교쟁이 아가씨~

 

 

 

 변호인 따라잡기중~

 

 

 

 

 바다에 부서지는 햇살의 은빛비늘이 나른하다.

갈맷길 도장 쾅 @@@

 

 

 

posted by 산위의 풍경

---------흰매화피는 흰여울길에서----

 어느새 하얀 꽃잎은 투명하게 햇볕을 맞아 들이고

바닷빛 그대로 비출듯이 여린 매화꽃잎은 봄볕을 부서뜨린다.

텅빈 보잘것 없는 집터에

쓰러져 가는 황폐함을 벗겨 내려는듯.

쓸쓸함을 밀어 내려는듯

겨울의 흔적을 지우듯, 쓰러져 가는 집터를 지키듯

너는 희망으로 빛으로 우리곁에 돌아와 주었구나.

흰매화, 흰여울길 벗처럼

아둔하여 미처 깨닫지 못한 봄을 일깨우는구나.

 

 

2014.02.15  흰여울길에서...

 

 

 

 

 

 

 

 

 

 

 

 

 

 

 

 

 

 

 

 

 

 

 

 

PS.

흰매화 피는 빈집터 옆 공간에서

지나가는 여행객에게 애교쟁이 고양이.

손길만 닿아도

뒹구르르르 애교를 떨던 반쪽이~!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