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광주 무등산이 좀 뒤늦은 감이 있지만, 드디어 국립 공원으로 승격이 되었습니다.

주차장 입구에는 여러개의 프랜카드가 붙어 있습니다.

계절마다 다른 모습으로 다른 표정으로 맞아 주는 무등산의 아름다움이야 일찌기 산꾼들은 다 알것입니다.

풍경이도 무등산 다녀온적이 있습니다

2009년 1월에 다녀오고나서 4년만에  다시 찾는 무등산. 감회가 새롭습니다.

이번엔 원효사 주차장에서 출발해서 늦재 삼거리-중봉-장불재-입석대-서석대-광주옛길-운효사 주차장으로 원점 회귀하는 코스입니다.

들머리부터 빙판이라 조심히 올라가는데요, 아이젠을 신으려고 보니 헉~! 앞뒤축 연결 고리가 끊어져 있습니다.

그래도 착용은 해야겠기에 신발에 고무를 끼웠는데, 쩔거럭 거리는 소리는 걸을때마다 귀에 거슬립니다.

상고대나 나무위의 눈꽃은 없지만, 바닥엔 눈 천지네요.

제법 많은 눈이 내렸네요.

산길은 그리 경사가 급하거나 숨차게 올라서야 하는 그런길이 아니라서 겨울산 치고는 편안하게 오를 수 있는 코스입니다.

중머리재에는 사람들이 눈위에서 멀 하는지 많이 모여 있는 모습들이 보입니다.

장불재를 거쳐 입석대에 다달으면 입이 떡 벌어집니다.

역시. 변함없이 위용을 자랑하는 절리지.

광주 무등산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바로 이어서 서석대 또한 무등산의 대표적 볼거리이겠지요.

사진을 담으려는 사람들이 몰려 있습니다.

초등학생들도 제법 있던날, 방학이고 토요일이다 보니 아마 어른들손에 이끌려 올라왔나 봅니다.

산에서 아이들을 만나면 그렇게 마음이 즐겁고 행복 할 수가 없습니다.

어려움을 이겨낼 줄 아는 아이. 대견했습니다.

서석대에서는 바로 광주 옛길을 따라 하산합니다.

내려서는길 내내 눈길입니다.

겨울 산행에선 항상 상고대나 눈꽃을 기대하기 마련인데, 날씨가 생각보다 포근하니

산행하긴 수월한 대신에 겨울산행의 절경을 놓치게 됩니다.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몇년만에 다시 찾은 무등산 반갑고 행복합니다.

주말이다보니 이렇게 많은 사람이 찾는구나 싶기도 하고요, 국립공원으로 승격되어서 산을 오르는 사람이 더욱 늘지 않을까 싶습니다.

행복한 산오르기였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1. 05:34 산 그리고 사람

요즘 영화중에 돈의 맛이 한참 상영중입니다.

지옥의 맛은 어떤 맛일까? 대충 이번 지리산 둘레길 원부춘 마을~ 가탄 마을 구간을 더운날 걷고 나면 이런맛 아닐까? 느끼실듯 합니다.

5월 18일 방문기입니다.

대축 마을에서부터 원부춘 마을 코스를 하루 끝내고 원부춘 마을에서 민박을 하루 했습니다.

다시 원부춘 마을회관앞에서 출발하는 원부춘~ 가탄마을 둘레길 출발입니다.(9: 00전)

지통골, 배나무골을 지나는 길은 형제봉 활공장을 오르는 임도입니다.

포장되어 있는 길, 바람한점 없습니다. 위안이 된다면 옆에 흐르는 계곡 물소리입니다. 상수원이니 함부로 들어가면 안됩니다.

어제와는 날씨가 너무도 다릅니다.

 5월18일 진주날씨

날씨평균기온:18.1℃
최고기온:24.5℃
최저기온:12.0℃
평균운량:2.1
일강수량: -

5월18일 산청 날씨

 최고기온:27.4℃
최저기온:8.2℃
평균운량: -
일강수량: -

보이시죠? 5월 18일 얼마나 기온이 올라갔는지...

오르막길, 바람한점 없는길을 시멘트 포장되어 있는 길을 걸어오르는데, 후끈합니다.

 

형제봉 활공장 오르는길 8부능선쯤 가면 노고단, 바래봉, 토끼봉, 등등 지리산 능선을 조망 할 수 있는 전망대입니다.

그러나, 둘레길 이정표나 알림판에는 그런 내용 없음, 동행 하신 산대장님 아니었으면 그냥 지나칠뻔 하였습니다.

여기서 부터 정말 지옥의 맛을 살짝 보는 코스가 시작 됩니다.

능선으로 들어서니 나무 그늘이 시원해서 아~ 좋구나~~ 하려던 찰나,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시작 되는

산길의 계단들, 산죽 조릿대를 쳐내고 만들어진 길이 이어집니다.

여기부터 계속되는 산길은 거의 90% 계단입니다. 어떤경우에도 거꾸로 코스를 타시면 낭패도 이런 낭패가 없을듯 합니다.

절대로 꼭~~~! 등산화 챙겨 신으시고 복장 챙기시고 걸으셔야 할 코스입니다.

조망 할곳 전혀 없습니다. 그냥 길을 위한 길, 그냥 무조건 걸어야만 탈 출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어찌 어찌 산을 벗어 나는가 싶은 지점에 아담한 농가를 찻집으로 개조한 집이 나옵니다. 핸드드립으로 커피 한잔 시켰더니 \3,000원

저렴 한데, 저한테는 약간 싱거웠습니다.

녹차나, 컵라면도 판매 합니다.

이제부터 좋은 길이라는 주인장의 말씀~~

그말 믿고 내려서면 큰코 다칩니다.ㅎㅎ

일반인 좋은길이란건, 포장된길~인 경우일테니까 말이지요.

안내 표지판을 따라 걸어 내려 갑니다. 중촌 마을을 지나 정금 마을 까지만 해도 녹차밭의 푸른빛에 반해 지난 고통은 잊을 수 있을것 같았습니다.

주의 할곳, 중천 마을 제당앞으로 직진, 길따라 내려서면 엉뚱한 지린산 국립공원 이정표따라가기 쉽상 주의 해야 합니다.

둘레길 이정표는 제당 건너편 작은길 안쪽으로 있어서 잘 보이지 않음.

그러나 왠걸? 이정표는 아래를 향한게 아니라 대비사쪽 정말 경사 70도 이상은 되어 보이는 급경사길을 오릅니다.

날씨는 덥고 바람 한점 없고, 물도 떨어지고, 수난의 길을 걷는것 같더라구요.백헤 마을이나, 대비마을 녹차 수확이 한창이었어요.

가탄 마을 까지 험준한 코스를 마치는데 시간 6시간 30분 이상.

물론 취재 산행을 따라온거라 약간 지체 되는 부문이 있다손 치더라도, (사)숲길에서 설명은 4시간 가뿐히 가는 코스라고 했는데, 결과는 그렇지 않습니다.

거리 상으로는 그럴것 같았지만, 실제는  시간도 체력도 엄청 필요한 구간입니다.

산이라면 탄다면 꽤 탄다는 풍경이도, 산행 대장님도, 취재 기자님도 지치게 만드는 코스. 가탄 마을에 도착 했을때 16:24분.

점심도 안 먹었고요, 4시간 정도만 걸린대서 도시락 없이 내려와서 먹을 거라던 우리는 쫄쫄쫄~ 굶어야 했어요.

물론 간단식은 챙겨 갔으니, 다행이었지요.

어제 싸온 모듬 포장떡약간, 과자 약간, 초콜렛,쨈바른 식빵한조각, 혹시 몰라서 민박집 안주인께 부탁해서 계란을 삶아 달래서 챙겨 왔는데,

그거 아님 어쩔 뻔 했는지 지금 생각 해도 아찔 합니다.

6시간 이상 걷는 여름같은 날씨의 지리산 둘레길 하동 원부춘 ~가탄 코스, 지옥의 맛을 보는 코스라고 감히 말하고 싶네요.

몇번을 강조하지만 절대로, 등산화 챙기시고, 어린이 동반하지 마시고, 무릎 안좋은분 절대 사양하실 코스입니다.

 

 일행이 묵었던 민박집 방이 꽤 많습니다.

 민박집 아저씨 새벽이슬 맞으며 뜯어 오신 산나물들

 장독대, 장아찌와, 장이 가득 가득

 묵었던 민박집 연락처

 석식 보다는 작은 상에 나물 반찬 김치찌개 1인당 10,000원

 민박집 담근술

  참꽃마리

 

 형제봉 임도따라 8부 능선쯤 이정표

 

 지리산 능선이 조망된다. (활공장 8부 능선 조망) 바래봉, 토끼봉, 왼쪽으로 노고단도 볼 수 있는곳.

 

 

 

차밭을지나며 인증샷 날릴때 까지만 해도, 이렇게 힘들줄 몰랐지요.

 

지도 국제신문에서 복사함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