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4. 29. 05:30 맛있는 레시피

지난 주말 잠시 지인의 텃밭에 놀러 갔어요.

민들레와 돈나물, 상추, 대파등 다양한 채소를 뜯어 왔습니다.

바빠서 뜯어 주진 못하니까, 뜯어 가라고 허락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지인이 제게 주신 사랑입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들고 왔는데,  맛나게 해 먹어야지요.

우선은 대파는 씻어 썰어서 냉동실에 들어 갔습니다.

미나리는 전으로 부쳐 먹었구요. 상추는 쌈을 싸 먹었습니다.

쌈싸레한 민들레 잎이 남았는데, 쓴맛 때문에 가족에게 인기가 없네요.

음, 이걸 어떻게 처리한다?

김치를 담기로 했어요.

출근전 도시락 반찬으로 싸갈량으로 빠른 손놀림을 해야했지요.

재료 : 민들레잎(어린순으로 부드러운것)

고추가루, 갈치액젓,올리고당,마늘약간,진간장 반스푼,깨소금

우선 양념을 그릇에 모두 섞은다음 민들레 잎을 뚝뚝 잘라 넣었습니다.

부드럽게 돌려 주면서 무쳐 주면 끝.

만들기 참 쉽죠잉?

민들레 김치.

생각 보다 너무 맛있는 겁니다.

점심 도시락으로 반찬 싸가고 남은걸 통에 담아 놓았다가 저녁 밥상에 놓았더니

울집 남편님 " 딱 내스타일이야 " 하면서 연신 민들레김치를 드십니다.

햐! 성공!

담에도 요렇게 담아줘야겠네요.

쌉싸름한 민들레 김치, 잃어버린 입맛을 확 살려주는 그런맛.

봄김치 하나 추가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6. 22. 05:30 풍경 기행

 

 

 

 


 

저위에 애처롭게 달려있는 토마토 한알.....대가 부러져서 어떻하지? 

 

지금 얘는 불그레 익어가고 있어서 너무 기특합니다. 

꽃이 잔뜩 핀 제일 윗순이 뚝 부러져 있어요. ㅜ,ㅜ

새벽에 눈뜨자 마자 하는일은 베란다에 가서 토마토와 상추들이 잘 있는지를 살피는 일이예요.

아기들한테 말 걸듯이 " 얘들아~~ 잘 잤어?" 하면서 다가 가거든요.

그런데, 오늘 아침에는 깜짝 놀라고 말았어요.

토마토 세그루 심어 놓은것중에 두개가 부러져서 척 꼬브라 져 있는 거예요.

그뿐이 아니예요.

가장 싱싱하게 키 크고, 가장 튼실하게 열매 맺는 토마토는 아예 제일 윗순 꽃이 잔뜩 피어 있는 순이 잘려져 있는 겁니다.

" 누가 이랬어 ~~!!! 내 토마토!!"

유진~~~~~~~~김유진!!!! 너지? 하면서 아들을 불렀더니, " 아니 !"

헉....그럼 누가 그랬단 말인가?

출근한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서 " 여보~~ 자기가 토마토 순 부러뜨렸어?"

남편은 " 아니!"

간단하게 대답합니다.

참놔~~간밤에 베란다에 무슨 태풍이라도 불었답니까?

잘 자라고 있던 토마토가 왜 뚝 부러져 있단 말입니까?

범인을 찾을 수 없는 토마토 사건은 이렇게 흐지부지 끝납니다.

"흐엉~~ 아깝다 내 토마토 " 이제 꽃이 잔뜩 피어서 방울 토마토가 조랑 조랑 예쁘게 달릴 참이구만,

순이 뚝 부러졌으니..돌이킬 수 없는 상태입니다.

다행히 아래쪽에 달린 토마토는 아무일 없는듯 불그레 익어 가고 있는데요...올해 이 작은 토마토 다섯개가 토마토 수확 끝이 되는건 아닐지....

매일 매일 살피다가 토마토 첫 수확하면 포스팅 하려고 아껴두고 아껴 두었건만...

 내 토마토에 무슨짓을 한거야?

알길 없는 답답함 미안하다 토마토야!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