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산골~

복숭아꽃 살구꽃 아기진달래~

충청북도 음성군 생극면, 바로 햇사레 복숭아로 유명한 예당농원이 있는곳입니다.

이러기도 쉽지 않을텐데, 농산물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만나는일,

복숭아를 엄청 좋아 합니다.

블로그에 몇번이나 포스팅 하기도 했고, 특히 아버지를 떠올리면 복숭아도 같이 연상되는 추억이 있는 과일이기도해서

엄청 좋아 합니다.

우연히 햇사레 복숭아를 시켜먹으면서 알게된 김동연 대표님.

정말 인정많으시고 푸근한 분이셔요.

제가 복숭아 꽃핀것 보고 싶다고 들러도 되겠냐고 여쭸더니 흥쾌히 오라고 하십니다.

부산에서 인천과 강화 김포를 들러 내려오는길, 음성에 들렀습니다.

온 동네가 꽃잔치중인 음성군 생극면이었습니다.

자동차가 달리는 도로옆에도 온통 꽃이고 밭에도 복숭아꽃이 한창 피어서 아름다웠습니다.

예당갤러리~~ 차를 세우자 바로 김동연 대표님이 나오시더군요.

sns에서 가끔 사진올리시는걸 뵈었는데, 훨씬 젊고 날씬하셨어요. ^^"일찍 올줄 몰랐다고, 아직 화장도 못하셨다고~" 하셨는데

사실 메이크업 하고 있는 저보다 아름다우셨어요. ㅎㅎ

반갑게 맞아 주시면서 직접 커피도 내려주시고 작년 수확물인 복숭아를 병조림해서 보관해 두셨던 복숭아도 내어주셨어요.

갤러리에는 선생님 작품이 엄청 많았어요.

전시를 잘 해 놓으셨는데, 아직 상업적으로 사용하시지는 않으신데요.

공간이 너무 아깝다고, 테이블 하나만 빌려주시면 저 여기~ 계속 있고싶다고 농도 하였습니다.

ㅎㅎ 정말 필자가 좋아하는게 다 있었거든요.

정이 있는 꽃피는 마을, 고향에 들른듯 마음이 편안했답니다.

많은 이야기도 나누고 싶었는데,  대표님을 찾으시는 손님이 계셔서 오래 붙잡고 있을 상황이 아닌것 같아서

살짝 물러나왔습니다.

대표님은 더 이야기 하고 해야 하는데 아쉬워 하시면서 늙은 호박 두덩이와 선생님 작품 그릇 두개도 싸 주셨어요.

마음을 담아 주시는 선물에 너무 너무 고마웠습니다.

이곳 저곳 복숭아 꽃밭도 들러 보고 기분좋게 부산으로 돌아왔습니다.

음성하면 가볼만한곳, 이곳 예당 갤러리, 도자기 체험은 할 수 있어요.

미리 예약을 하셔야 할것 같아요.

워낙 일을 많이 하시는 우리 예당갤러리, 예당농원 대표님 건강 잘 챙기시구요~ 따뜻하게 맞아 주셔서 감사했어요.

빨리 복숭아가 났으면 좋겠어요. 맛있는 복숭아 얼른 먹고 싶거든요.

그럼 복숭아가 나는 계절에 예당소식~~ 다시 전해 주세요. ^^

 

대표님 갤러이에서 인증샷~

 

농촌문화체험교육농장

예당농원

 

행복 학습센터

 

창가에 솟대 작품을 두셔서 근사한 한컷~

 

정말 다양한 작품들이 많아서 한참을 작품 구경하는 데 빠져 있었습니다.

 

병조림과 직접 내린 커피를 내어주시는 예당갤러, 예당농원 김동연 대표님

 

너무 맛있는 햇사레 복숭아 병조림으로 보관해 두셨어요.

 

체험장 작품들도 한컷 찍었습니다.

 

예당농원 햇사레 복숭아랑, 블루베리 너무 맛있어요 ^^

이것은 작년 사진입니다. 과일 사진은~~~

 

복숭아꽃 만개한 이곳이 너무 좋았어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충청도 햇사레 복숭아로 유명한 예당농원은 축복의 땅인가봅니다.

작년에 너무도 맛있게 복숭아를 주문해서 먹었어요.

블루베리를 판매하신다는걸 페이스북에서 보게되서 또 주문을 하게 되었어요.

오늘 택배가 왔는데, 아이스박스에 포장하셔서 위에 충격완화 완충제를 넣고 아이스팩까지 넣어서

보내오셨네요.

성격 깔끔하고 야무진 분이시니 믿고  주문합니다.

블루베리가 굵고 달콤새콤 하니 맛도 참 좋아요.

집 근처에서 사먹던 그런 블루베리 급이 아니네요. 최상급~블루베리 예당농원의 블루베리인것 같아요.

1kg한팩에 25,000원씩 4팩을 주문했어요.

요즘 공부에 매달리는 풍경이, .

시험이 다가오다보니, 하루에 10시간씩 책상에 앉아 있곤 했어요.

눈도 침침해 지는것 같은데 블루베리 먹으면 좀 나아질까요?ㅎㅎ

그저 맛있는 블루베리 먹는단 생각에 신납니다. 식초에 담가서 깨끗이 씻었어요.

이제 먹기만 하면 되지요.

전에 어느카페에서 맛보았던 블루베리 잼 생각이 나네요.

"이거 잼 만들까요 여보?"했더니 우리집 남편님, " 그냥먹기도 모자랄 것 같은데요?" 하십니다.

전엔 블루베리 잘 안먹더니, 요번엔 잘 먹네요.

가족들 모두 좋아하니 금방 먹고 다시주문해야 할것 같은데, 블루베리 지금 맛보세요 ^^

 

 

 

 

 

 

 

 

 

http://blog.naver.com/vit424

 

 

 

 

 

 

 

 

 

 

 

 

 

 

 

 

posted by 산위의 풍경

 좋은 농산물을 직접 거래하는 직거래 장터가 요즘 실속 있는 소비형태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요즘입니다.

우연히 알게 된 맛있는 햇사레 복숭아 예당 농원을 알게되서 올해는 정말 맜있는 복숭아를 실컷 먹었습니다.

작년에 친구가 햇사레 복숭아 한상자를 선물로 보내주었습니다.

처의 이모님댁이라면서. 그것이 인연이 되서 시켜먹게 되었던 것입니다.

복숭아를 워낙에 좋아하기도 하고, 복숭아만 보면 아버지 생각이 나는 풍경이.

그래서 더 집착처럼 복숭아를 좋아하는것 같습니다.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나게 하는 좋은 추억이 많은 복숭아니까요.

예당 농원 햇사레 복숭아는 주문하면 수확한 복숭아를 바로 보내주시기 때문에 신선한 복숭아,

단물이 줄줄 흐르는 맛있는 복숭아를 제대로 맛 보았지요.

어제는 퇴근하고 스터디 모임이 있는 날이라 밤 12시가 다 되서 집에 돌아오니 복숭아 택배 상자가 있었습니다.

너무 늦은 시간이라 확인 전화도 못하고 다음날이 되서야 카톡으로 무슨일인지 

복숭아 택배가 왔노라고 음성 햇사레 복숭아 예당농원 김동연님한테 카톡을 했습니다.

나중에 답이 왔는데 올해 최고의 고객이라 감사 선물이라고 하네요.

세상에 !

생각도 못했는데, 이렇게 맛있는 복숭아를 선물로 보내주셨네요.

복숭아가 참 여러 품종이 있다는것을 올 여름에 절실히 느꼈습니다.

일반적으로 알아봐야 백도 아니면 황도 정도이지요.

이번에 선물로 보내주신 복숭아는 양홍종이라고 합니다.

안에는 노릇노릇 하고 완숙된것은 단맛이 강하고 꿀물처럼 단물이 줄줄 흐르더라구요.

생각만 해도 입안에 침이 고여요. 또 먹고 싶은 햇사레 예당농원 복숭아.

내년에도 맛있는 복숭아 예약이요~

잘 먹겠습니다. 예당 김동연님 ^^

 선물 받았습니다. 복숭아, 예당농원 햇사레 복숭아

 

 

 

 

 내년에도 맛있는 복숭아 예약이요.

올해 너무너무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복숭아를 잘라보면 노랗게 속살이 보이고

아삭아삭

좀더 익은 햇사레 복숭아는 단물이 줄줄줄 흐릅니다. 

 

 예당농원 블로그도 방문해 보심 정성이 보이실거예요.

 

 

 

복숭아가 택배로 왔다고 무슨일이냐니까 감사선물이라고 하네요.

이렇게 포근하고 정많은 예당농원 김동연님.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