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지리산 산행시간'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6.27 경상도여행/언제나 모성의 푸근함을 연상시키는 산, 지리산 천왕봉산행2
지리산, 작년엔 종주도 했는데, 이번엔 중산리에서 올라 원점회귀하는 하루코스 산행을 합니다. 천왕봉을 다섯번째 갔네요. 남편이 지리산 산행을 많이 했는데, 지리산 천왕봉을 한번도 못가봤다는 소리에 그럼 쉴 때, 하루 갔다오자 했습니다. 평일이라 조용하고 유유자적 편안한 산행을 할 수 있습니다. 주말이나 휴일이라면 앞사람 발끝만 보며 올라갈수도 있습니다. 전에 왔을땐  여러차례그랬었으니까요.지리산 중산리 탐방 안내소도 많이 변했네요. 주차장도 좀 늘고, 오랫만에 온 중산리입니다. 산행 코스는 중산리 탐방안내소ㅡ칼바위ㅡ로터리대피소ㅡ법계사ㅡ천왕봉ㅡ천제봉ㅡ장터목대피소 ㅡ중산리로 이어지는 원점회귀코스입니다. 트랭글 등산앱 기록으로 11.4km, 7시간3분 산행 했네요. 원점회귀시간치고 시간이 많이 걸린 산행이었고, 경사 난이도가 있다보니 다리도 좀 피곤한 산행이었습니다. 중산리코스로는 3번째산행이라 머릿속에 산길이 그려지지만 처음가는 남편은 실제 거리보다 훨씬 멀고 길게 느껴지는 산행이었을 겁니다. 천왕봉 다녀와서 다리아프다고 하더라구요. 산행을 많이 하다보니, 지인들이나 남편과 산행을 할 때 마치 가이드처럼 앞장서서 산길을 걸으며 코스를 정하기도 하고 안내를 맡게도 되네요. 이러다 선무당이 사람잡는다고 모두를 위험에 빠뜨릴까 노심초사하면서  몇번을 확인하게 되더군요. 주변엔 산행하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잘 가르쳐주는 분들이 많기도 하고, 남편은 늘 산행 동행자로 든든하고 잘 맞는 동료이기도 합니다.늘 건강하게 오래 같이 산행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천왕봉 산행으로 남편의 버킷리스트 하나를 해결했네요. 지리산 곰이 출현할 수 있다는 안내문만 봐도 괜히 걱정됩니다. 안전한 산행이 되도록 신경써야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