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이윤택단장님의 작, 연출

출연 : 김미혜,하용부, 김미숙, 김철영 강국희 김하영 기혜선 홍민수 조영근 강호석 오동석 박정무 민혜림 황인택 이민아 이예선 변정원 김소이

무대 제작 : 김경수 /조명 디자인-조인곤/ 기획 -이종환

주최 : 극단 가마골/주관 기장군/기획 문화기획 신바람

장소 : 기장군청 내 차성 아트홀

신바람 회원 무료 관람

회원 동반자는 50% 할인.

오구는 80노모의 죽음을 둘러싼 내용으로

망자에 대한 슬픔을 한국 특유의 해학적 정서로 춤추고 노래 한다.

인댕의 일부지만 늘 두렵고 무서운 거시라 여겨져온 죽음을 익살스러운 재담과 몸짓으로 코믹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연극이란 역시 현장감인것 같습니다.

오후 3시, 7시 공연입니다.

80노모의 살아서 소원이라며 굿한판 하자고 큰아들에게 부탁해

삼재를 털어내고 굿을 하다가 80노모가 죽음을 맞이하게 되고

그 죽음을 받아들이는 과정을 담은 내용입니다.

내용을 보면 슬픈 내용이지만, 실제 연극을 관람 하시면 굉장히 재밌습니다.

슬픔을 승화하는 무언가가 가슴속에서 솟아 날 것입니다.

공연하는 배우도 눈물을 보이고 관객도 훌쩍....

풍경이는 7시 공연을 관람 했는데요, 죽음을 다루는 소재지만 흥겹기도 한 무대여서 아주 소중한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연극이 끝난후 모든 배우가 관람객을 배웅하며 " 잘가세요~~ 잘가세요~ " 노래를 불러주며 한데 어우러 지는 뒷풀이도 마련 했습니다.

기장 차성 아트홀이 생긴 이후로 정말 재밌는 연극을 볼 수 있어서 행복한 기장 군민입니다.

같이 오구를 관람한 남편님...."음 재밌네. 나도 문화회원해야겠네" 하면서 가입을 했답니다.

여러분도 보러 오세요~~~~~~~~~~2월23일 토요일 오후 3시.7시

이 재밌는걸 아직 못 보셨다구요?  40만이 관람 했다는 순토종 코미디  "오구 " 꼭 보러 오세요~

ㄴ구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2. 21. 20:26 떠나고 싶어요 여행


경주 오릉은 릉도 아닙니다! 할 정도로 함안을 가보니 릉이 산의 능선을 따라 주르륵 줄을 서듯 자리해 있다.
여기 저기 정비중이란 현수막이 붙어 있고, 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는듯 능 주변의 잡목들을  베어 깨끗이 정리 하는 중이다.
함안군 가야읍 도항리 748번지는 함안 박물관
그 주변은 가야의 릉으로 추정되는 크고 많은 고분들이 즐비하다.
걷다보니 그렇게 오래된 릉들이 어쩜 이렇게도 많을까? 싶은 생각이 절로 든다.
릉은 누구와 걸어 보았는가?
일생의 동반자인 부부가 같이 걸어보면 좋을 것 같다.
많은 세월을 함께 살아가야 하는 부부는 삶과 죽음의 의미도 남다르지 않겠는가?
오랜 세월을 견디어 온 고분들 주변을 걸으며 참 많은 생각도 많은 말들도 하게 된다.
삶과 죽음이 정말 한끝 차이인데 싶은 생각이 요즘 많이 든다.
어찌보면 엄숙해야 하고 경건해야 할 이 공간에 주인따라 쫄랑 거리는 강아지 한마리가 있다. 이 굉장한 문화유산이 너무나 쉽게 방치되어 있는것은 아닌지...
능이 야트막한 산 줄기를 따라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천천히 걸으면 1시간 이상 소요된다.
그래서 주변 주민들이 운동 코스로 자주 이용하는 모양인데, 오즉하면 애완동물 출입 금지라는 현수막이 있을까?
걷다보니 주변에 개똥도 널부러져 있고, 1호 능 주변은 농사를 지은후 버려진 페 비닐이 꽃피듯 널렸다.
눈살이 찌푸려질 정도로 많은 비닐에 놀랍기도 하고, 앞으로 경작하지 못하도록 여러곳에 펫말이 서 있었지만
방문 했던 그 시각에도 어느 촌부는 열심히 굉이질을 하고 있었다.  (
애완견을 키우는 사람들에게 질타를 받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공공의 장소에 데리고 다니면서 아무렇게나 용변을 보도록 방치 하는 행위는 참 얌체같은 생각이 들고,
어렸을때 개에게 물려본 필자를 트라우마 같은것이 있어서 그런지(7살때 물렸는데 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개가 예쁘지 않다. 더 심하게 말하면 싫어 한다.
그런 동물이 돌아 다니며 오줌 찔끔.....변을 보고 다니곤 한다.
지각이 있는 애완견주는 공원에 다니면서도 배변 봉투를 가지고 다니며 처리를 하던데 그 마음 씀씀이에 존경심까지 들때가 있다.  함안 가야 고분군에선 분명 애완견 출입 금지 라고 하지만 둘레가 처져 있는 것도 아니고 자유롭게 드나 들도록 되어 있어서 더 조심해야 할 공간이다.
선조들의 남겨진 공간, 경건히 둘러보고 선조들이 있었기에 오늘날 우리가 있다는 자부심을 갖자고 하면 너무 진부한가?
공공의 장소에선 예를 갖추자는 말을 한다는게 엉뚱한 소리만 하고 있는것 아닌가싶다.


 

'떠나고 싶어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꽃 만나러 갈까요? 기장읍성  (14) 2012.03.30
황금 교송 희귀수목 아세요?  (18) 2012.02.28
이기대에서...  (4) 2011.12.24
이기대에서...  (0) 2011.12.24
가을을 품에 안고 잠들다.  (33) 2011.11.24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