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정선

굉장히 오지로 생각하지만,

장날이면 청량리에서 정선까지 운행되는 기차가 있어서 

쉽게 정선장에 도착하고,

많은 인원이 정선을 찾게 되는 계기가 된듯 합니다.

그리고 정선군에서 끊임없는 홍보를 이어가다보니, 정선장은 물론 정선의 여러 법인들이 생기고

더욱 홍보에 박차를 가하게 되었습니다.

정선군 영농법인 곤드레 딱주기 법인이 정선역세권에 상권을 형성하고 있네요.

이번에 정선여행을 하다보니, 특별한 게스트 하우스가 생겼어요.

바로 정선역에 생긴 게스트 하우스, 기차에 생긴 게스트 하우스예요.

특이하고 특별한 정선여행의 기초, 숙소를 정하는것도 한몫 하지요.

우선은 두개량만 운영이 되고있고, 정선군청에서 지원이 되는대로 나머지 차량들도 공사를 더해서 운영이 된다고 합니다.

제가 촬영한곳은 아직 운영되지 않는방이예요.

텔레비젼등의 편의시설을 더 갖추어야 되고, 지금 운영되고 있는 방에는 갖춰져 있습니다.

여름날인데, 제가 사진을 찍으러 들어가보니, 그닥 덥지 않더라구요.

냉방을 하고 있지 않은데도 말입니다.

성수기에는 2인 1실 \50,000원이라고 해요.

추가 인원은 추가비용이 있답니다.

참고 하시고, 이용해 보시면 좋을듯 해요.

참고로 정선의 펜션들이 상당한 숙박비용이 듭니다.

이곳, 저렴한 여행을 하실 분들은 이용하시기 좋을듯, 바로 정선역에 있기 때문에 접근성 베리굿.



정선역 열차 시간표

정선역 내에 농특산물 판매장도 있어요.





정선역에서 내려다본 역세권


게스트 하우스 예약 문의처 010-2186-8669

게스트 하우스가 된 기차.


차량 한량에 방이 두개가 있고 가운데 부분이 화장실, 이곳은 양쪽방이 공용으로 사용해야 합니다.


운영하시는 분 통화중이세요.

요기가 게스트 하우스 사무실이예요.


이번여행 동행~ 친구와 동생

정선군 곤드레 딱주기 영농조합 법인 정선역앞에 있어요.

게스트 하우스 특별하지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야호~! 휴가다!

어디로 떠나볼까? 싶지만 ,,,현실은 

마음속에선 전국 팔도 지도를 그리며 어디로 가볼까, 어디에 머물까를 고민할때,

친구에게서 연락이 왔지요.

풍경아, 우리 인천에서 출발하니까 너도 올라온나, 정선으로~

음 ,,그래? 그럼 가볼까?

냅다 부산 동부 버스터미널로 향했지요.

노포동 터미널이예요.

정선가는길, 멀지요.

부산에서 바로가는것은 시간이 너무 늦고, 그래서 태백에서 다시 정선으로 고고고!

친구가 데리러 나왔어요.

펜션까지, 부산에서 점심때 출발했는데, 저녁이 되었네요.

가자마자 펜션에서 불피우고 식사준비를 합니다.

친구 제부가 재빠르게 고기를 구워 주는 바람에 가만 앉아서 먹는 ,

미안하지만 여자들에겐 천국이죠.

내손으로 밥 안해 먹고,,,ㅎㅎ

휴가철, 이렇게 나가서 남자분들이 요리해주고 그러면 정말 행복할 듯 합니다.

정선뜰 펜션. 이제 새로 지은 건물이라 깨끗하고 사장님 내외분이 어찌나 친절 하신지요.

그릇들도, 코렐에, 냄비도 고급지고 집에서 쓰는 그릇처럼 깨끗하게 쓸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역시, 펜션에서의 식사는 무엇보다도 소고기, 돼지고기, 소세지 구워 구워~

이런 식사가 예술이지요.ㅎㅎ

맛나게 술도 한잔 하면서 충정도에서 온친구와 인천에서 온친구 동생, 무엇보다 이곳 장소 섭외를 해준 정선 친구.

덕분에 편안하고 즐거운 휴가, 정선뜰 펜션에 머물렀네요.


펜션, 뒤쪽으로 숲도 있고, 앞에는 물이 흐르는 물맑고 산좋고, 공기  좋은 정선뜰 펜션.



역시 바베큐, 펜션의 즐거움은 이런것.

 



졸드루 펜션마을 이정표, 예쁘죠?




펜션에서 십오분 걸어가면 정선의 유명한 백석폭포가 있어요. 비가와서 물줄기 시원하게 쏟아 지더라구요!@









졸드루길 31-51

 정선뜰 펜션






이불을 잔뜩 개어놓고 이불장에 안 넣고 사진을 찍었네요.ㅋㅋㅋ

저렇게 이불장이 있는데, 우리가 자고 일어나서 엄망으로 해놓고 사진을..ㅜ,ㅜ 죄송해요~ 










토방 천정에 숯이 가득.

전나무 아래 그네에서 소년 소녀는 그네를 탑니다. 친구 딸래미, 아들래미,ㅎㅎ 귀엽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