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1. 22. 06:38 나를 키우는 책!

1박2일 남원여행과 함께 했던 책...그러니 그대 쓰러지지 말아

살아 있는 지금 이시간이 기적임을 일깨우는 감동 에세이.

김재식님의 글 그러니 그대 쓰러지지 말아

이책은 위즈덤 하우스에서 출판한 책인데요, 전신마비를 앓고 있는 아내를 6년동안 사랑으로 간병한 김재식님의 간병일기입니다.

블로그를 하다보면 정말 좋은분들과 마주하게 되는데, 너무나 감사하게도 제게 이 책을 선물해 주셨습니다.

감사히 읽었고, 또 많은 분들이 함께 읽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어려운 책이 아니니까, 1박2일 여행동안 이동하는 차속에서, 그리고 잠자기전 숙소에서 모두 읽었습니다.

" 그러니 그대 쓰러지지 말아"

아내의 소원은 밥한번 짓는 것이라니...

얼마나 눈물나게 절절한 소원인지요.

2남 1녀의 자녀를 두었지만, 아이들을 돌볼 여력이 없었던 아빠 김재식님의 마음은 또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전신마비지만 정신만큼은 그 어느때 보다 또렷한 아내는 또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짐작도 못할듯 합니다.

가진것 모두를 털어 아내의 병원비로 쓰고, 거럼 어떻게 생활하세요?

하는 질문들을 많이 하신다네요.

선한 이웃 덕분에 사신다는 김재식님.

생로병사 방송에도 출연한 적이 있어서 아마, 낯익은 분들도 있으실 겁니다.

다발성 경화증을 앓는 안정숙씨.

그리고 그 간병을 도맡아 하는 김재식씨.

어려운 상황이지만, 그때마다 이겨내고, 병원을 집처럼 생활하지만 온가족의 끈끈한 가족애를 만난 순간.

손가락 하나 움직이는데 얼마나 많은 노력이 필요했는지,

많은 땀과 눈물의 고통을 이겨냈을텐데, 삐뚤빼뚤 쓰더라도, 회복된 손가락...

나도 모르게 저절로 감사하게 된다.

 

" 살다보면 때로는 마음먹은 대로 일이 풀리지 않고, 참아도 해결 할 수 없는 구체적인 고통에 빠지는 순간이 온다.

그럴때는 누군가,

 그저 고스란히 소나기에 온몸을 적시며 도망가지 않고 곁을 지켜주는 사람만이 힘이 된다."

 온가족이 처지를 비관하며 생활했다면 이 책은 아무런 의미가 없을것입니다.

사랑으로 , 가족의 힘으로 어렵지만 그속에서 삶을 찾아 최선을 다하는 모습.

힘들지만 이겨내는 사랑.

"나는 절대 이분처럼 못한다...책 제목처럼 그러니 그대 쓰러지지 말아, "하며 남편에게 말했어요.

남편도 지금 이 책을 읽고 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3. 7. 14:35 영화in screen

영화 정보

언터처블: 1%의 우정
언터처블: 1%의 우정(Untouchable, 2011)
코미디, 드라마 2012 .03 .22 112분 프랑스 12세 관람가
감독
올리비에르 나카체, 에릭 토레다노
출연
프랑수아 클루제, 오마 사이, 안느 르 나이, 클로딜 몰레더보기
줄거리
상위 1% 귀족남과 하위 1% 무일푼이 만났다. 2주간의 내기로 시작된 상상초월 특별한 동거 스토리 하루 24시간 내내 돌봐주는 손길이 없으면 아무 것도 할 ... 더보기
공식사이트
http://untouchable2012.kr/index.htm
영화예매
흑인하면 언제나 영화에서 못됐거나, 갱단이거나, 강도거나
 대중에게 안좋은 이미지를 심어준게 사실이다.
영화가 처음 시작 될 때도  저 사람이 뭔가 사고를 치지 않을까? 조바심이 들었었다.
그러나 그건 기우에 불과하다는걸, 영화를 보는 내내 유쾌하게 깨닫게 될것이다.
장애를 가진 극중 인물이 있는데 유쾌하다? 어패가 있는듯 하지만, 영화를 본 뒤라면 강하게 동감할 것이다.
사고로 전신마비가 된 백만장자 필립(프랑수아 클루제),  갓 교도소에서 복역후 복지 연금을 타기위해 일부러 딱지 맞으려는 주인공 드리스와의(오마사이) 첫 만남, 필립의 내기로 동거를 시작한다.
드리스는 필립의 간병인쯤이다.  생전처음 간병을 하는 드리스가 의학적 지식이 있을리 만무하지 않은가?
그러나 그는 투박하고 강인함으로 필립에게 꼭 필요한 삶의 의욕을 일깨우기 위해 노력한다.
드리스는 가정적으로 가난하고 불행하지만 나름대로 가족을 보살피려 노력한다.
별난 필립과 동거 동락 하면서 진정한 우정이 생긴것이다.
동정이 아닌 정말 그사람이 뭐가 필요할까? 를 생각하는 장애인을 장애인처럼 대하지 않는 드리스의
순수함이 영화를 보는 내내 유쾌함이 전해져 온다.
감동이네....하는 남편의 말이 오늘의 영화가 성공이다 싶은 생각이 든다.  재밌고 즐거운 영화 한편에
아들 군대 보내고 우울해 하던 내마음에 살짝 해볕이 드는듯 하다.

'영화in scre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배려 돋보이는 영화관 풍경  (34) 2012.05.26
시체가 돌아왔다.  (16) 2012.04.05
댄싱퀸  (22) 2012.02.02
페이스메이커 시사회를 다녀와서.  (29) 2012.01.19
ㅌㅓ미네이터  (9) 2009.06.06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