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자연을 찾아 휴식을 갖는 즐거움은 매번 더욱더 원하는 휴식의 방법인것 같다.

추석 휴가가 길어서 시댁도 다녀오고, 친정 나들이도 할 수 있었다.

이제 친정이 있는 양평은 내가 살았던 기간보다 떨어져 지낸기간이 더욱 길어졌다.

친정엄마를 모시고 가볼만한곳을 찾다가 서후리 숲을 가게 되었다.

사실 서후리 숲은 그렇게 알려지지 않은 숲이다.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서후리에 있다.

입장료는 어른 \5,000원이고 어린이는 3,000원이다.

은행나무길,구상나무길,측백나무길,층층나무길,단풍나무길, 자작나무숲등 각 나무별로 산책로를 따라 걸을 수 있다.

A코스와 B코스의 길이 있는데 각각 1시간과 30분씩 걸리는 길인데

친정 엄마가 걷기 싫다고 서후리숲 입구에 주저 앉으셨다는 남편 전화에 나가려니까, 그냥 혼자 천천히 걷고 오란다.

사람이 기다리면 마음이 급해 지는법,

천천히 여유롭게 걷고 싶은 길을 후다닥 올라갔다 오느라 땀 뻘뻘,,,그래도 소개해주고 싶은 숲이라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다.

서후리 숲은 오랜기간 준비해서 작년에 열었는데 크게 알려지지 않았다.

강원도쪽엔 정말 자작나무숲이 유명하고 좋은곳이 많지만

양평의 서후리 숲도 이에 빠지지 않는다.

숲은 생명이요, 치유의 공간이다.

일부러 숲을 찾고 산을 찾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 나는데,

내고향에 이렇게 좋은 자작나무 숲이 있다니 반갑고 기쁜 소식이다.

가족과 찾아보면 좋은곳 서후리 숲이다.

입구에서 5분도 채 안되서 카페가 있다.

걷기 싫다면 이곳에서 휴식을 해도 좋겠다.

펜션도 두곳 사용 할 수 있는데, 숲 관리자에게 문의하면 되겠다.

 

 

 

 서후리 숲은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개방시간이다.

 서후리 숲 입장료 어른 5,000원

어린이 3,000원

 

 

 

 

 

 단풍나무길, 가을이면 더욱 예뻐질테지.

 

 

 

 

 

 

 

 

 

 

 필자가 가장 좋아 하는 자작나무숲

쭉쭉 시원하게 뻗어 있는 나무들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 진다.

놓치지 말길,,,,자연에서의 휴식.

 

 

 

 

 

 

이게 뭘까?

숲에서 뱀이 나올 수도 있다면서

작대기 하나 들고 가라고 한다.

걸으면서 뱀을 만나지는 않았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자작 자작. [강원횡성여행]

자작나무숲을 거닐다.

하얀빛 맑은 껍질은 천마도를 그릴만큼 천년세월을 견디는 견고함이라니.

자작나무는 우리나라 토종나무다.

우리는 자작나무를 필란드 자작나무 추출액으로 만든 껌을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우리나라에 자작나무숲 갤러리 원종호 관장이 이십여년전부터 12000그루의 자작나무를 심었지만, 현재는 4000그루쯤 남아 있다.

원래는 살림집으로 쓰던곳을 카페와 갤러리로 사용하고, 각종 꽃과 식물들이 벌과 나비를 부른다.

아름다운 자작나무숲, 혹시 자작 자작 소리가 들릴까?

입장권 15000원.

입장권은 카페에서 음료 교환권으로 사용한다.

자작나무숲, 횡성 여행에 빠질 수 없는 코스가 되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