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전라도 여행중 임실에 들렀어요.

임실군에는 필봉 문학관이 있어요.

필봉산 맞은편에 아늑하게 자리한 곳입니다.

필봉굿, 필봉 농악보존회등 우리것을 지키려고 노력하고 계승하고 있는 곳이기도 해요.

우리것을 지키고 보존하는데 힘쓰는 필봉굿~

필봉굿 축제는 매년 8월 셋째주에 필봉문화촌에서  필봉농악이 전국적으로 이름난 풍물굿으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기여를 했던 고 양순용 선생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해 1996년부터 필봉마을굿축제는 시작 되었답니다.

전통문화예술의 보존과 현대적 계승에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는 필봉마을 굿 축제.

임실군에는 정월대보름 굿축제

시기 : 매년 정월 대보름

장소 : 필봉마을

내용 : 국가지정 무형문화유산 제 11-5호 호남좌도 임실필봉농악공연

국가지정 무형 문화유산 제 11-5호 호남좌도임실 필봉농악은 전북 임실군 강진명 필봉마을에서 전승되어온 호남 좌도 농악의 대표적인 마을 풍물굿입니다.

필봉마을은 300년이 넘는 역사를 간직하고 오랜세월 삶과 노동의 문화 속에서 꽃피워 온 소리를 푸진굿,푸진삶으로 담아낸 마을 문화유산입니다.

중벵이골 공연은 끝난 시기라 조금 아쉽지만 소개해 드릴게요.

주인공이 열심히 공부를 하던 사람인데, 필봉 농악이 좋아서 장구를 치려 해요.

물론 어머니와 아내는 반대를 하겠지요.

그러나 주인공이 워낙에 원하고 좋아하며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요런 스토리예요.

우리가락으로 만나는 웰컴투 중벵이골 공연 흥겨웠습니다.

흥겨운 가락속에서 싸한~ 여운이 자리하는 까닭은...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이 불현듯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아버지는 젊은시절부터 우리가락을 참 좋아 하셨어요.

경기소리 보존회 회원이셨는데,직접 쇠파이프나, 대나무로 퉁소를 만들어 부시기도 하셨구요,

소고나, 꽹가리,징을 치시기도 하고, 어릴때 아버지가 상모를 돌리시며 뱅뱅 도는 모습이 신기하기도 하고 낯설기도 했었습니다.

연세가 드실수록 더욱 신명나게 즐기셨던 농악놀이.

갑자기 돌아 가셔서 그 신명을 다 그냥 품고 가셨을 아버지 생각이..지금 이 필봉 농악 보존회 가락을 즐기면서 새삼 떠오르네요.

아버지께서 전국 대회도 나가시고, 군에서 하는 축제같은곳도 출연을 하셨다는데, 관계자료를 찾으려니 어디에도 흔적이 없는...

아쉽네요. 아버지 살아 계실때 좀 모아둘걸, 소중한 아버지의 기억들을 그때는 미처 챙기질 못해서 송구스러워집니다.

우리것을 잘 보존하고 지키고 발전 시키고 있는 필봉 문화촌이 자랑스럽습니다.

중벵이골 공연은 1시간이 훌쩍 넘는 장시간 공연이에요.

밤기운이 쌀쌀한데도 출연하시는 분들이 얼마나 열심히 하시는지

얼굴엔 땀방울이 송글 송글.

실제 필봉마을에 사는 어머니들이 직접 출연하시기도 해서 극의 리얼리티가 더욱 살아 납니다.

흥겨운 음악에 외국인들도 함께 들썩 들썩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필봉 문학관에 머문다면 [웰컴투 중벵이골] 공연도 수월하게 볼 수 있으니 참고 하시고요, 숙박비는 8만원 선입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가볍게 필봉 문화촌 주위를 산책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임실의 자랑이자, 임실의 대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 같은데요, 필봉 문학관, 필봉 중벵이골 공연 많이 사랑해주시고요,

필봉 중벵이골 공연은 내년을 기약 하셔야겠습니다.

시기 5~9월 공연

장소 : 필봉문화촌 한옥마당

내용 : 필봉마을 사람들의 푸진삶.푸진굿 이야기를 창작음악극으로 공연.

 

 

 

 

 

 

 

 

 

 

 

 

 

 

 

 

 

 

 

 

 

 

 

 

 

 

 

 

 

posted by 산위의 풍경

흔히 붕어섬이라고 알려진 외앗날을 일컷는 별칭입니다.

행정 구역상 임실군에 있는 옥정호에  붕어가 헤엄치듯 구불 구불 섬하나가 떠 있습니다.

국사봉은 475미터의 봉우리인데, 붕어섬을 바라보는 조망이 아주 좋은곳이라서 찾는이가 많은곳입니다.

빠르게 오른다면 40분안에 정상을 찍고 올 수 있는 작은 봉우리 인데요, 그렇게 수월하지도 힘들지도 않은 중급코스.

해질녁에 오르면 아름다운 노을도 구경 할 수 있는곳.

풍경이가 갔을때, 날씨가 좋지 않은 날이라 좀 아쉬웠던..

낚싯대 드리우면 발아래 펼쳐진 붕어섬을 낚을것 같은...

섬진강댐을 만들면서 옥정호가 생기고, 또 저렇게 붕어를 닮은 섬을 만들어 사람을 부릅니다.

짧은 시간안에 산행과 조망을 즐길 수 있는곳, 전라도 여행 임실군을 가시면

빼놓으면 아까운 코스입니다.

가을여행~ 떠나기 좋은 계절입니다.

 

 

 

 

 붕어 닮았나요?

 

 낚시대 드리우면 저 큰 붕어 잡을 수 있을가요?

 정말 붕어가 헤엄치고 있는듯한 섬의 자태~

 

 

 

 

 

 

 

 

 

 

 

 

 

 

 

굽이 굽이 해질녘 아름다운길~

 

 

 

 

 

 해발 사칠십오미터, 사십분안에 갔다온다고 땀이 흠뻑~

 붕어섬이 눈앞에~

 사진 찍는거 부끄러워 아빠한테 숨는 아이...귀엽습니다.

 계단보면 헉...하시겠죠? ㅋㅋ

 

 

 

 

 

 

 

국사봉에서 바라보는 산풍경~ 이런 모습때문에 산에 빠져 들었지요. ^^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임실군 진메 마을은 김용택 시인의 생가가 있는 곳입니다.

10월5일 김용택 시인과 함께 하는 섬진강길 도보여행이 이루어 졌습니다.

섬진강길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구간이라고 일컫는 진뫼마을 구간을 둘러 봅니다.

kbs 리포터와 함께 하는 섬진강길 도보여행.

김용택시인이 직접 섬진강길 도보여행을 함께 해 주시니, 너무나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길이 더욱 빛이 나는 것 같습니다.

물맑은 섬진강가에서 아이는 찰방 찰방 물놀이를 하고, 마을 분들은 강에 들어 다슬기를 잡고,

정말 얼마만에 보는 해 맑은 모습인지,,,너무나 반갑고 행복한 모습이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가을 바람이 살랑 살랑 부는날 임실 가을 축제를 갔어요.

제가 치즈를 만들다니, 놀라워요.

임실 테마파크 체험관에서 세가지색 치즈체험을 했거든요.

이탈리아 젊은이의 작은 실수로 탄생하게 된 치즈.

치즈는 자연숙성치즈와 가공치즈가 있지요.

☆ 우유에 가장 많은 성분은 무엇일까요?

답은 수분입니다.

우유는 대부분 수분으로 이뤄져 있고,단백질 3.4%

지방 3.9% 유당, 칼슘 등이 들어 있지요.

치즈는 어떻게 만들까요?

치즈 만들때 원유는 저온 살균해야 해요. 63 도.

치즈는 10L 의 원유를 이용해서 만든다고 예를 든다면 1kg밖에 나오지 않는 귀한 음식이더라구요.

치즈는 원유를 38~40로 따뜻하게 데운후,유산균을 넣고 간단하게 4번 저어줍니다.

원래 치즈는 6시간 정도가 소요되지만  체험한 피자는 약식으로 한것이기 때문에

빠른시간에 만들수 있어요.

 레넷을 넣고 2번정도 원유를 저어 줍니다. 잠시후 커팅을 해줍니다. 수분을 빼야 하니까요.

여러번 저으면 결과물이 달라집니다.

숙성후, 커드를 넣어서  뜨거운물을 부어서 반죽해 줍니다.

이때 커드는 잘게 잘게 잘라주는게 좋습니다.

커드는 우유에서 수분을 뺀 상태라고 생각 하시면 됩니다.

 이건 치즈마다 만드는 방법이 다르지만,

필자가 만든 후레쉬 모짜렐라 치즈를 만드는 방법이랍니다.

렌넷이 뭐예요? 하신다면, 소의 네번째 위에서 추출한 물질인데,  레몬즙으로 대신할 수 있습니다. 우유1.8L 만들때 유산균과, 레몬반개가 소요됩니다.

원유 10 L 를 이용해서 치즈를 만들면 얼만큼의 치즈가 만들어질까요?

이미 위에서 말씀 드렸듯이 1kg밖에 나오지 않는답니다.

그럼 젖소는 하루에 몇L  우유를 생산할까요?

약 30L정도 생산한대요.

두부는 식물성 단백질 응고제, 간수를 쓰지만, 치즈를 만들때는 동물성 단백질 응고제로 렌넷이 필요합니다.

치즈는 유당이 없기때문에 우유먹고 화장실에 달려가시는 분들도 드셔도 아무 탈 없습니다.

치즈를 맛보면 짭짤하지요?

바로 20% 소금물로 염질을 하기때문이래요.

체험관에서 치즈 선생님 정정란 선생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

내가 만든 치즈, 쫄깃 쫄깃 맛있어요.

 

 

 

 

 

 

필자가 만든 치즈~~~~~~~~~ 쫄깃해요.

제가 만든치즈예요, 체험한 치즈를 이렇게 포장해 줍답니다.

임실 치즈 이렇게 선물 셋트가 있네요. ^^ 판매용이예요. 예쁘게 하나하나 정성스레 포장되어 있네요.

참 다양한 치즈가 있네요.

저도 처음 맛보는 치즈예요.

포장도 예쁘게 했네요.

 

 

 

 

치즈 만들기 수업중이예요.

 

 

 

따뜻한 원유예요.

유산균과 렌넷을 넣어요.

 

점차 수분과 분리되고 있어요.

 

단백질이 좀 응고 된것이 보이나요?

이게 커드예요, 쉽게 말하자면 수분을 뺀 원유 ㅋㅋ

노란가루는 단호박 가루예요.

뜨거울물에 반죽 반죽~

쭉 쭉 늘어나는 장면이 있었는데,,,,휴~! 장갑 끼고 있어서 못찍었나는...아쉽네요.

이건 백년초 치즈예요. 예쁘게 물들었어요.

쭉~ 늘어나는 치즈, 셀프컷을 한컷 담았습니다.

치즈 수업 해주시는 정정란 선생님.. 맑은 음성으로 아주 친절하게 가르쳐 주세요.

 

 

 

체험한 치즈는 이렇게 직접 포장해서 가져갈 수 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