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13. 05:30 영화in screen

감시자들

감독: 조의석, 김병서

출연 : 설경구,한효주, 정우성, 준호, 진경,김병욱,임달화(특별출연)




진경 진경......감시자들에서 가장 카리스마적인 인물을 꼽으라면 진경을 꼽고 싶다.

드라마와 cf를 넘나들며 독특한 케릭터를 구성하며 극의 재미를 더해주는 감칠맛 나는 연기자다.


설경구, 물론 연기 잘하고 케릭터에 부합하는 명 배우다.


정우성....왠지 부드러운 버터남 같은 이미지가 많았지만, 이번 감시자들에선 냉철하고 냉혹한 살인마적 케릭터를 완전 소화 했다.


한효주....광해에서의 약간은 어설픈 모습, 반창꼬에서는 너무나 사랑스러운 말괄량이~

이번 감시자들에서는 본것들을 떠올리며 기억해내는 전문가~ 단 1초도 놓쳐선 안된다.

준호...가수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신인치고는 비중있는 역할을 무리없이 소화 했다.

.

설경구(송골매)의 지휘아래 꾸려진 감시반에서 하윤주는  이제 막 감시반에 들어온 신참.

 관찰과 순발력으로 영화에 몰입 할 수 있게하는 케릭터...별명 꽃돼지

준호는 다람쥐라는 별명으로 빠르고 귀엽지만, 자신의 맡은일에 뛰어난 기량을 발휘한다.

정우성은 이번 영화에서 두뇌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케릭터였다.

범죄를 구상하고, 실천하기 위해 철저한 계산과 시나리오로 조직을 이끈다.

그러나 정우성에서 오더를 내리는 구두닦이  정통 김병욱은 그 케릭터만으로도 소름 끼치게 한다.

눈에 보이지만, 잡을 수 없고, 끝까지 추적해서 일망타진하기 위해 감시자들은 그림자처럼 범죄자를 쫓는다.

높은 빌딩위에서 도박판을 벌이듯 범죄를 구성한 정우성의 시선, 전지적 작가 시선이라나?

어느 한 인물이 스토리를 만드는게 아니라 모두 어우러져 극의 재미를 더해주는 감시자들, 신선했다.

특별출연으로 극의 끝을 장식한 임달화, 의외의 캐스팅이었다.

여름, 혼자보면 더 시원한 영화다...왜?     많이 쪼려서~~~~~~~~~~~~~!!!


시원한 하루 보내셔요~ 이웃님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30. 05:14 영화in screen

타짜 최동훈 감독님 또 일 내셨군요.

도둑들.

일레븐오션을 봐 왔던 사람들에게 얼만큼 다가가 설득 할 수 있을까?

비교 당할텐데 하는 생각 없었던건 아닙니다.

영화를 보시면 우리만의 정이란게 녹아 있다는걸 느끼게 됩니다.

도둑 이야기 하는데 정은 무슨? 하실지도 모릅니다.

저의 느낌이니까요~

 

첫장면은 마카오박(김윤석), 팹시(김혜수), 뽀빠이(이정재) 이가 도둑질 장면이지요.

이장면이 필요한 이유는 이세 사람의 관계를 설명하기 위한 설정입니다.

세사람이 도둑질 하던중 와이어가 끊겨 마카오박은 떨어지고, 부상당한 마카오박을 좋아 하는 팹시는

정신없이 달리다보니 경보가 울립니다. 그래서 감옥행이지요.

뽀빠이는 예니콜(전지현)과 잠파노(김수현)씹던껌(김해숙)과 조를 이뤄 미술관을 털지만

cctv에 찍힌 사진 때문에 경찰의 주목을 받게 됩니다.

옛 파트너 마카오박의 부름으로 도둑들은 홍콩행입니다.

홍콩 쪽에도 중국팀이 있지요.

각자의 욕심과 꿈이 서로의 갈길을 정하게 되지요.

마카오박의 설계로 카지노에 있는 다이야 몬드를 털기 위해 도둑들은 역할 분담을 하게 됩니다.

씹던껌 김해숙은 중국진영 도둑 임달화와 부부 행세를 하며 보석상 티파니의 도박 상대가 됩니다.

잠파노는 vip실쪽에 침투해 있습니다.

중국팀중 여도둑과 팹시는 vip실안에 금고를 열게되는데, 금고는 이미 비어 있습니다.

여기서 부터는 서로 불신하게 되며 도망치기에 급급 합니다.

카지노에서 도박을 하던 씹던껌과 임달화는 티파니의 현금을 챙겨 달아 납니다.

스피디한 추격신이 있을줄 알았지만, 총격씬이 더 기억에 남게 됩니다.

짧은 순간 한조로 일하면서 둘은 이미 사랑하는 사이.

느와르 영화처럼 임달화는 총에 맞으며 자동차 핸들을 놓치게 되고 충돌로 사망하게 되지요.

위기에 처한 예니콜은 잠파노의 도움으로 도망치게 되구요, 경찰에 잡혀가던 팹시, 빠삐용,오달수 는 팹시의 귀걸이를 이용해 수갑을 따고 도망칩니다.

팹시만 탈출을 못해 물에 가라앉는 차량에 있습니다.

누군가의 도움으로 탈출 하는데, 이게 또  반전입니다. 흥미진진하게 하는 장치.

도둑들은 마카오박의 행적지를 쫓아 국내로 돌아옵니다.

부산 데파트 건물에서 촬영이 이루어 졌나봐요.ㅎㅎ 아는 건물이 나오니까 굉장히 반갑더라구요.

마카오박은  태양의 눈물 다이아 몬드를 특정인에게 판매 하고자 합니다.

구매자를 국내로 부릅니다.

죽음을 각오하고 복수를 하는듯 합니다.영화를 보시면 왜 그사람인지 이해하게 될겁니다.

이 부분은 가장 중요한 하이라이트 부분이라서 자세한 언급은 피하려고 합니다.

영화를 보시는 재미가 있으셔야 하니까요.

아주 재밌게 봤습니다.

무더운날 최고의 피서지로 영화관 어떠세요?

시원한곳에서 재미난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과 본다면 금상첨화겠습니다.

그럼 즐거운 영화보기 뭘볼까 고민하지 마시구요~ 도둑들! 추천해 드립니다. 개봉날 기다렸다가 본 영화라 즐겁습니다.

 

 

 

메가 박스 홈페이지에서 캡쳐한 이미지 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