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매마수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의 날을 맞이해서

남편과 영화나들이

인천 상륙작전에서 팔미도 등대가 그렇게 중요한 역할이 있었는지 처음 알았네요.

제주도 우도여행 갔을때 등대공원에서 팔미도 등대 모형을 사진찍었었는데

인천 상륙작전 영화를 보고나니 특별해 보입니다.

동부산 롯데시네마에서 인천 상륙작전을 보았습니다.

모처럼 배우 이정재가 착한 배역으로 돌아온 인천 상륙작전

x-ray작전을 수행하는 켈로부대원으로 인천 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한 사전 작전으로

인천을 점령한 북한군 진영에 들어가 작전을 수행하는 국군이지요.

공산주의자였지만 사상이 피보다진하다는 그들의 이념.

아버지를 사살하라는 그들의 잔인성에 뒤돌아선 장학수.

그리고 장학수를 끝없이 의심하는 북한군 림계

림계진 역할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소다남내 아빠, 이범수가 맡았는데

이범수가 이렇게 얄밉게 느껴지긴 처음이네요.

연기 잘하는 명배우 이범수이기에 북한군 림계진도 잘 소화해서

더 얄밉게 보이겠지요.

그리고 맥아더장군으로 분한 리암닉슨

맥아더의 환생이라는 100%싱크로율을 보인다는 매체의 보도가 괜한 것이 아닌듯

잘 어울리는 배역같습니다.

사랑이 아빠 추성훈을 찾아보는것은 영화의 재미, 숨은그림 찾기 하듯이 찾아보세요.ㅋ

인천상류작전이라면 뭔가 지루할것 같은 편견을 날리게 해준 영화였어요.

그런데 말입니다.

영화를 보면서 이렇게 스트레스를 받긴 처음...

왜냐면 남편 옆옆자리에 앉은 여성분이 계속 스마트폰 화면을 켜놓고

통화하고 ....반복 반복.

" 영화를 보면서 왜 자꾸 폰 화면을 켜놓고 그래요. 화면좀 꺼요."

했더니  그래도 그 행동은 멈춰지지가 않고.

참을성 많은 남편도 " 나가서 하시면 안될까요?"

하고

뒷자석에서도

" 폰좀 끄세요. 너무하네요 진짜"

하니까 그제서야 폰을 치우는 관람객.....

아직도 저런 관람객이 있다는것에 씁쓸한 날이었습니다.

그렇지만 남편과 영화나들이는 늘~ 즐거운 시간, 영화 관람 잘 했어요 인천상륙작전.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5. 06:00 영화in screen

이범수, 김옥빈,류승범이 출연한 시체가 돌아왔다.

영화 한편 보러가자고 며칠 전 이야기 했더니 드뎌  남편과 본 영화,

건축학 개론을 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안 맞는 관계로 우리가 늘 하는....젤 앞의 영화보기.

그중 이범수가 있기에 믿고 선택한 영화다.

드라마를 통해 연타를 날리듯 고공 시청률을 확보했던 이범수라는 배우에 거는 기대가 너무 커서 그런가?

영화는 소란 스럽기만 하고  엉성한 짜임이다. 류승범은 어떤가?   어처구니 없이 혼자만의 원맨쇼를 하는것 같아 배우들 서로 서로가 버무려지지 않은 깍두기 같다.

언터쳐블 - 1%의 우정을 볼때처럼 집중해서 볼 수 없는 그 무엇이 허전한 느낌의 영화였다.

긴장감도 떨어지고 감동도 떨어지고, 뭐하나 남는것도 없는 그렇다고 김옥빈의 그렇다할 패션이 있는것도 아니고......나는 이영화를 보면서 무슨 기대를 했던걸까?

희대의 사기극이라는 영화인데 류승범이라는   개성있는 배우도 있는데....

이렇게 뭔가 아쉽지?

우리는 누구나 죽은자에 대해서 엄숙하고 경건할 것을 요구 받는다. 하물며  험담도 삼가 하도록 하는것이 예의다.

하지만 이 영화는 시체를 가지고 나쁘게 말하면 장난질 치는 영화다.

물론 시체(사장)는 나뿐 사람이다. 연구원들 월급도 떼어먹고 연구 결과를 외국으로 빼돌리려는 사람이니까.

그러나 그사람은 법으로 심판 받아야 할 일이지. 시체가  협상의 대상이 되어선 안 될 것 같다.

영화인데 풍경이 너무 오버 하ㅡ는거 아니야?

영화는 영화로 끝나야 하는데 통쾌하거나 즐겁거나 메세지가 있거나 그 어떤것도 만족하는것이 없어 무튼 기분 좋은 영화는 아니란 생각에 리뷰를 올려본다.

지극히 영화적인 이야기이지만 주변에 상을 치르고 얼마 안된 사람이라면 심정적으로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볼 수 밖에 없다.

괜한 영화를 본것 같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

코믹 영화를 기대 했다가 뒤통수 맞은것 같은 개운치 않음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