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6. 2. 18. 13:35 영화in screen

로봇소리

공상과학영화인가 했습니다.

그런데, 실제 영화를 보면 휴먼 스토리를 담은 소박한 영화입니다.

대학을 다니던 딸이 음악을 하겠다는 소리에

아버지는 용납할 수 없었겠지요.

굉장히 딸을 나무래며 차에서 내리게 한후, 그뒤로 딸이 소식이 없습니다.

처음엔 아버지에 대한 반항으로 가출을 한것이라 여기겠지만 어디에서도 딸의 흔적을 볼 수 없습니다.

딸 유주를 찾아 10년동안 헤메는 아버지.

우연히 로봇하나를 줍는데, 비밀리에 진행되던 도청위성로봇이었습니다.

목소리만 들으면 그사람의 신상파악이 되는 로봇, 이 로봇이 딸을 찾아 줄것 같습니다.

소리로 파악한다고, 아버지 해관은 로봇에게 [소리]라는 이름을 붙여줍니다.

극비였던 로봇의 정체가 나타날까봐 파괴해 버리려는 미국.

우리나라 국정원요원에게도 쫓기게 된 로봇소리.

로봇소리가 딸의 음성메세지를 듣고 대구로 향한 아버지.

딸의 목소리 흔적을 찾아 갔는데, 옛남친에게 남긴 딸의 음성 메세지입니다.

또 어디로 찾아 헤메란말인가?

아버지 해관은 실망하고 포기하려 합니다.

이번엔 로봇이 아버지 해관을 찾습니다.

로봇을 보호하기 위해, 보내주려는 해관에게

마지막, 전송되지 못한 딸의 음성을 들려줍니다.

딸 유주는 바로 대구 지하철 사고현장에 있었던겁니다.

아버지에게 반항하고 대들었던 딸, 마지막 순간에 아버지를 사랑하고 있음을

고백합니다.

너무 가슴아픕니다.

대구 지하철 화재 사고 10년 세월이 지난후, 우리는 이렇게 영화 로봇소리를 통해

다시한번 떠올립니다.

한사람의 어이없는 행동으로

너무나 큰 상처를 남겼던 사건.

딸 유주는 멀리 갔지만 해관은 딸을 추억하며, 딸이 남긴 음악을 들으며 화해하는 이야기.

다소 엉성한면도 없지않습니다만

딱딱할 것만 같던 기계로봇에게서 왠지 따뜻함이 묻어나는것 같은 느낌.

로봇소리는 잔잔한 감동을 우리에게 던집니다.

우리, 기계보다 못하면 안되잖아요?

정 있게 삽시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19. 06:14 영화in screen

감독:구자홍

윤제문이란 배우는 주로 조연 배우입니다.

얼마전 이승기, 하지원 주연의 더 킹투하츠 에서 아주 비열한 무기상으로 연기한바 있습니다.

"나는 공무원이다."

코메디 영화로 분류돼 있길래 무조건 표를 샀어요.

영화가 상영 시작하면 윤제문 (한대희역)의 나레이션이 들립니다.

10년차 공무원 38세 한대희 7급 공무원 9호봉 연봉 삼천오백.

정시 출근 정시 퇴근.

자신의 직업에 만족하며 업무에 충실한 한대희.

환경과 생활 공해팀 근무 공무원입니다.

마포구청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 무대가 왠지 영화속이 아니라 실제 상황같은 모습들이 많지요.

민원전화가 끊임없이 와도 흥분하면 지는거다....라며 평정심을 잃지 않고 민원인 전화를 받아 줍니다.

어느날 시끄럽다는 민원인들 때문에 단속에 나갔다가 소음때문에 당장 건물에서 쫓겨나게 된  인디 밴드를 만나게 됩니다.

마침 지나가던 일면식이 있던 부동산 사장과 인사를 나누게 되고 얼결에 같이 인사를 나눈 인디 밴드는 그 부동산 사장이

소개해준 장소에 연습실을 정했는데, 벼룩이 간이나 빼먹지! 알바 해서 근근히 악기 빌리고 연습장 월세내는 청춘들의 악기를 들고 텨 버립니다.

밴드들은 한대희에게 항의하며 책임지라는데, 정작 한대희 내가 왜? 라며 발뺌하려 합니다.

마침 구청장이 그곳을 지나게 되고 인디 밴드들은 때를 놓칠세라 구청자에게 알리려는 찰나. 할수 없이 한대희는 자신의 집 지하를 빌려주는것으로 마무리 합니다.

매일밤 울려대는 밴드음악 소리에 잠도 못자고 토끼눈처럼 벌개져 가는 눈으로 출근해 꾸벅 꾸벅 졸기 까지 하는 한대희.

인생 최대위기가 찾아 온듯 합니다.

나~ 음악 싫어해.....하면서도 점점 밴드 음악 소리가 귀에 익숙해 집니다.

페스티벌 참여 1주일을 남기고 밴드의 보컬을 맡았던 사쿠가 탈퇴를 해 버립니다.

급해진 인디밴드 급기야 한대희를 맴버로 긴급 투입.

기타도 칠줄 모르는 한대희를 맴버로 집어 넣고 보니 개인 레슨 아무리 해도 일주일 안에 어떻게 연주를 하겠는가?

가장 간단한 음만 가르치곤 그것만 치라고 요구합니다.

페스티벌이 있는날, 폭설이 내려 모든 공무원들은 소집 통보를 받습니다.

열심히 제설 작업하던 한대희. 밴드 공연 시간이 다가오자 일단 공연장으로 갑니다.

공연중, 마포 구청장이 방문하는 위기가 찾아 옵니다.

모든 공무원은 제설작업에 차출이라고 구청장도 돌아가고, 무사히 공연을 마치고 나갔는데, 구청장과 마주칩니다.

헉!  감봉 당하고 신참 공무원의 능력으로 점점 찬밥이 되어가고 있는 한대희.

그러나 마음속에서 꿈틀 대던 음악으로 향한 흥은 자신의 내면을 채우는 요소가 되었던듯 합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떠오르는 한사람이 있어 피식 피식 웃음이 났습니다.

풍경이 형부는 올해 52세입니다.

언니에게 프로포즈 할때도 기타로 노래를 불러 주던 낭만적인 분이셨습니다.

결혼 20년 넘게 가장으로 열심히 살아온 형부.

" 니네 형부 요즘 밴드 연습 한다고 주말마다 연습실 간다"는 언니의 말을 예사로 들었는데,

어느날 가족 모임으로 친정엘 갔더니  흔히 오브리라고 하는 연주기계들과 마이크, 엠프 , 기타까지 들고 오신 형부.

즉석 노래방이 열려 온 가족이 신나게 놀았던 기억이 납니다.

요즘은 주말에 공연도 다니신답니다.

어느 라이브카페에 가시면 아마 풍경이 형부를 만나실지도 모르겠습니다.ㅋㅋ

일주일에 몇번씩 연습실에 가시고, 피곤해 하지만 예전에 가졌던 꿈을 향해 조금씩 조금씩 발짝을 떼시는 형부.

사무실에다 엠프랑 악기랑 사다두시고 언니에게 살짝 구박을 당하시는 형부.

나는 공무원이다. 이 영화를 보면서 형부를 응원해 주고 싶어 지네요.

남자. 나이 오십이 넘으면 자신이 하고싶은 취미 하나쯤 가지는거 멋진 일 인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가장으로서의 책임을 벗어 던지라는 소리는 아닙니다.

형부 화이팅~!! 나는 공무원이다라는 영화를 안봤다면 조금 덜 이해하는 처제가 됐을지도 몰라요~

장맛비가 내릴 오늘도 운전 조심하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7. 06:00 풍경 기행

연휴인날, 하루는 친구 기다리며 보내고, 하루는 그 좋아 하는 산행을 마다하고 참여한 다이아 몬드 브릿지 걷기.

언제 차량이 다니는 이길을 걸어 볼까 싶어서, 소개해준분께 고맙다고 냉큼 수락을 해 버렸다.

다른 일정은 생각도 안했다. 한번 걸어 보고 싶다에서 출발한 광안대교.

늘 차로 달려  건너가던 다리는 사람으로 가득메운 광장이 되었다. 상판 중간에 노브레인 가수들의 열띤 공연 덕분에

호응 하는 시민들, 다리에서 뛰니까 다리가 울려서 어지럽다.(심하게 고소 공포증인 풍경이는 공포스런 울림)

터질듯한 엠프를 지나갈때 knn 중계차량이 보이길래 뭐지? 햇었는데, 나중에 알았다.(집에 돌아와서 텔레비젼을 보니, 광안대교 아래 떠있는 요트들 경기 중계하는거였다.)

슬슬 걸어보니 두시간 넘게 어슬렁 거리며 여기저기 사진을 찍어댔다.

차로 지나가며 찍긴 힘들던 그곳. 오늘 하루 차량은 통제되고 사람들만 다니니 새롭다.

부산 불꽃 축제 할때는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다리를 쳐다 보았는데, 오늘 비로소 역지 사지  광안대교에서 광안리 해수욕장을 바라본다.

색다른 풍경이다.

이런게 시선의 차이?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들을 데리고 참석한 가족들이 많았다. 국제 신문기사를 보니 일만 팔천명이 참여 했다고 한다.

아무 준비없이 아무 생각 없이, 혼자서 실컷 음악을 들으며 걸었던 하루, 횡풍 주의 라고 왜 써있는지 알겠했던 광안대교, 두시간여동안 이곳 저곳 바라보며

즐기는 광안대교 걷기. 차량이 통제되니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안전한 다이아몬드 브릿지 걷기 축제 성황을 이루었다.

이색 걷기에 동참해 뿌뜻한 하루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