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여름 산행지는 무엇보다 그늘과 계곡이 있는곳이 좋겠습니다. 그렇게 딱 맘에 드는 산행지로 석골사를 들머리로 시작하는 운문산 산행을 추천합니다.  일요일 새벽 바다수영을 3키로 하고 나서 오후에 산행을 갈 작정이었습니다. 집에서 점심을 먹고 출발하면 배낭의 무게를 줄일 수 있으니까요. 남편과 이른 점심을 챙겨먹고 산행 준비를 합니다. 네비게이션에 석골사를 찍습니다.집에서 1시간 조금 더 걸립니다.
석골사 주차장은 협소한 편이라서 만약 주차  자리가 없으면 밑에 마을까지 내려와 주차를 해야하니 운대가 중요합니다. 다행히 한대 주차할곳이 있네요. 바로 트랭글을 켜고 산행을 시작합니다. 석골폭포가 시원하게 쏟아지고 있습니다. 석골사 화장실 뒤쪽으로 산행로가 잘 나와 있습니다. 안내표지도 있고 산행을 하면서 보니 노란색 라카로 화살표도 그려져 있어서 산행로를 따라 가는 건 어렵지 않겠습니다. 석골사ㅡ상운암ㅡ운문산ㅡ딱밭재ㅡ석골사로 이어지는 경로로 산행할 작정입니다. 예전에 두어번 산행을 했는데 기억속 산행로와 이번 산행은 엄청 괴리가 느껴집니다. 상운암이 산 중턱에 있다여겼는데, 거의 정상 가까이에 있습니다. 계속 오르막길에 험로를 걸어야하지만 예전에 비하면 안전펜스도 잘 되어 있고, 계단도 만들어져 있으니 훨씬 안전한 산행을 할 수 있네요. 그늘도 계속 이어지면서 계곡 물소리도 끊임없이 났습니다. 운문산 정상에서 건너편 천황산 언저리 산들이 훤하게 조망이 되었습니다. 정상에서  딱밭재까지 1.5키로 미터, 딱밭재에서 처음 산행시작하던 들머리 연결산행로 만나는 싯점도1.5키로미터입니다. 상운암으로 오르던 등산로보다는 딱밭재로 내려오는 하산길이 훨씬 부드러운 육산이고 편안한 길입니다. 그래서 하산을 훨씬 빨리 할수 있습니다. 계곡은 상수원 보호구역입니다. 참고하시고요, 석골폭포에서는 발을 담글수 있습니다. 즐거운 여름산행 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