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평창에 메밀꽃이라도 보고 오려나 싶어서

평창 취재 산행을 따라 나섰는데,

메밀꽃은 한송이 구경도 못하고, 열심히 산행만 하고 돌아왔답니다.ㅋ

산행길은 연지기 회령봉 등산로 입구에서 출발해서 덕거리로 원점하는 코스입니다.

들머리에 독립가옥뒤편으로 돌아서 산으로 접어드는 등산로가 있습니다.

관목이 자라고 풀이 우거져 등산로가 험하다며 이곳을 버리고 다른곳으로 가겠다는 현지 산꾼들이 있었습니다.

취재진더러 이곳은 등산로가 험하고, 사람들 데려오면 욕 먹을것 같다고 하네요.

그러나 산으로 접어 들면 이십여분정도만 치고 오르면 등산로는 잘  열려 있습니다.

산꾼이라면 이정도는 감수 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크게 걱정 안하셔도 되고, 단, 등산 시간과 높이에 비례해서 너무 조망이 열린곳이 없어서 아쉽다는것이지요.

산으로 들어서면 아름드리 참나무들이 원시림처럼 우거진 넉넉한 숲을 만나게 되고,

아직까지도 순서를 앞다투는 야생화들이 반기고 있어서 산행길이 지루하진 않을듯 합니다.

관심과 사랑을 가지면 눈에 보이는것들이 제법 많은 산행 코스랍니다.

길은 그닥 험하지 않고 편안히 걸을 수 있는곳이라고 생각 됩니다.

출발지가 이미 해발 700m를 넘는곳으로 600m만 고지를 높이며 걸으면 되니까

두 봉오리를 걷는다고 너무 힘들어 하진 마세요. 길은 충분히 걸을만 합니다.

다섯시간, 원점으로 회귀하는데 보래터널옆으로 내려오게 되며 30분쯤 걷는다고 생각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이제 선선하게 바람이 부는 계절, 가을이네요. 산행하기 딱 좋은 계절 입니다.

건강도 챙기고 맛도 챙기는 가을 산행 하시길요.

이제 봉평 효석 문화제가 열리면서 방문하는 등산객도 꽤 될것입니다.

부산에서 출발해서 하루코스로 다녀오기에는 여유롭지 못합니다.

풍경이도 7시에 부산에서 출발해서 익일 새벽1시30분에 귀가 했으니까요,

서울근교에서 가신다면 하루 코스로 충분하실듯 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원시림 같던 울릉도 성인봉을 다녀온지 벌써 한달이 되었네요.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 흘러

그렇게 무덥던 여름도 이제 살짝 꼬리를 밟히듯

새벽이면 제법 찬 기운이 기분좋습니다.


울릉도 여행 하면 또 빼 놓을 수 없는게 유람선 타는것일텐데요,

이건 날씨에 따라 좌우 할 수 있는 여행이라

다 볼 수도 또는 못 볼수도 있는 여행이지요.

풍경이가 갔을땐 제법 안개가 낀 날씨 였는데, 그것도 그럭저럭 운치있는 여행이었습니다.

사진을 하도 많이 담다 보니, 여러편으로 발행 해야 할듯....

오늘도 힘찬 하루,  편안한 일주일 시작 하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부산에서 아침 7시에 집결해서 배를 타기위해 포항까지 관광버스 달려갑니다.

9시 50분 썬플라워호를 타고 울릉도 도착 2시가 다 되가는시각에 도동항에 도착.

점심 식사후 다시 나리분지로 이동하는동안 입담 좋은 울릉도 아저씨,

 관광버스 달려가는 내내 울릉도 안내를 하시더군요.울릉도 인구, 울릉도 넓이, 울릉도 역사

울릉도 특산물, 울릉도사람들 이야기등, 많이도 얻어 들었습니다.

엄청 웃어서 에너지 팍팍! 버스안에서 언니에게 제가 가지고 간 빵을 먹였어요.

언니, 이거 먹어나와야 해. 식사한거 금방 배고플거야.

배부른데, 하면서도 우린 빵한개를 후딱 먹어 치웠어요.

나리분지 3시50분도착.

남들은 다 하산했을 시간에 산행을 시작합니다.

나리분지에서 시작하면 처음 40여분은 아주 수월하게 산행을 시작하기때문에 힘들지 않을듯 하지만, 많은 계단이 기다리고 있으니 

마음 준비는 단단히 하고 시작하셔야 할듯 합니다.

산행시작해서 30분이면 신령수라고 아주 유명한 울릉도 약수터가 나옵니다.

목한번 축이로 올라 갈수 있습니다.

요기서 15분쯤 올라가면 계단이 기다립니다. 공포스런~ 왤까요?

너무 많아서.ㅎㅎ

산행이란 본디 이겨내는 운동이고, 마음수행이니 오릅니다. 무조건.

잘 알지 못하는 산악회에 혼자 덜렁 울릉도 산행을 신청 해 놓고, 조금은 걱정이었지만, 전에 몇번 이팀과 산행을 했었기 때문에 속도나 속성을 알고 있던터라

그리 어려움은 없을거라 여겼지요.

마침 수영장에서 같이 운동하는 언니가 같이 가고싶다는 의사를 밝혀 얼른 또 신청해서 동행하게 되었네요.

제게는 너무 다행,  못올라가면 어쩌냐고 걱정하던 언니는 저보다 앞서서 잘 걸으시더군요. 다행이었어요.

앞서가다보니, 여유롭게 쉴수도 있고, 늦은 시각 산행이다보니 산행팀이 거의 없어요. 우리팀 말고.

오르다 휴식처를 만나면 벌렁~ 의자에 누워서 휴식도 취하고, 물도 마시고,

언니는 작은가방에 많이도 싸오셨어요.ㅋㅋ

금방 밥 먹고 출발 했는데, 산행 한시간 지나니 배고픈....

언니가 싸온 천두 복숭아를 산행 하면서 두개나 먹고,  아까 빵도 먹었는데....

성인봉 정상에 우리팀 두분이 계시네요.

음, 도동쪽으로 하산 방향, 내려서면 또 휴식공간, 우린 벌렁 누워서 휴식.ㅎㅎ 

여유롭게 산행하면 이게 참 좋거든요.

산 정상에서 누워서 하늘을 보다! 시간이 좀더 여유있음 좋겠지만, 급히 하산해야겠지요? 지금 늦었다구요~ ㅎㅎ

언니는 산행 방향이 맞냐고 걱정이었지만, 언니 산행도 방향 맞아~ 하면서 갑니다.

도동방향으로 가면 걱정 없으니 진행 합니다.

갈림길이 여럿 있는것도 아니니까요.

원시림.

고사리종이 넓게 펼쳐져 있는곳.

완전 우리들의 낙원이더라구요.

하산길은 부드럽고 예쁘고 편안한길이 많아서 좋아요.

철교같이 산길을 잊는 다리는 우리끼리 낭만의 시간을 보내며 사진을 남겼지요.ㅎㅎ

산길을 벗어나면 시멘트길을 좀 걸어야 하는데, 요기서 좀 헷갈려 하시는 분들이 계세요.

언니도 " 여기서 어디로 가는거야?" 하시며 걱정하셨어요.

언니, 시그널 붙은 방향으로 가면 되요. 하며 앞장서는 풍경이를 따라 내려옵니다.

도동항이 내려다 보이고, 케이블카도 보이는걸요.

다 내려왔어요.

대원사쪽으로 내려오면 된다고 했거든요.

7시10분 하산완료.

3시간 옹골지게 산행한 뿌듯한 시간이었습니다.

자! 이제 두려울것 없이 거침없는 여름 산행 도전해 보시겠어요?

울릉도 날씨가 좋아서 을마나 다행이던지, 풍경이 평소 덕을 좀 쌓았는지 날씨가 너무 좋은 울릉도 산행이었습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