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제주여행중 우도여행은 성산포에서 배를타고 가는것이지요.

성산포항 종합여객터미널에 가기전엔 배시간표를 검색해서 보고 시간을 맞춰 갔는데

시간표보다 많이 운행되고 있었습니다.

여름 성수기라서 더 많이 운행 하는듯, 바로 바로 타고 출발 할수가 있네요.

우도에는 자동차 보험도 적용이 안된다고 렌트카 사무실에서 그러더군요.

그래서 렌트카는 성산포에 주차하고 배를 탔습니다.

우도 선착장에서 교통편을 골라보세요.

자전거, 오토바이, 버스.

우도여행 하면서 5000원을 주고 버스투어를 선택했습니다.

많은 탈것들이 있습니다.

자전거, 오토바이, 자동차들까지 엉켜서 복잡한데 걷기가 겁나더군요.

좁은길에 많은 차량이 엉키어서 말이지요.

오늘 JTBC 뉴스를 보니 우도의 교통환경과 쓰레기 처리문제가 나오더군요.

교통사고가 많이 증가하고 쓰레기량이 엄청 늘어나서 문제가 되고 있답니다.

우도여행 갔을때 많이 느꼈던 점이라서 공감이 많이 되었습니다.

어쨌든 버스투어를 하면 시원하게 이동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다른 계절은 모르겠지만 여름엔 버스투어를 적극 추천해 드리고 싶어요.

우도봉, 우도등대공원을 지나서 검멀레 해변을 지나 이제 하고수동해수욕장에 가 봅니다.

곱디고운 모래에 바닷물 수심이 얕아서 어린아이가 있는 가족들이 해수욕 하기에 좋을듯 합니다.

어린아이들은 고운 모래부근에서 바다를 왔다갔다 달리면서 노는 모습이 행복해 보였습니다.

해수욕장엘 들를면서 해수욕 준비를 안해가서 너무 아쉬웠네요.

여벌옷이라도 넣어 갔으면....

차량에 다 두고와서 바다에 들어갈 수가 없었어요.

바다가 참 예쁘다하면서 한참 바라만 보는 안타까운 시간.

다시 버스를 탈 시간이라서 화장실을 들렀더니 휴대전화가 똬~

'어쿠, 누가 휴대전화를 두고 갔나부네, 어쩌누~ 얼른 주인 찾아줘야겠다' 싶어서

휴대전화를 펼쳐보니 다행히 패턴이 잠겨있진 않았어요.

'아빠'라고 된 통화기록에 버튼을 눌렀어요.

 

" 휴대폰 주인아시죠? 하고수동해수욕장 화장실에 전화기가 있어서요. 지금 어디 계십니까?"

했더니 다행히 화장실 주변에 전화기 주인  일행들이 있었습니다.

통화하면서 나오니까 손을 드는 가족들, 전화기를 돌려 주었습니다.

그런데,,,,,,,,,,,,,,,,,,,,,,,,,,,,,,,,,,,,'고맙다'는 말을 해야 되는 거 아닌가?

전화기를 어디다 두고 다니냐며 가족들이 언성이 높아지고 막 욕설을 하시니 무안해서 얼른 자리를 떠났습니다.

 

세상에, 여행중 이런 에피소드. 참 황당한 기억입니다.

하여튼 우도여행, 다음 이야기도 남아 있네요.

더위가 빨리 한풀 꺽이면 좋겠습니다.

에어컨에 감기 걸리는 분들이 많던데, 감기 조심하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1. 3. 06:20 영화in screen

 

유래없이 많은 시리즈물로 영화화 된것이 007이 아닐까?

007은 풍경이 태어나기 전부터 시리즈가 시작되어 수많은 나라들을 배경으로 만들어 지기도 했습니다.

풍경이가 철이 들고 영화를 좋아 하면서 아마 007 시리즈를 거의 놓치지 않고 보았던것 같습니다.

특히 007중에 피어스 브로스넌을 좋아 해서 열광했다.

요즘 007 시리즈의 주인공은 다니엘 크레이그 입니다.

기존의 007들보다 좀 특별한건 그의 파란 눈과 스마트해 보이는 모습때문에 약간 거부감도 있었답니다.

이번 007 스카이폴을 보면서 아~! 역시 007이구나 하게 되었습니다.

나오는 사람들

007 : 제임스 본드 (다니엘 크레이그)

실바 :하비에르 바르뎀

M : 주디 덴치

세버린 : 본드걸 (베레니스말로)

이브 :본드걸( 나오미 해리스)

 

 

 

 

요원들의 신상이 담긴 하드 디스켓을 터키에서 빼앗기는 와중 추격하던 지붕위 오토바이 씬이 아주 색다르고 멋집니다.

 범인과 한판 몸싸움을 벌이던 007은 M 의 명령으로 이브가 쏜 총에 맞아 떨어 집니다.

 헉! 초반부터 007일 죽는건 아니겠지?

M은 007의 부고를 직접 쓰고 있는 장면이 나오더라구요.

시간이 흐르며 M16 본부가 공격을 받게 되고 M은 누군지 모를 상대로 부터 계속적 협박에 시달리게 됩니다.

M16본부의 공격 소식을 접한 007은 복귀를 합니다.

그냥 편안히 살 수도 있는데, 왜 죽음을 무릅쓰고, 또 본인이 맞을지도 모르는데, 쏘라는 명령을 한 M에게 돌아갔는지 의문입니다.

007 현장을 나가기 위해 테스트를 합니다.

체력 테스트와 사격, 또 거기서 연상단어 시험을 하는데, 검사자가"스카이 폴 " 이라고 하자 강한 거부감. 007은 그만 하겠다고 합니다.

스카이폴이 뭐길래?

"스카이 폴"은 007이 어린시절 살던 대 저택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현장에 투입된 007 단서를 찾아 자신이 추격하던 범인을 쫓습니다.

범인을 찾아야 하드 디스켓을 회수 할 수 있을테니까요.

입국시부터 쫒아간 범인은 한 건물에서 다른건물로의 저격을 합니다.

그 범인이 남긴 박스에서 카지노 칩을 발견해낸 007

당연히 카지노로 가야겠죠?

어마어마한 현금으로 바뀌는 칩.

그 칩을 바꾸자 마자 다가오는 한 여인.....아름다운 본드걸 세버린(베레니스 말로 )입니다.

여기서 살아 남으면 자신을 찾아 오라는 세버린의 말대로 위기를 벗어나 그녀의 배로 찾아 갑니다.

보스에게 데려다 줄  연결 고리지요. 세버린은.

실바에게로 찾아가며 송신기를 켜는 007

실바는 역대 최고의 요원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임무에 실패해 자살 캡슐을 씹었지만, 입안이 모두 망가지는 고통을 겪으며 살아 남게 된거죠.

그래서 더욱M 에게 원망이 많고 그녀를 협박하며 죽이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습니다.

아마 007 나뿐 맘을 먹었다면 실바보다 더하지 않았을까 싶은데, 요원들은 국가의 안보를 위해서라면 버려지는 처절함.

앙갚음을 하기 위해 실바의 끈질긴 노력은 대단합니다.

이미 한 두수 앞을 바라보고 계획을 꾸민 그에게 끌려 다니게 됩니다.

실바는 일부러 잡혀 새로 이사간 M16본부에서 탈출하고 청문회 중인 M을 제거 하기 위해 달려갑니다.

007은 엠을 구하기 위해 뒤쫓습니다.

엠을 구해 미끼로 쓰겠다던 007.

도로교통망을 조작해 실바가 자신을 추격하도록 흔적을 남기고 어린시절 살던 스카이 폴 저택으로 향합니다.

저택엔 무기라곤 구형 사냥총 말고는 없네요. 오래된 다이나 마이트 몇개와.....이래가지고 가장 최신의 무기로 둘러쌌을 실바를 이길 수 있을까요?

약간은 나홀로 집에서 악당을 물리치던,,,,그런 느낌이랄까?

대단한 총격씬과 머리 싸움이 있지요.

그런데..........................정말 아둔하고 어이없는 실수.

집을 지키던 노인. (예전에 스카이폴에서 일하던 사람이죠)

007이 총격전을 벌릴동안 지하터널로 M을 데리고 탈 출 하는데요....

지하 통로로 멀리 도망 갔으면서 렌턴을 들고 가서 어두운 곳에서 적들이 따라오게 하는 치명적 실수.

애라도 그런 실수는 안하겠다 싶어요.

어두운데 불빛을 비추고 간다면, 나 여기 있소@!!! 하는것과 무엇이 다를까요?

실바의 눈에 띤 불빛....당연히 쫓아 가겠지요?

어떻게 될까요?   자~~ 주말 입니다. 영화 보러 가셔야겠죠?ㅎㅎ 기분 좋은 주말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