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10. 17. 06:19 영화in screen

 

 

 

 

영화제 기간은 풍경이가 영화를 안보는 기간이었습니다.

이제 영화제로 폐막 되었으니 한 작품 볼까 싶어서 나갔는데요.

영화관에서 우연히 친구도 만났네요.

그 부부도 같은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중에 가장 가까운 시간에 상영된 '회사원'을 봤어요. 오호 6시 50분영화.

정말 최근 선택한 영화중에 최악이었던것 같습니다.

사람의 목숨....회사원 영화에서는 파리 목숨보다 못합니다.

뜬금없는 살인의 연속.

물론  그회사 자체가 겉으로는 금속 회사지만 내부 영업2부는 살인 청부 업자입니다.

알바를 써서 증인으로 서려는 사람을 죽이고, 그 알바를 처리 하는 회사원 지형도과장.

그가 소지섭이 맡은 역활입니다.

주인공 소지섭이 왜 살인 청부업자가 되었는지, 죽임을 당하는 사람들이 왜 죽는지.

그 청부를 한 사람이 누군지 아무런 설명이 없으며, 그냥 목표로 찍히면 죽는식입니다.

영화 보면서 먹으려고 찐빵도 사갔는데, 그 잔인한 장면을 보면서 쩍 쩍 먹을수가 없었습니다.

자기 위의 사수를 죽이라는 소리는 " 해임 승인"이란 문자로 대신하는 장면에 정 떨어지더라구요.

소지섭은 지형도과장배역인데, 사실 굉장히 실망스러웠습니다.

간판스타 이미연과 소지섭을 보고 선택했지만,이건 우리나라에 어울리지도 않는 람보 영화같은 느낌이었습니다.

회사를 그만 두려해도 죽임의 대상이 되는 살벌한 회사.

그 회사원은 정말 하고 싶지 않을것 같습니다.

그래도 남편과 함께한 시간이라는 위로를 할까요?

다시 나가서 봐야겠어요.

이가을 달콤한 영화는 없는건가요?ㅎㅎ 가을을 즐기는 한가지 방법. 영화도 한몫 할 것 같습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0. 7. 08:32 산 그리고 사람

버스를 타려고 기다리는데 향긋한 향기가 코를 간지럽힌다.
둘러보니 저 앞에 만리향이 피어있다.  향기참 좋다.
성지곡 수원지 하면 부산 사람은 누구나 한번쯤 가보았을테고 어린시절 추억이 있을것이다.

예전엔 동물원이 있었고, 수원지 맨위에 놀이 시설이 있었다.
어린이 대공원이란 명칭으로 어린이날 무료 입장도 가능했었다.

지금은 동물원은 사라지고 맨위 놀이시설은 모두 철거되어 나무가 심겨졌다.

잔잔한 수원지 걷기, 나이를 불문하고 걷기에 좋은 계절이다.
부모님을 모시고 , 또는 어린 자녀와 함께 할 시간을 가져 보는것도 좋을것 같다.
폭신한 바닥으로 피로를 덜어줄 길이 있으니 겁먹지 말고 조금씩 밖으로 나가 볼 일이다.
이제 부산에서 영화제다, 박람회, 불꽃놀이다.
많은 축제가 벌어진다.  축제를 즐기는 맛도 좋겠지만
사람에 치이지 말고 조금만 벗어나면 심신의 휴식 공간이 있다.

만리향이 향기가 참 좋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