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4월27일 부산에서는 큰 행사가 있었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를 애도하며 노란 리본을 달고

부산항 대교 걷기 행사입니다.

뷰티풀 부산, 북항을 걷다 '부산항대교-영도다리 시민 걷기' 가 열려서 많은 부산 시민들이 참석 했는데,

걷기에 앞서 희생자를 위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마음속에 울컥하는 슬픔이 복받칩니다.

허남식 부산 시장, 차 승민 국제신문 사장등  참석 하셔서 개회식을 했습니다.

애도의 시간을 갖고 출발하는 시간, 모두들 표정이 밝지 않습니다.

부산항대교를 개통하면서 축하의 장이기도 하지만, 워낙에 큰 참사가 있으므로

조용한 걷기가 되었습니다.

부산항대교의 개통은 시댁으로 가는 시간을 훨씬 줄여주는 대목에서

 개통이 반가운 건 사실입니다.

용호동에서 바로 영도로 건너가면 시간이 30분은 단축 될 것 같습니다.

천천히 사람들을 따라 걸으니 다리 건너는데 1시간 걸렸습니다. 빨리 걸으면 반도 안 걸리겠지만요...

부산항 대교는 3,331m(교량구간 1,114m 접속구간 2,217m)sjql 18.6~28.7m 이며 주탑은 다이아몬드형으로 포이 190m의 사장교입니다.

해수면에서 상판까지의 높이는 7m이며  착공 7년 만인 4월11일에 준공 되었습니다.

 

광안대교-북항대교-남항대교-을숙도대교-신호대교-가덕대교-거가대교-침매터널까지 부산 해안 순환도로망이 완공된 것입니다.

뷰티풀 부산, 북항을 걷다 부산항 대교~영도다리 시민 걷기 대회는 국제신문에서 주최하고 주관 하였습니다.

걷기가 끝난후 노란 풍선을 날리며 기다림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간단한 경품 추첨이 있었지만, 조용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그다음은 영도다리 도개 행사를 관란하는 시간이었는데, 정말 많은 인파가 몰려 있었습니다.

관광버스로 타지역에서 오신 손님들이 많았습니다.

비가 온다는 예보가 있었지만, 무사히 행사가 치뤄져서 다행입니다.

 

 

 

 

 

 

 

 

 

 

 

 

 

 

 

 

 

 

 

 

가슴엔 노란 리본을 달고......걷기

 

북항대교 주탑

연세드신분이 사진을 찍어달라하시니 잠시 사진사로 변신~

 

 

 

 

 

 

기다릴게, 돌아와줘....

 

posted by 산위의 풍경

부산 영도는 절영도라고 일컬어 지던 세월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줄여서 영도라고 불리고 있지요.

흰여울길 산책에 나섰는데요, 일전에 포스팅 했던 영도다리 도개를 보고나서

삼진어묵 체험 전시관을 보고, 맛있는 점심을 먹고나서 느긋하게 걷는길이었답니다.

햇살이 부서지는 봄날같은 날씨와 바닷에 반짝이는 햇살이 아주 기분좋게 하는날이었습니다.

흰여울길. 봉래산에서 내려지는 여러갈래 물줄기가 마치 눈내리듯 하였다하여 붙여 졌다는 이름,,,,너무 어여쁘지요?

영도전차종착점 기념비를 지나면서 한컷.

지금도 전차가 있었다면, 참 멋질텐데 하는 아쉬움도 좀 있네요.

흰여울길에는 바다를 줄곧 볼 수 있는 조망이 열려 있어서 시원하고 몽환적이라는 수평선바라보기가 가능하지요.ㅋ

그리고 벽화의 아기자기한 모습도 보이구요.

최근 변호인의 한장면에 등장 했다는 주변을 찾아 따라하기도 해보고요...

이른 매화꽃 핀 모습에 뽕~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춥다고 웅크리고 어깨가 오그라 붙을 지경이었는데,

어느새 봄은 살금 살금 우리곁에 다가와 찰싹 붙어 있었는가 봅니다.

봄 나들이 하고 싶으시죠?

봄볕 좋은날, 부산 영도 해안 산책로 흰여울길로 떠나보세요~

 

 영도 전차 종점 기념비

 

 영도는 육지와 인접한 섬으로 말을 방목하기에 적당한 지리적 조건을 갖추고 있어 삼국시대부터 절영진 설치 이전까지 나라에서 경영하는 국마장의 소재지였다.

삼국사기에는 신라 성덕왕이 김유신의 공을 기려 그의 손자인 윤중에게 절영도의 명마를 하사 하였다는 기록이 있고, 고려사에는 견훤이 태조 왕건에게 절영도의 명마를 선물로 중었다가 절영명마가 고려에 이르면 백제가 망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돌려받았다는 기록도 있다.

영도가 절영도라는 이름을 갖게 된 까닭도 국마장에서 기른 말이 하도 빠르게 내달리기 때문에 말 그림자가 땅에 비치지 않았다고 해서 붙였다는 것이다.

1867년 개항 이후 일제는 절영도를 목도라 부르며 군마를 길러 군사력을 강화하려 했고 해방 후 행정구역을 정비하면서 옛 이름 절영도를 줄여서 현재의 영도로 부르게 되었다.

 

 

 해안에서부터 높은 지대를 지지하기 위한 콘크리트가 마치 성벽처럼 보이는 흰여울길

이색풍경이다.

 흰여울길은 정영해안산책로 초입부의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흰여울길은 예전에 봉래산 기슭에서 여러 갈래의 물줄기가 바다로 굽이쳐 내림으로써 마치 흰눈이 내리는 듯 빠른 물살의 모습과 같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흰여울길에서 바라다보는 바다풍경은 가히 몽환적이라 할 수 있다.

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수평선 너머로 시선이 달릴 때는 세상사의 모든 시름을 잊고 스스로 황홀경에 빠지는 착각을 일으킨다.

영화 첫사랑 사수 권기대회, 범죄와의 전쟁, 드라마 영도다리를 건너다 등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의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이곳 흰여울길 일원을 지역민과 문화예술인이 함께 하는 생활속의 독창적인 문화예술창작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고자 2011년에 흰여울 문화마을이 탄생되었으며,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함으로써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쉬는 공간으로 점차 탈바꿈 되어가고 있다.

 

 

 

 

 청마의 해, 말 그림이 해학적이다.

 

 전선이 배를 가둔듯, 바다가 틈새로 보인다.

 

 

 

 

 

 

 

 

 

 

 

 

 

 

 

 

 사람이 보기만 해도 좋은지,,,,갸르르릉~~~

뒹굴 뒹굴 애교쟁이 아가씨~

 

 

 

 변호인 따라잡기중~

 

 

 

 

 바다에 부서지는 햇살의 은빛비늘이 나른하다.

갈맷길 도장 쾅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